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STS2018. 1. 26. 22:30

Tiago Saraiva, Fascist Pigs: Technoscientific Organisms and the History of Fascism (The MIT Press, 2016)

 

Contents


Introduction

I Nation

Introduction

1. Wheat

2. Wheat

3. Potatoes

4. Pigs

II Empire

Introduction

5. Coffee, Rubber, and Cotton

6. Sheep

Conclusion


 

 

Introduction

 

Fascism as biopolitics. The making and growing of animals and plants embodying fascism. The point is to extend the notion of biopolitics. Fascist collectives included organisms that breeders of plants and animals produced through new practices of the sciences of heredity—life forms as important as human bodies in making fascism. This book builds on Canguilhem’s attention to specific technoscientific organisms to explore the historical dynamics of fascism.

 

Fascism as Alternative Modernity

Roger Griffin, fascism as a modernist political ideology (a coherent political project of national rebirth promising a sense of transcendence and purpose to societies allegedly under the modern menaces of individualism, social anomy, alienation, and instability). Fascism, much more than a radicalized version of old-fashioned conservatism; it is an all-encompassing modernist social experiment with the purpose of inventing a new national community.

Food and the Fascist Organic Nation

In fascist studies food is a lumper whereas race is a splitter. Food was central to translating the fascist ideology of the organic nation into concrete policies. The Battaglia del Grano (Battle of Wheat, 1925), soon to be reproduced in Portugal (Wheat Campaign, 1929) and later in Germany (Erzeugunsschlacht; Battle for Production, 1934). All mobilized to protect the national community.

Model Organisms, Industrialized Organisms, and Fascism

It emphasized the fact that such organisms were technoscientific organisms—modern products of scientific breeding operations. Hans-Jörg Rheinberger, “epistemology of the concrete.” The particular forms modernity assumed in different historical contexts. The author points at the need to complicate the notions of modernity. The increasing ability to tinker with plant and animal life—my extended version of biopolitics—enabled the materialization of different political projects, alternative modernities, good and bad, fascism being clearly among the bad ones.

Fascist Ontology and the Structure of the Book

Fascism is taken as a historical context to which scientists’ practices and objects contributed; the argument is less about fascist epistemology than about fascist ontology. Such a formulation is a direct reference to the alleged recent ontological turn in STS and the increased interest in studying the being of entities (ontology) at the expense of inquiring about modes of knowing entities (epistemology).

Annemarie Mol, The Body Multiple: Ontology in Medical Practice (Duke University Press, 2003)

John Law, Aircraft Stories: Decentering the Object in Technoscience (Duke University Press, 2002)

Diana Coole and Samantha Frost, New Materialisms: Ontology, Agency, and Politics (Duke University Press, 2010)

Karen Barad, Meeting the Universe Halfway: Quantum Physics and the Entanglement of Matter and Meaning (Duke University Press, 2007)

Steve Woolgar and Javier Lezaun, “The wrong bin bag”

The very same notion of technoscience, pointing at knowledge production more as a mode of intervention than as revelation or discovery, leads to a conflation of epistemology and ontology.

Bruno Latour, The Pasteurization of France (Harvard University Press, 1993)

Peter Galison, Einstein's Clocks and Poincare's Maps: Empires of Time (Norton, 2003)

 

Conclusion

 

“Think things”: “a phrase meant to invoke the multiple meanings ascribed to particular material artifacts, even those apparently subject to the thinning regime of modern science.” Scientific things, it is argued, encapsulate a much richer world than the one associated with the thin scientific objects of traditional historical narratives characterized by their detachment from culture. To achieve a better understanding of how fascist societies came into being and how they expanded. I have insisted on using the explanatory power of historical narratives of technoscientific things to explore the nature of concrete political regimes. M. Norton Wise urged historians to embrace their typical methodology of talking “the individual case as representative of larger developments, even though it can never be abstracted from its specific circumstances.” As model organisms are not abstract entities and their actual existence in the real world often leads scientists into unforeseen phenomena, so the intense tinkering with concrete historical technoscientific things led the historical research into unexpected paths. The weaving of Things histories seems, in fact, an adequate narrative technique with which to make sense of practices aimed at producing fascist collectives through the scientific production of things.

 

I Nation

 

The author argues that pigs and potatoes were at the core of a major effort by the Nazi regime to root Germans in the national soil—an effort that was aimed at transforming German society into a national community, a Gesellschaft into a Gemeinschaft. A crude notion of culture: In too many narratives we are left with no more than a set of values and beliefs that are supposed to characterize fascism movements and regimes. Beliefs entail those actions. (My comment: would it be more appropriate to use ‘practices’ than ‘actions’? The author would agree that still we need to analyze those beliefs and its meanings embodied on ‘expressed beliefs’ and those of others’.) The main question here is how the making and growing of new strains of plants and animals could embody a new political regime. Performativity. Wheat, potatoes, and pigs performed fascism and thus are properly considered fascist wheat, fascist potatoes, and fascist pigs.

