독서/Cold War2017. 11. 28. 14:02

Book info

Imposing, Maintaining, and Tearing Open the Iron Curtain 

The Cold War and East-Central Europe, 1945–1989 

EDITED BY MARK KRAMER AND VIT SMETANA


Table of Contents


Introduction  By Mark Kramer and Vít Smetana


Part 1. Central Europe and the Onset of the Iron Curtain


Chapter 1. Stalin, Soviet Policy, and the Establishment of a Communist Bloc in Eastern Europe, 1941–1949  By Mark Kramer
Chapter 2. The United States and Eastern Europe, 1943–1948  By Michael F. Hopkins
Chapter 3. Concessions or Conviction? Czechoslovakia's Road to the Cold War and the Soviet Bloc  By Vít Smetana
Chapter 4. Hungary's Role in the Soviet Bloc, 1945–1956  By László Borhi
Chapter 5. Stalin, the Split with Yugoslavia, and Soviet-East European Efforts to Reassert Control, 1948–1953  By Mark Kramer
Chapter 6. Austria, Germany, and the Cold War, 1945–1955  By Rolf Steininger
Chapter 7. Neutrality for Germany or Stabilizing the Eastern Bloc? New Evidence on the Decision-Making Process of the Stalin Note  By Peter Ruggenthaler


Part 2. The German Question and Intra-Bloc Politics in the Post-Stalin Era


Chapter 8. The Berlin Wall: Looking Back on the History of the Wall Twenty Years after Its Fall  By Hope M. Harrison
Chapter 9. The German Problem and Security in Europe: Hindrance or Catalyst on the Path to 1989–1990?  By Oliver Bange
Chapter 10. Germany and East-Central Europe, 1945–1990: The View from London  By Anne Deighton
Chapter 11. The German Question as Seen from Paris  By Georges-Henri Soutou
Chapter 12. Cold War, Détente and the Soviet Bloc: The Evolution of Intra-bloc Foreign Policy Coordination, 1953–1975  By Csaba Békés


Part 3. The Role of East-Central Europe in Ending the Cold War


Chapter 13. Ronald Reagan, George H.W. Bush, and the Revolutions of 1989: U.S. Myths versus the Primary Sources  By Thomas Blanton
Chapter 14. Moscow and Eastern Europe 1988–1989: A Policy of Optimism and Caution  By Alex Pravda
Chapter 15. The Opening of the Wall, Eastern Europe, and Gorbachev's Vision of Europe after the Cold War  By Svetlana Savranskaya
Chapter 16. Pulling the Rug: East-Central Europe and the Implosion of East Germany  By Bernd Schaefer
Chapter 17. The Demise of the Soviet Bloc  By Mark Kramer


Part 4. Long-Term Perspectives on the Cold War and Its End


Chapter 18. Nuclear Weapons and the Cold War in Europe  By David Holloway
Chapter 19. Why Did the Cold War Last So Long?  By Mark Kramer
Chapter 20. The End of the Cold War as a Non-Linear Confluence  By Richard Ned Lebow
Chapter 21. Conspicuous Connections: 1968 and 1989  By Oldrich Tuma
Chapter 22. 1989 in Historical Perspectives: The Problem of Legitimation  By Silvio Pons
Chapter 23. The End of the Cold War and the Transformation of Cold War History: A Tale of Two Conferences, 1988–1989  By James G. Hershberg


차례


서론


1부. 중앙유럽과 철의 장막의 개시


1장. 스탈린, 소련의 정책, 동유럽에서 공산주의진영 세우기, 1941-1949

2장. 미국과 동유럽, 1943-1948

3장. 양보 또는 신념? 체코슬로바키아의 냉전 및 소비에트진영으로의 여정

4장. 소비에트진영 안에서 헝가리의 역할, 1945-1956

5장. 스탈린, 유고슬라비아와의 분열, 주도권을 다시 잡기 위한 소비에트-동유럽의 노력, 1948-1953

6장. 오스트리아, 독일, 냉전, 1945-1955

7장. 독일 중립화 또는 동유럽 안정화? 스탈린 언급(Stalin Note)의 정책결정 과정에 대한 새로운 증거


2부. 스탈린 사후 시기의 독일 문제와 진영내 정치


8장. 베를린 장벽: 장벽 붕괴 20년 후에 돌아보는 장벽의 역사

9장. 독일 문제와 유럽의 안보: 1989-1990년으로 향하는 도정으로의 방해였나, 촉매였나

10장. 독일과 중동부 유럽, 1945-1990: 런던의 시각

11장. 파리의 시각에서 본 독일 문제

12장. 냉전, 긴장완화와 소비에트진영: 진영내 외교정책 조율의 전개, 1953-1975


3부. 냉전을 종식시킨 중동부 유럽의 역할


13장. 로널드 레이건, 조지 H.W. 부시, 1989년의 혁명들: 미국 신화 대(對) 1차 자료

14장. 모스크바와 동유럽 1988-1989: 낙관주의와 신중의 정책

15장. 장막의 개막, 동유럽, 냉전 이후 고르바초프의 유럽 전망

16장. 뒤통수 치기: 중동부 유럽과 동독의 내파

17장. 소비에트진영의 붕괴


4부. 장기적 관점에서 본 냉전과 냉전의 종식


18장. 유럽에서의 핵무기와 냉전

19장. 왜 그리 냉전은 오래 지속되었나?

