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7.09.05 개이득의 성리학자
  2. 2017.09.05 헐버트와 게일
자료2017. 9. 5. 21:45

 심대윤沈大允(1806~1872). 명문 소론가의 후예였지만 증조부가 1755년 을해옥사로 사형을 당한 이후 집안이 폐족에 처해지고, 호구책으로 안성 읍내에서 상업 목공 약방 등을 경영하며 살았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학문을 병행하여 <맹자>를 제외한 사서 오경의 주석서를 저술하고, 문집 3권 등 다수의 저작을 남겼다. 그중에서 복리를 긍정하고 이익 추구를 정당화하는 <복리전서福利全書>가 특별히 주목된다.

<복리전서>는 1862년, 심대윤이 57세에 지은 글. 34~35세에 경전 연구와 저술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고, 예 관련서 등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저술이 57세 이전에 이루어졌음을 감안하자면 <복리전서>는 그가 경학을 통해 발견하거나 확인한 사상적 핵심을 정리한 저작이라고 할 수 있다.


심대윤은 복리를 긍정하고, 이익 추구를 정당화하였다. 그리고 사람들 상호 간의 이해 충돌을 고려하여 쟁리를 피하고 여인동리할 것을 주장하였다. 어떤 면에서 여인동리는 그다지 낯선 주장일 수 없다. 그 말이 당대부터 전해오던 것이라는 점 외에, 공자 이래로 어떤 유학자도 이익 추구를 전적으로 부정했다고 할 수 없고, 그런 한에서 여인동리는 도덕 중심적 세계관을 가지고 있던 유학자들의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심대윤의 복리사상이 주목받을 수 있는 것은 복리와 화해를 선과 악의 구도로 받아들이는 일부의 통념을 거부하고, 복리를 긍정하는 관점에서 일관되게 논의를 구축해 갔기 때문이다. (126)

김문용, "심대윤의 복리사상과 유학의 세속화", 96~128. 

상순 편저, <19세기 조선의 문화구조와 동역학>, 소명출판, 2013.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2017. 9. 5. 21:38

이 시기 입국한 서양인들 가운데 특히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연구 분야에서 중대한 업적을 남긴 두 인물이 제임스 게일James Scarth Gale, 奇一(1863~1937)과 호머 헐버트Homer Bezaleel Hullbert, 訖法, 轄甫(1863~1949)이다. 각각 캐나다 온타리오주와 미국 버몬트주 출신으로 미국 장로교와 감리교 선교단의 일원으로 한국에서 활동했던 이 두 동갑내기 선교사는 한국어에 능통하였을 뿐 아니라 한국에 오래 거주하면서 구한말의 격동을 몸소 체험하기도 하였다. (415)


1927년 게일이 한국을 영원히 떠나 영국으로 향할 때, 그는 지난 40년간 수집해 온 한국의 고서들을 모두 동료 선교사에게 넘겨주고 오직 <동국이상국집>과 <삼봉집>만을 들고 간 것으로 전하는데, 이 가운데 <동국이상국집> 소재의 한시를 영역하는 일은 그가 필생의 과업으로 생각한 것이었다. 그는 강화도에 있는 묘소를 직접 찾아가 참배할 정도로 이규보를 매우 높이 평가했으며, 그의 한시를 영역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한국에서부터 시작해온 번역 작업이 1933년 마침내 영국에서 마무리되었을 때 게일은 한국의 가장 대표적인 시작품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던 이 원고를 서둘러 출판하려 시도했으나, 런던의 상업 출판사는 물론, 옥스퍼드 대학의 출판부에서조차 출판을 거절당하고 만다. (438)

김승우, "한국시가에 대한 구한말 서양인들의 고찰과 인식", 402~439.

강상순 편저, <19세기 조선의 문화구조와 동역학>, 소명출판, 2013.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