 

1 Wheat: Food Battles, Elite Breeds, and Mussolini’s Fascist Regime

 

The Italian War for Bread Independence

Fascist envisaged Italy as an autarkic economy, able to release itself from dependency on the “plutocratic states” that dominated the world economy: the British Empire and the US

Producing and Circulating Purity

The Seeds of Victory

The targeting of small landholders didn’t change the fact that large farmers were the main beneficiaries of the system. In order for Ardito to circulate from the geneticist’s experimental plot to the farmers’ fields, the fields had to be converted into spaces reproducing the laboratory conditions of the experiment station. The lodging-resistant Ardito delivered on the fascists’ promise of stronger nationalism but not on the promise of egalitarianism.

Human and Non-Human Arditi

The human Arditi were a recurrent symbol of fascist iconography. The naming of the strain leaves few doubts about the political allegiances of Strampelli, who would join the National Fascist Party in 1925. It suggested that the new wheat strain could materialize the constant mobilization demanded by fascist ideology, making indistinguishable war in the trenches and cultivation of the national soil.

The combination of mass mobilization, charismatic leadership, state power, and ideology of the land was characteristically fascist. In Italy, before the Battle of Wheat launched in 1925, there had been no comparable initiative able to bring all these features together.

 

2 Wheat: The Integral Nation, Genetics, and Salazar’s Corporatist Fascist State

 

Integral Wheat Fields

Jose Pequito Rebelo (1892-1983), a large landowner who developed Integral Method. Strong ideas about the national soil were central to Integralists’ visions of the organic nation. Ruralization was to become one of the main features of the recently inaugurated dictatorial regime.

The Portuguese Wheat Campaign: Chemical Fertilizers and Large Estates

In 1929, the dictatorship launched a national mobilization for bread self-sufficiency.

Ardito in Portugal: Plant Breeding and the Fascist Corporatist State

The circulation of geneticists’ artifacts was not an automatic procedure. Locality was still crucial in genetic flows. António de Sousa da Câmara (1901-1971), the executive organizer of the Wheat Campaign. Scientists and their technoscientific organisms—high-yielding seeds—participating directly in the building of a corporatist state that removed all mechanisms of liberal representation and replaced them with an allegedly organic structure based on “economic solidarities.”

Modernism, Genetics, and the New State

In Portugal, as in Italy, there was no contradiction between ruralization and modernization. It was through agriculture that the new alternative modernity of Salazar’s fascist corporatist state came into being. Câmara’s echoing the organic corporatist state (p. 65). Propaganda Secretariat campaign: Everything was rural, but a streamlined rural as if seen through futurist lenses.

 

3 Potatoes: Pests, Plant Breeding, and the Growth of the Nazi State

 

World War I Famines and Potatoes

Because potatoes were among the few staples that the German soil produced in sufficient quantities, they became important to the rootedness of the national community envisaged by the Nazis. In the 1930s the vast majority of German adults had had acute personal experiences of hunger. The starvation events of World War I were repeatedly used in subsequent years to justify increasing support for the plant pathology research.

Wart

Wart disease was first detected in Germany in 1908 in Westphalia. By 1927 it was present in every region of the country. The research on wart disease had also led to an important development in the methodology for classifying potato varieties.

The BRA and the RNS: The Streamlined Estate and the 1934 Seed Decree

The Seed Decree issued by Darre’s Ministry in March 1934, established a compulsory registering system in which only the best varieties of each crop were allowed into the list, these being the only ones that could be sold in the market. In subsequent years, the exclusion of some varieties would extend to cultivation itself. Potatoes that after having been tested at the BRA (Biologische Bundesanstalt für Land- und Forstwirtschaft) were considered as not contributing to the nutritional independence of the Volk didn’t have a place in Nazi Germany. Reichsnährstand (RNS—Reich Food Estate) exercised more or less direct control over more than 25 percent of Germany’s GDP and constituted the largest economic unit in the world. After the Nazis seized power, the seed market, like everything else related to agriculture, would be centrally regulated. Eduard Riehm, the director of the BRA from Otto Appel’s retirement in 1933 till 1945. The Seed Decree of March 1934 confirms the importance of seed circulation for the streamlined RNS. The fact that a seed decree was issued no more than a year into Nazi rule merits reflection. It was not for the market to decide the value of a variety; such value was defined at the BRA in accordance with the general food policy of the regime as established by the RNS.