20장. 비선형적 결론으로서의 냉전 종식

21장. 눈에 띠는 연계들: 1968년과 1989년

22장. 역사적 관점에서 본 1989년: 정당화의 문제

23장. 냉전의 종식과 냉전사의 전환: 두 회담 이야기, 1988-1989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독서2016. 8. 10. 08:41

Odd A. Westad, "Introduction,Odd A. Westad ed., Brothers in Arms, Washington, D.C., and Stanford, Calif.: Woodrow Wilson Center Press and Stanford University Press, 1998, p. 1-46.


Contents


Writing the Alliance

The Past, 1917-1946

Origins, 1946-1950

War, 1950-1953

Ascent, 1953-1957

Descent, 1958-1960

Breakdown, 1960-1963

Causes and Causalities


"The different perceptions of the alliance's domestic and international significance played a fundamental part in this collapse, as did the whole specter of cultural differences between Russians and Chinese that complicated day-to-day cooperation." p. 3.

"The tricky concept of culture in international relations does have the advantage that it slips past ideology to form general patterns of behavior, texts, myths, and symbols with an intrinsic value to a social or ethnic group." p. 3.

"In order to understand what happened, we also need to look more closely at the directions of Soviet and Chinese domestic politics and - even more important - at how their leaders viewed the interaction between the two countries on a whole range of specific issues." p. 4.

The Founding of the Chinese Communist Party - 1921. p.5.

"Soviet control of the CCP was always tenuous, even during the 1920s, when the party could operate legally and when both it and its rival, the Guomindang (GMD), received Soviet advisors." p. 5.

"In addition, Soviet preoccupation with East Asia declined dramatically as tensions in Europe grew during the early 1930s." p. 6. (Benjamin Yang, From Revolution to Politics)

"The Kremlin preferred to continue dealing both with the CCP and the GMD government, thereby getting maximum leverage for its own short-term aims in China." p. 8

"The meetings in Moscow between June 26 and August 14, 1949 - in which Liu, Gao Gang, and Wang Jiaxiang were the main participants on the CCP side, primarily meeting with Stalin, CCP-Soivet Molotov, and Mikoyan - were breakthroughs for cooperation." p. 9.

"Mao's main priority was establishing a new relationship between the two countries." p. 11.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독서/DPRK2016. 8. 10. 01:02

Nobuo Shimotomai, "Kim Il Sung's Balancing Act between Moscow and Beijing, 1956-1972," Tsuyoshi Hasegawa ed., The Cold War in East Asia, Washington, D.C., and Stanford, Calif.: Woodrow Wilson Center Press and Stanford University Press, 2011, p. 122-151.


Contents


Kim Il Sung and the New Soviet Leadership before the August-September Crisis

Foreign Influence in the KWP

In the Shadow of 1956

The Sino-Soviet Split

Treaties of Alliance with Moscow and with Beijing

North Korea's Policy toward the Developing World, and Moscow's Role

Lips and Teeth: Again with Mao

Pyongyang's Uneasy Partnership with Moscow, October 1964 to 1968

The Pueblo Incident

Kim Il Sung, Sino-Soviet Military Conflict, and U.S.-Chinese Rapprochement

Kim's Proposal for Confederation

Conclusion


"This chapter examines how Kim Il Sung maneuvered between Moscow and Beijing, exploiting the emerging Sino-Soviet conflict, in order to consolidate his power and pursue his own foreign policy." p. 123.

"Even the Stalinist Viacheslav Molotov had advised Nam Il, the DPRK's foreign minister, in April 1954 that the Koreans should pay more attention to the material needs of the population." p. 123. (AVPRF, f. 102, op. 10, p. 52, d. 8, ll. 66-67.)

"And the more Moscow and Beijing clashed, the more each wanted to draw Kim's government into its camp." p. 129.

"On April 28, Yi Sin Pkhar Submitted an earnest request to Gromyko that the USSR aid the DPRK in the peaceful utilization of nuclear technology." p. 130. (AVPRF, f. 102, op. 14, p. 75, d. 4, ll. 3-5.)

"In March 1959, the DPRK government had originally planned a Second Five-Year Plan from 1961 to 1965, but following Khrushchev's sudden adoption of a Seven-Year Plan, Kim followed the Soviet example in May 1960 and set the new time frame as 1961-67." p.132. (Shimotomai, Mosukuwa to Kin Nissei, 183; AVPRF, f. 102, op. 15, p. 83, d. 32, l. 2.)

The Treaty of Alliance with Moscow was concluded on July 6, 1961, and with China [The Sino-DPRK Treaty of Friendship, Cooperation, and Mutual Assistance] on July 11. p. 134-135.

"The treaty with the Soviet Union was effective for only ten years, whereas the treaty with China was effective for an indefinite period." p. 136. (Shimotomai, Mosukuwa to Kin Nissei, 293.)

"The tense relationship between Beijing and Moscow came to a head in the fall of 1961." p. 136.

"Puzanov's departure from Pyongyang in June 1962 marked the end of the generally benign relationship between the USSR and DPRK that lasted from 1957 to 1962." p. 137.

"The underlying reason for Kim's sharp turn toward Beijing was revealed in October 1962, when the PRC and the DPRK renegotiated their border issues, which resulted in the PRC-DPRK Border Treaty signed by Zhou Enlai and Kim Il Sung on October 12." p. 138.

V. P. Moskovskii. p. 138. (AVPRF, f. 102, op. 18, p. 93, d. 5)

"In the years 1963-64, the DPRK press was busy criticizing "revisionism" and denouncing those who wanted to negotiate with the United States." p. 139.

"Khrushchev's sudden departure form the political scene in October 1964 marked the end of the adversarial relationship between Moscow and Pyongyang." p. 139.

"Pyongyang stopped its anti-Soviet campaign soon after Khrushchev's ouster." p. 140.

"The Chinese "Great Cultural Revolution," which began in 1966, added another dimension to Asia's Cold War political landscape." p. 140.

"Further developments came in December 1966, when Brezhnev met with Kim Il Sung, first in Vladivostok and then in Moscow, in a series of high-level talks." p. 141-142.

"The Russian Foreign Ministry's archival documents contain very few substantial materials on bilateral relations during the period when N. G. Sudalikov served as the ambassador to Pyongyang from 1967 until 1974." p. 144.

"When the Sino-Soviet conflict was elevated to military confrontation, both Moscow and Beijing became more eager to recruit Pyongyang to their side." p. 144.

"He successfully maneuvered between Moscow and Beijing and maintained his independence, taking advantage of the Sino-Soviet conflict without completely committing himself to either side." p. 147.

"Kim's foreign gestures and moves were sometimes symbolic, were not substantial, and were lacking in any real commitment."  p. 147.

"Still, as long as the United States and Japan were regarded as hostile forces, and while the Big Brothers were turning out to be unreliable partners, Kim had to pursue "peaceful coexistence" with the ROK for cosmetic, and perhaps domestic, consumption."  p. 147.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천자평/냉전연구2014. 11. 9. 20:39

이 책은 마오의 중국과 냉전을 열쇳말 삼아 전후(戰後) 아시아에서 펼쳐진 중공의 의도와 국제관계를 9개의 주제와 사건으로 나누어 설명한 것이다. 저자는 새롭게 발굴·번역된 중국과 러시아 자료에 기초하여 1940~60년대 아시아의 냉전 경험을 중국의 입장에서 파악하고 서술하였다. 서문이 잘 밝히고 있듯, 저자는 이 책을 쓰면서 다음과 같이 세 가지 탐구지점을 설정하였다. 그것은 바로 지난했던 국공내전과 중국혁명, 두 차례의 열전, 미국과의 긴장 완화에 이르기까지 중국은 냉전의 국제정치에서 어떠한 위상을 차지하였는가? 중국의 역할을 파악할 때 무엇을 가장 주의 깊게 봐야하는가? 중국은 실제로 어떠한 행보를 보였는가가 바로 그것이다. 특히 그의 두 번째 질문은 국익과 안보를 중시하는 현실주의적 분석의 한계를 극복하고자 다국적 자료에 근거하여 사상과 이념이라는 요소를 분석에 도입한 개디스를 필두로 하는 ()냉전사연구의 흐름 속에서 제기된 것으로 보인다.[각주:1] 저자는 이 책에서 상기의 질문에 답하면서 중국의 냉전 경험을 반추했고, 그러한 경험의 유산이 어떠한 방식으로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는가를 다루었다고 할 수 있다.

 

이 책은 서론과 결어를 포함하여 모두 11장으로 구성돼있고, 각각은 마오의 중국이 맞닥뜨리게 된 일련의 사건들과 그에 대응하는 지도부의 인식 및 행동을 보여주었다. 1~2장은 전후 중국이 다시 한 번 내전의 불길에 휩싸이는 모습을 그려내면서 동시에 미소갈등이라는 냉전 구도에 포획된 아시아에서 중국의 주도적 역할을 부각시켰다. 특히 저자는 2장에서 워드 사건’, ‘-스튜어트 접촉’, ‘일변도 성명에서 드러난 중공의 언설과 행위를 통해 중국에서 미국이 실패한 것은 잘못된 대중(對中)정책 때문이라는 모종의 신화를 비판하였다.[각주:2] 3장은 1956년 열린 20차 소련공산당대회를 기점으로 중소관계가 악화돼가는 모습을 서술하였다. 저자에 따르면, 본격적인 중소갈등의 진원(震源)은 이미 고인이 된 스탈린에 대한 태도상의 차이였다. 4장은 6·25전쟁을 끝내기 위한 중국의 생각과 전략을 다루었고, 5장은 1차 인도차이나전쟁과 뒤이은 제네바협상의 미봉적 타결을 서술하였다. 6장은 1956년 폴란드 위기와 헝가리 사태에 대한 베이징의 태도를, 7장은 1958년 대만해협 위기를 다루었으며, 8장과 9장은 각각 2차 인도차이나전쟁(베트남전쟁)와 데탕트에서 중국의 인식과 역할을 설명하였다.