The Colorado Potato Beetle

The effort to eradicate beetle became an effective way of getting rural people, children, and women included, to participate in the defense of the fatherland. The training courses, the images on children’s calendars, and the demonstration kits all contributed to making the Colorado Beetle into an enemy menacing the survival of the national community. Every finding and subsequent elimination of a beetle was transformed into a significant contribution to the food battle keeping the German race alive. A kind of participatory science.

Late Blight

Viruses

The different combinations of potato varieties, pathogen strains, and inoculation methods constituted generative experimental systems that led to new epistemic objects and the possibility of incorporating new techniques. The different experimental systems that structured the organizational chart of the BRA were built on resources previously developed by other sections of the BRA.

Experimental Systems and the Expansion of the Nazi Regime

To tinker with combinations of potatoes, pathogens, and inoculation tests, to tinker with experimental systems, led to new epistemic things such as Muller’s phytoalexin. The RNS based its control of the seed circuit on the tests developed at the BRA. In the opposite direction, the BRA used the RNS’s regional structure to guarantee that its standards would reach the entire country. It probably is better to speak of co-production of science and the state than to speak of resources as if science and politics were two different spheres. The particular politics associated with Nazism that phytopathology work contributed to. Potatoes proved to be significant historical subjects to understand the Nazi regime at work.

 

4 Pigs: The Bodenständig Scientific Community in Nazi Germany

 

Breeding and Feeding Pigs and Germans

Richard Walther Darré—the main agrarian ideologue of Nazi Germany, “Blut und Boden” and Minister of Food and Agriculture from 1933 to 1942. His essay “The pig as a distinguishing feature for northern peoples and semites” (Das Schwein als Kriterium für nordische Völker und Semiten). The life trajectories of himself and his high esteem for the place of pigs in the German national community provide a vantage point from which to explore the entanglements between science and Nazism. There is no doubt his own account of the profound effects of those three scientists (Theodor Roemer, Gustav Frolich and Johannes Walther). As suggestive as these analogies between humans and pigs may be, we now know how little practical effect they had in cultivating an SS aristocracy. The very concrete experience of hunger familiar to the German population during World War I (My comment: Very much interesting. Reducing the size of the German pig herd as a plot by Jewish academics to eliminate the German race. Shows how historical narratives, whether be real or mythical, works in embodying fascist policies). Darré always combined the themes of peasant revival with those of mobilization for food production, equating the Volk with an organism dependent on nutrition for survival.

German Academia and Pig Modernization in the Interwar Years: The Emergence of Performance Records

Performance Tests and the Nazi Bureaucracy

The fattening performance tests developed at academic institutes offered standards with which to evaluate animals’ potential contribution to the building of the Nazi regime. But performance tests could have such large effects only if connected with an extended bureaucracy reaching the entire territory. An important part of academic research in animal breeding in the Nazi years was to explore the relations between form and performance, promising to overcome the differences between commercial breeders’ visual evaluations and academic breeder’s tests.

Nutritional Freedom and Fats

Jonas Schmidt. The idea was not to produce hybrid breeding animals; it was to have the first generation of hybrid swine used exclusively for fattening, not for reproduction.

Bodenständigkeit (Rootedness in the soil)

The challenge was to increase fat and protein production through animals avoiding fodder imports from abroad. Swine were evolving in the desired direction. The changing geography of pig production also reflected the changing nature of pigs during the Nazi years. All those animals not complying with the standard of rootedness in the soil established by academic animal breeders were to be slaughtered. Only the new fat pigs, making efficient use of national fodders, sustained the community of Blut und Boden announced by Darre and guaranteed the nutritional freedom of the German Volk as articulated by Backe.

Fascist Pigs

The political Nazi imagination was already being molded by Frolich and by other scientists who were tinkering with the possibilities of producing animals less dependent on foreign imports. The combination of performance tests, fats, and rootedness in the soil may guide us in systematizing the connections between pigs and the fascist nature of Nazism. Closely associate with fascist militarism was exacerbated nationalism, nurtured by the feeding of the people through produce from the national soil. Pigs served first and foremost to nurture the national community, not to thrive in capitalist markets. This transcendent nature of peg rearing and feeding was also made present by RNS leaflets urging German women to feed animals on leftovers from their households. The mammoth state structure of the RNS was built on the implementation of such standards as the animal performance tests developed at Gottingen and Halle. Performance tests ensured that pigs were fat and rooted in the soil, making pigs contributing to the Nazi regime through militarism, nationalism, transcendentalism, and statism. Performance tests were designed to produce fascist pigs. Nazism, Heidegger asserted, became part of the “machinations” and “Total Mobilization” characteristic of Modernity, with science enlisted in the “domination and regulation of all objects for the sake of their usefulness and breeding.” Breeding, for Heidegger, made life useful, objectified it, forming part of the overarching modern process of uprooting humans from the soil through the forgetting of Being. The paradox lies in the fact that animal breeders used rootedness in the soil (Bodenständigkeit) as the guiding principle of their activities. Heidegger could have claimed that German breeders such as Frolich and Schmidt didn’t understand that their hogs were indistinguishable from American or British ones: they were just all modern. The animals scientists designed were intended to perform the transition of German society into a national community, embodying Nazi alternative modernity.