 

이 책을 통해 미국을 중심으로 진행 중인 냉전사 연구에서 근거가 되는 1차 자료들의 소장처뿐만 아니라 각 주제를 다룬 영어 및 중국어 문헌을 어느 정도 파악할 수 있다. 저자의 다른 책에서도 등장한 바 있듯, 이 책 역시 마오를 중심으로 하는 중공 지도부의 사고와 인식을 엿보기 위해 당시를 살았던 이들의 회고록을 비롯하여 선집이나 건국이래마오쩌둥문고, 마오쩌둥군사문집 등 중앙당안관(中央檔案館)[각주:3]에서 펴낸 중공중앙위원회 문서와 마오쩌둥 관련 문서를 자료적 핵심으로 삼았다. 더하여 저자는 구()소련 및 동구(東歐) 자료의 경우, 미국 조지워싱턴대학의 국가안보문서고[각주:4]와 우드로윌슨센터의 냉전국제사프로젝트(CWIHP) 문서고[각주:5]에서 도움을 얻었다. 하지만 이 책에서 자료에 대한 엄밀한 사료비판은 드러나지 않으며, 또한 번역이 얼마나 정확하고 충실한지에 관해서는 도무지 알 길이 없다.

 

저자의 서술에서 찾을 수 있었던 한 가지 재미있는 사실은 바로 그가 이후 전개될 중소갈등, 조중갈등, 중월갈등의 씨앗을 각기 다른 시간대의 역사에서 찾았다는 점이다. 한편으로 저자는 책 전반에 걸쳐 중공 지도부나 중국을 설명할 때 아편전쟁 이후중국이 겪게 된 역사적 굴욕과 피해의식을 계속 강조하면서, 다른 한편으로 국가 간 관계, 특히 갈등의 역사는 19세기 이전으로 소급하여 서술하지 않았다. 평자는 그 이유가 궁금한데, 아무래도 중국(관변)의 입장에서 냉전기 중국의 경험을 파악한 다수의 사료에 근거하다보니 나올 수밖에 없던 문제는 아니었을까? 여하튼 이러한 불균형을 완화하기 위해서는 러시아·북한·베트남의 냉전사 서술이 나올 때까지 기다려야 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저자가 제기한 세 가지 질문을 염두에 두면서, 이 책이 어떠한 주장을 하고 있는지 따라가 보자. 첫째, 중국은 냉전의 국제정치에서 어떠한 위상을 차지하였는가? 2차 대전이 끝난 세계, 특히 동아시아에서 중국의 역할은 결코 미소갈등의 부수적인 요소가 아니었다. 오히려 중국은 결정적인 주연으로서 냉전의 국제정치에 개입했고 시기별·지역별로 나름의 국내외 정책을 관철시켰다. 6·25전쟁에 참가하여 소련의 불완전한 지원에도 불구하고 미국을 상대로 대등한 자세를 유지했으며, 스탈린의 소련의 눈치를 봐야했으나 1950년대 중반 이후부터는 소련을 적극 비판하며 독자적인 행보를 이어나가려고 하였다. 물론 헝가리 사태에서 볼 수 있듯 국제공산주의에 균열을 일으킬 것이라는 수사를 통해 소련의 진압을 용인하기도 했으나, 1980년대 중후반 이전까지 중소관계의 역사는 결코 순탄하지 않았다.

 

둘째, 중국의 역할을 파악할 때 무엇을 가장 주의 깊게 봐야하는가? 독자는 이 책에서 중소관계의 몰락이나 중월관계의 악화를 통해 저자가 말하고자 하는 바를 어렵지 않게 짐작할 수 있다. 저자는 소제목(Ideology matters)을 할애하여 이념이 중요하다고 역설하였다. 이 때 이념은 단일한 결과로 귀결되었다기보다는 그 이념을 해석하고 실천하는 주체에 따라 서로 다른 모습을 보이는 것이었다. 달리 말해, ‘마르크스레닌주의라는 이념은 보편적인 것이라기보다, 그것을 받아들인 주체의 세계인식 또는 역사·문화적 환경에 따라 변용되고 달리 해석될 수 있는 것이고, 마오식() ‘마르크스레닌주의는 원래의 마르크스레닌주의와는 별개로 중국의 대내외 정책을 만들고 결정하는 핵심적인 요소였다. 따라서 이 책은 마오를 비롯하여 중공 지도부의 인식과 생각에 강조점을 두어 계속 드러내려고 하였다.

 

셋째, 중국은 실제로 어떠한 행보를 보였는가? 저자는 문화대혁명 이전까지 국제정치에서 중국이 보인 행보를 이해하고 해석하는데 가장 중요한 요소로 마오의 혁명 후의 우려라는 심리적·개념적 요소를 제시하였다. 이는 마오의 계속혁명개념과 쌍을 이룬다고도 볼 수 있다. 즉 그는 보편적 정의와 평등이 도래하고, 중국이 국제정치의 중심으로 다시거듭날 때까지 혁명을 계속추구하였고, (실상 불가능에 가까운)이러한 목표들이 달성되기까지 우려는 언제 어디서든 나타날 터였다. 따라서 마오 시기의 중국은, 적어도 대외관계상에서 중심성을 추구하였으나 지배는 추구하지 않았고, “항상대내적 동원이라는 목적으로만 물리력을 사용하였다. 이러한 설명은 또한 자본주의사회와는 구별되는 중공 정치의 독특한 요소들, 이를테면 중국에서의 민주집중제나 광범한 대중 동원을 이해하는 실마리이기도 하다.

 

결어에서 저자는 중국의 냉전 경험의 유산을 설명하면서 오늘날까지 지속되는 중국의 1당 독재체제라든가 피해의식에 대하여 서구 독자들의 이해를 도우려한 듯 보인다. 이렇듯 저자가 영어로 마오의 생각과 중국의 냉전 경험을 서술한 의도는 그 다음에서 찾을 수 있는데, 중공 정부는 개혁개방을 성공적으로 수행(즉 국제사회로의 통합)해야 하고 그것의 관건은 바로 미국을 비롯한 세계의 성원들이 열심히 중국의 관점과 문제를 이해하는 것이다. 이 지점에서 평자는 현실의 정세(중국의 대국굴기와 미국의 쇠퇴)가 역사가의 입지에 고스란히 반영됨을 다시 한 번 느낄 수 있었다.

  1. John L. Gaddis(1941~). 이른바 "냉전사가의 수장(Dean)”으로 불리는 미국인 역사가로 냉전과 거대전략을 탐구한다. 2014년 현재 예일대학에서 Robert A. Lovett육해군사 교수로 재직 중이다. 그는 조지 케난(George F. Kennan)의 공식전기 작가이기도 하다. [본문으로]
  2. Chen Jian(陈兼), China's Road to the Korean War, Columbia University Press, 1996. [본문으로]
  3. http://www.saac.gov.cn [본문으로]
  4. http://www2.gwu.edu/~nsarchiv [본문으로]
  5. http://digitalarchive.wilsoncenter.org [본문으로]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현대사2014. 11. 2. 22:53

57회 역사학대회는 2014년 10월 31일과 11월 1일 이틀에 걸쳐 서강대에서 개최됐다. 나는 토요일 아침 구술사 아르바이트를 마치고, 오제연 선생님과 함께 서강대 하비에르관 353호를 찾았다. 반가운 얼굴들, 알기만 하는 얼굴들, 생면부지의 얼굴들이 강의실을 가득 메웠다. 아래는 권헌익 선생님의 발표에 이은 토론을 정리한 것이다. 중간에 대괄호([])는 나의 생각이다.

 

냉전사연구회 발족 겸 토론회

 

발표순서: 홍석률(성신여대, 한국현대사와 냉전인식) / 이주영(강릉원주대, 미국사학계의 냉전사 연구) / 이동기(강릉원주대, 이데올로기 냉전사에서 유럽평화사로 -독일냉전사 서술 개요-) / 권헌익(케임브리지, 냉전사 연구에서 다원주의 시각)

 

토론 참가자: 김남섭(사회, 서울과학기술대, 러시아사), 김득중(국사편찬위원회), 마상윤(가톨릭대, 국제정치학), 임우경(성균관대, 중국현대문학), 한성훈(연세대), 노경덕(광주과학기술원, 소련외교사),

 

권헌익

- 1세계와 2세계가 기본 축을 이루는 냉전의 평면에 3세계라는 새로운 축이 기입돼 입체적으로 볼 수 있는 여지를 제공하기 시작했다.

- ‘냉전’(이하 냉전)의 동시대성(simultaneity)을 어떻게 포착할 것인가? 웨스타드(Odd A. Westad, 1960~) 교수는 ‘3세계의 존재 문제가 1·2세계의 교환관계에 어떻게 다가갔는가를 연구하였다. 그런데 반대로, ‘1·2세계의 존재 문제가 3세계의 교환관계에 어떻게 다가갔는가라는 주제는 익숙한 편임에도 불구하고 연구가 부족하다.

- 홍석률의 표현대로 엇박자로서의 (원치 않았고 의도치 않았던)냉전의 중심으로서의 한반도. 동심원적(concentric) 위계질서에서의 중심이 아니라, 다원성·다양성 안에서의 (재미있는)중심이다.

 

김득중

- 대중적 냉전 인식은 어떨까? 어떠한 질서의 개벽으로서의 인상을 지니는 것 같다. 파시즘·제국주의(식민주의)의 전전·전중에서 전후 미·소 중심/자유민주·반공 등의 도식으로 확인 가능하다. 그런데 사실일까? 2차 대전을 사이에 두고 시기 간의 차별성은 어땠는가?

- 냉전의 핵심적인 두 요소 미국의 대전략(Grand design) - 전후 권력의 재분배와 관련 상대()를 바라보는 시각 - 정치 문화(?)

칼 슈미트의 광역질서론’ - 제국의 영역질서론(?)

대동아공영권의 질서론 - 제국 내 국가들의 형식적 독립

냉전 블록화()의 이론적 선취 (1942~44년 미국인들은 적의 세계전략·인식을 공부한 바 있음)

케난의 <긴 전문>(X Article) - 소련과는 타협할 수 없고, 제어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 (경쟁을 인정하지 않고, 자유주의적liberal이지도 않음-전체주의적인 인식?) + 우적론(友敵論)적인 이야기.

 

마상윤

- 한국현대사의 경험은 냉전 연구를 자연스럽게 한다.

- 현대사 연구와는 구분되는 냉전사가 필요한 이유?

한국은 냉전 국제정치(세계사)의 한 단면(단층)을 보여주기 때문에

일구사적 관점을 넘어 국제적인 상호관련성을 인식할 수 있어야...

- 더하여 아무래도 강대국을 간과할 수는 없다. + 국제정치학의 일반론.

 

임우경

- 냉전의 내포와 외연이 넓어질수록 드는 생각, ‘냉전은 과연 무엇이란 말인가?’

- 냉전사를 공부하는 이유: 국가나 민족주의라는 틀을 넘기 위해. 그런데 실상 자료를 보니까 너무나 강고한 민족주의적 욕망이 비쳐졌다. 중국의 경우, ‘미제는 일제의 연장선이라는 논리로 대중의 공포를 자극했다.

- 중국 사람이 쓴 논문에서 따옴표 냉전(‘냉전’)이 사라진 것은, 즉 따옴표 없이 냉전을 쓰기 시작한 것은 1980년대 이후이다. 그전까지 중국인의 중국사/세계사 이해에서 냉전은 중요치 않았음을 방증한다.

- 보편(적인 냉전[의 개념])에 대한 콤플렉스에서 벗어나야하지 않을까? / 평화서명운동(중국인 노동자의 동구라파 여행)의 자체적 체험성은 어떻게 포착해야 할까? / 냉전을 해소해버리면 이런 경험이나 체험성은 사라지는 것 아닐까?

- 따옴표 냉전을 대체할 새로운 패러다임이나 단어가 필요하지 않을까?

 

한성훈

- 냉전/열전의 구분을 볼 때마다 냉탕/열탕의 구분이 떠오른다.

- 냉전사 연구에 있어서 시간성과 공간성 양자를 결부시켜야 한다.

- ‘경험의 중심성이라는 측면에서 ... ·공간을 ()구조화해야 한다. 양자는, 적어도 해석상에서는 서로를 필요로 한다.

- 권헌익의 개념을 나름대로 전유해 메타 냉전이라는 개념을 창안해보고자 한다. 이는 냉전의 규제적(regulative, 통제성·규범성)인 측면과 구성적(constitutive) 측면을 모두 고려하는 것이다.

- 한반도의 입장에서 냉전을 보면 다자간 중심성을 살필 수 있다. 즉 미·소의 규정성, 남북의 규정성, 다극적 상호작용을 볼 수 있다는 말이다.

- 베트남전(‘동아시아 냉전체제에서 한국과 베트남전쟁은 논문 제목 아닌가!)

북한의 선도성: ·소를 설득하여 북베트남 지원하고자 했고(결정서, 김일성 저작 등), 그 정세를 통해 통일을 추구했다. 이와는 대비되는 남한의 종속성이 엿보인다.

- 북한도 90년대 이후에 가서야 냉전이라는 용어를 가끔씩 사용하기 시작했다(?)

 

노경덕

- 소련도 냉전이라는 용어는 학계에서 쓰지 않았다. 고르바초프 이전까지 소련의 자국사/세계사 서술은 제국주의 반제국주의.’ 이러한 도식은 2세계 대부분에도 적용된다. 냉전이라는 용어 자체를 잘 쓰지 않았다.

- 냉전사 연구의 경향

미소 대결 - 군비/이데올로기 경쟁; 유럽은 안정, 아시아는 열전

1990년대 이후

다른 행위자들도 중요해졌다. 국제관계사/외교사

다른 경험(개별 국가, 공동체, 집단) 드러내기 이러한 흐름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 권헌익의 다원주의와도 일맥상통하다.

- 제언

아무래도 냉전사는 개별 국가사로 현상(現像)됐다. 비교사적으로 전개됐다.

개별국가(의 경험의) 다양성 / 3세계를 볼 필요가 있다.

여기서 다양성은 바로 탈식민과 연결된다. 그런데 탈식민을 부각시키면 냉전 개념을 스스로 해체하는 것 아닌가? (냉전() 고유의 분석을 빛 바라게 한다.)

- 냉전(연구)의 핵심: 구조(적 실체)를 어떻게 드러낼지 고구(考究)를 요한다.

경험은 다양하되(다양성), 냉전이 주는 보편성(통일성, setting)을 간과할 수 없다.

 

권헌익의 답변

- 냉전은 곧 해체될 것. 그런데 [정말로]해체할 수 있는가?

- 냉전이라는 틀 안에서 1, 2세계의 참여도(presence / absence / alienation)를 살펴봐야.

- 한국전쟁 참전과 중소분쟁이라는 다양한 소주제.

- 핵심은 ‘“변방이면서 [동시에]“중심인 이곳(이 터전)에 대한 이해를 잘 하고 있는가?’이다. 미국 중심으로 냉전을 이해할수록 혼란스러울 것.

 

김태우(통일평화연구원)의 질문

- 최근 역사교과서 문제, 양극적 이해를 강화한다.

- 미국과 구주, ‘양극적 이해의 탈피가 핵심일텐데 우리 교육부가 이 모임의 취지를 알아주었으면 좋겠다.

- 1945년 이전까지의 시기를 포함해서, 또는 20세기 100년 역사라는 맥락에서 냉전을 이해할 때 발생할 수 있는 효과 내지 특징은?

 

홍석률의 질문

- 냉전의 본질은 끊임없는 경계선 만들기(특히 군사·안보와 관련해서)”가 아닐지? 그렇다면 오히려 냉전은 적합한 용어이지 않을까?

- 힘을 가진 자들의 필요에 의해 냉전이 추동되고 유지됐다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될 것.

 

권헌익의 답변

- 탈중앙한다고 해서 [실제로도]탈중앙 되는 것은 아니다.

- 나름의 질서를 모색하려는 시도를 찾는 노력이 중요하다.

 

김득중의 답변

- 냉전[]의 독특한 내용이 분명 있음. 예를 들어, 1차 대전의 경우 배상이 있었으나, 2차 대전 이후에는 배상이 없고 무조건 항복(유례없는 것), 무릎을 꿇어라라는 생각만이 있었음.

- 그 후 일본은 내부개조 / 한국은 점령(신탁통치)

- 냉전의 독특성에 대한 연구는 계속 수행돼야 할 필요가 있다.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천자평/냉전연구2014. 10. 28. 16:36

 이 책은 냉전아시아’, ‘신중국6·25전쟁이라는 네 가지 주제를 다룬 11편의 글을 모아놓은 것이다. 여기 실린 글들이 각각 다룬 주제, 자료, 논리는 결코 같다고 할 순 없지만, 공간적으로는 아시아를 시간적으로는 1949~1953년의 기간을 다뤘다는 점에서 공통적이다. 한편 평자는 지난 봄 같은 책을 읽은 적이 있어서 이번에는 1부에 초점을 맞추어 재독했다. 재론하겠지만, 1부는 신중국국민 만들기(주체형성)’ 또는 국민동원과 그 이데올로기에 주목한 글이 대종을 이뤘다. 평자는 그러한 서술을 살펴봄으로써 당시 중공, 특히 마오를 중심으로 하는 지도부의 생각과 논리를 일부나마 확인하고자 했다.

 

 구성의 측면에서 이 책은 세 부분으로 나눌 수 있다. 먼저 백원담의 서론은 책의 전반적인 논지와 성격을 강하게 규정지으려고 하였다. 그는 현란한 어휘를 통해 냉전6·25전쟁의 아시아적맥락을 부각시키고 바로 그 지점에 주목해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이어 1부와 2부는 각각 5편의 글을 담았다. 전자는 중국대륙을 공간적 배경으로 삼고 역사적 맥락 속에서 담론분석을 시도하는 방식으로 당대 행해진 운동과 그 논리를 서술한 것이다. 반면 후자는 중국 국내외의 주변부의 역사를 천착하였다. 따라서 2부가 1부보다는 이 책의 원래 취지에 좀 더 부합한다고 볼 수 있다.

 

 서론에서 확인한 바, 이 책의 핵심적인 취지는 중층적이고 복합적인 냉전아시아적맥락을 파악하여 서구 중심적(이분법적)냉전인식을 지양·탈피하는 것이다. 그런데 아시아탈식민냉전적자장(磁場) 위에서 전개됐다는 점에서 공통적이지만, 한편으로 아시아주변부냉전신중국이라는 이중의 요인(또는 압력)에 대응해야 했다. 그렇다면 곧바로 신중국(아시아의)‘주변부의 관계는 어떻게 파악해야 할 것인지의 문제가 떠오른다. 현재 아시아의 문화냉전에 관한 연구는 걸음마 단계이다. 자료에 근거한 역사적 사실의 확보에서부터, 그렇게 그려진 아시아를 읽어내고 더욱 풍부한 해석을 제공하는 데까지 가야할 길이 꽤나 멀다. 그렇다고 해서 대국굴기에 힘입은 중국 연구자가 관변적논조, 즉 마오를 격찬하거나 오늘날 중국의 외교정책을 정당화하는 서술을 통해 냉전아시아적맥락을 자기네들 입맛에 맞게 요리하도록 좌시할 순 없는 노릇이다. 그러므로 평자는 2부의 글이 1부에 실린 글보다는 더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왜 평자는 1부를 보려 하는가? 우리가 1부의 글을 발전적으로 해체하여 이용할 수 있다고 여기기 때문이다.

 

 우선 1부를 이해하기 위해서는 서론에 드러난 책의 취지를 좀 더 자세히 살펴볼 필요가 있다. 서론은 다음과 같이 6·25전쟁을 정의했다. “2차 세계대전의 전중과 전후 미국의 세계지배전략과 이에 대응한 소련의 피압박민족해방운동에 점철된 자기이해관철방식의 충돌이 야기해낸 강권적 역사현실에 대한 주체적 극복경로이자 근대적 국민국가 형성 기획의 각축.” 독자는 이 구절에서 ·소의 영향력 속에서 전개된 아시아 제국(諸國)의 주체성을 다루겠다는 공편자의 의지를 읽어낼 수 있다. 핵심은 아시아의 주체성이다. 이어 저자는 흡사 마오의 중간지대론에서 빌려온 것 마냥 4분화된 도식을 제공한다. ‘소비에트화/(민족화/반공주의)/아메리카화가 바로 그것인데, 기존의 냉전적 시각에서 괄호 안에 있던 수동적인 아시아를 드러내어 주체로 자리매김하려는 시도이다. 공편자는 책의 취지를 물화시키기 위해 중국의 6·25전쟁 경험을 분석하고 중국이라는 장소가 지닌 다양한 성격을 추출하며 문화적 차원에 주목하는 방법을 제시하였다. 평자는 이러한 취지가 기존의 시각에 균열을 내고 다원화의 가능성을 준다는 점에서 그 의의를 인정한다. 그러나 아시아와 중국 간의 경계설정은 모호하다. 그러한 모호함이 역사상을 잘 반영하는 것인지, 아니면 그간 간과돼왔던 아시아주체성’(모택동사상의 반근대적 근대기획 등)을 웅변하기 위해 중국을 전면에 내세우는 것인지는 의문이 들었다.[각주:1] 더하여 이 도식은 상당히 국가주의적이다.

 

 서론에서 제시한 이 책의 취지를 염두에 두고, 1부의 내용과 특징을 살펴보자. 이남주는 전판 운동’(19511) 산판 운동’(12)의 급진화를 소재로 중공이 인민민주독재의 일정을 앞당기는 모습을 살폈다. 청카이의 글은 평화서명운동의 중국화’, 항미원조운동으로의 변화를 살펴봄으로써 신중국의 선택은 역사적 맥락을 고려한 것이었다고 주장했다. 임우경의 글은 냉전적 국민으로 변화해가는 중국 인민의 모습을, 허지시엔은 1950년대 주창됐던 신애국주의 운동을 통해 중국적 주체의 형성과정을 추적하였다. 마지막으로 허하오는 마헝창 소조(馬恒昌 小組)라는 특이한 사례를 통해 중국의 노동국민이 형성되는 과정을 그려냈다. 그렇다면 1부를 꿰는 특징은 무엇일까?

 

 첫째, 독자는 1부의 서술을 통해 짧게는 1949~1953, 길게는 1949~1960년대의 기간까지 중국 본토의 운동사를 어느 정도 확인할 수 있다. 더불어 이 시기에 운동의 주체인 중국국민이 빚어졌고, 중국사회의 성격이 바뀌어갔다. 둘째, 그러한 선전, 교육, 동원의 구성과 내용을 국민(또는 주체)형성의 맥락에서 파악할 수 있다. 현실사회주의 사회에서 운동은 곧 새로운 인간형의 창출과 직결됐기 때문이다. 중공은 국민을 전쟁에 동원하기 위해 그들의 세계관을 바꾸어야 했다. 참전은 그러한 중공의 기획을 가속화시키는 계기이자 결과였다. 적어도 공식서사에서는 항일반미로 대체됐고, 국민에 대한 갖가지 요구가 애국이라는 이름으로 부과됐다. 저자들에 따르면, 공론장은 사라졌고 중앙과 어긋나는 목소리와 기억은 공적인 영역에서 추방됐다. 셋째, 중국인 연구자에게 해당되는 부분으로 중공 지도부에 대한 찬양 및 해석상의 무리수를 들 수 있다. 허하오의 글이 대표적이다. 그에 따르면, 중국인 노동자들은 중국 사회구조의 논리맥락에 입각하여 특정 시기의 역사적 어려움을 전복시켰고, 중국 공산당의 이론 구조를 받아들였다.도무지 실증하기 어려운 주장이다. 더하여 오늘날 G2로 급부상한 중국의 시원을 건국으로 파악하다보니 저자들은 자연스레 당시 지도부의 이론이나 세계인식을 추인(追認)한 셈이다. 맹자를 인용하는 부분에서 평자는 당혹스러움마저 느꼈다.

 

 세 번째 모습은 저자들의 존재구속성(외재성)에서 찾아볼 수 있지 않을까? 추측해보건대, 첫째, 본토에서 학술활동을 하기 위해서는 그들에게 당근과 채찍을 선사하는 당을 도외시할 수 없을 것이다. 일례로, 주지안롱의 체포를 들 수 있다. 둘째, 그러한 속에서 중국을 중심으로 비-서구적인 어떠한 설명방식을 내놓아야 한다는 압박감에 시달릴지 모른다. 즉 그들이 처한 물적 구조가 중국의 역사적 우월함을 되풀이하도록 만드는데 일조한다는 것이다.

 

 이 책은 독자들에게 많은 정보를 제공한다고 평가할 수 있다. ‘냉전문화아시아적관점에 입각하여 재확인하는 작업은 우선 양적 축적이 이뤄져야 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아직 아시아적냉전의 특수성을 일반화하기엔 이르지 않은가하는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한편으로 이 책은 다음과 같이 추가적인 질문을 제기하게 한다. ‘아시아중국이었는가? 냉전의 아시아적특수성/중층성은 대체 무엇이었는가? 공저자들은 지역을 얘기했는데, 그 결과는 국민국가의 탄생인 이유가 무엇인가? ‘신민주주의인민민주전정의 관계는 무엇인가? . 이러한 질문에 답해나가는 과정 속에서 아시아적냉전을 잘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1. 물론 백원담은 다섯 가지 이유(①냉전의 아시아적 기원(분할점령과 신중국 탄생) ②냉전의 실질적 체제화 ③냉전의 구도가 아시아에서 미중 중심으로 중첩적으로 재구성됨 ④아시아에서 냉전은 아시아 지역화의 기획으로 탈냉전의 구도를 일찌감치 형성했음 ⑤냉전의 문화심리구조가 계급적 아비투스로 공고화됐음)를 들어 6·25전쟁과 중국 간의 상관관계 및 이후의 역사를 살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평자는 ①, ②, ③은 어느 정도 수긍이 가면서도, ④와 ⑤에 관해서는 좀처럼 이해하기가 어려웠다. ‘아시아 지역화의 기획’은 대체 무엇이었으며, 그것은 어떠한 ‘탈냉전’의 구도를 지녔나? 또는 ‘계급적 아비투스’의 실체는 무엇이었나? 그것의 담지주체는 누구였나? 등의 의문이 들었다. [본문으로]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