 

II Empire

 

In all three cases, strong claims about the importance of the national soil for the survival of the organic nation translated into imperial expansionism. The author contends that organisms were central in materializing dangerously murderous imperial visions into concrete projects in the European possessions (Poland and Ukraine) and the African possession (Libya, Ethiopia, Mozambique, Angola) of the three fascist regimes. The author uses the concrete cases of the raising of Karakul sheep and the cultivation of the rubber substitute kok-sagyz to explore Nazi Germany’s occupation of eastern Europe through the lenses of colonial history. In crude terms, the Third Reich points to fascism while the Third Portuguese Empire and Mussolini’s Great Italy point to colonialism. Fascist states were colonial latecomers. Bouda Etemad’s estimation: whereas about 130 colonial wars from 1871 to 1914 implied between 280,000 and 300,000 dead soldiers among European powers, they were responsible for 50 million to 60 m deaths among the colonized populations, 90 percent of the victims civilians.

Bouda Etemad, POSSESSING THE WORLD: Taking the Measurements of Colonisation from the 18th to the 20th Century (Berghahn Books, 2007)

Western nations would have been less appalled by the violence of Italy’s occupation of Ethiopia in 1935 if the undertaking had occurred about 40 years earlier. It is telling that at the moment Europeans powers were undertaking reforms of their colonial labor systems, Portugal was starting a gigantic cotton production scheme based on the violent labor practices of the Belgian Congo being subject of reform. Fascist empires were built on, and in reaction to, other European imperial experiences. Fascist regimes allowed less space, if any, for reform or for accommodation of claims made by indigenous populations. Also, their wars of occupation came late, in the German and Italian cases facing well-developed state structures and thus resulting in more brutal conflicts. The breeding of animals and of plants is particularly relevant for such an exercise since, as I argue throughout this book, the fascists’ imperial ambitions were materialized largely through agriculture undertakings. The different breeds organizing the narrative reveal intentions, challenges, realities, and failures of the fascist imperial new order.

 

5 Coffee, Rubber, and Cotton: Cash Crops, Forces Labor, and Fascist Imperialism in Ethiopia, Mozambique, and Eastern Europe

 

Coffee promised to turn Mussolini’s takeover in eastern Africa into a profitable operation, Hitler dreamed that the eastern European steppes would produce rubber for the Nazi war machine, and Salazar envisioned masses of Mozambique native cultivators sustaining Portugal’s textile industry. The mobilization of indigenous people’s work for commodities production, emphasizing the continuity of fascist colonialism with other European post-slavery imperial experiences.

 

Coffee and the Colonization of Italian East Africa

1936. Armando Maugini, director of the Colonial Agricultural Institute in Florence and chief technical advisor to the Ministry of Colonies during the occupation of Ethiopia. The Experimental Agricultural and Zootechnic Center for Italian Oriental Africa (CSAZAOI) began to operate in 1938. To test these varieties under Ethiopian conditions and to hybridize them with local landraces. Coffee arabica also migrated originally from the Ethiopian plateau to the mountains of Yemen and from there into all the other important coffee production areas of the world. If wheat proved essential to feed the colonial army and the builders of the colonial infrastructure, coffee was the main commodity that enabled Italians to dream of Ethiopia as an important source of revenue. Coffee embodied for the white settler the promise of a way out of the miserable peasant life of metropolitan Italy. Coffee production condensed all different forms of colonial practices in the territory. Italian breeders couldn’t have been more enthusiastic about the opportunity of tinkering with coffee diversity at tis center of origin where variability was the highest.

European Heart of Darkness: Rubber and the Role of Auschwitz as a Colonial Agricultural Experiment Station

Heinrich Himmler’s grandiloquent titles, his nomination in Feb 1943 as Plenipotentiary for All Issues Related to Plant Rubber (Reichsführer-SS als Sonderbeauftragter für Pflanzenkautschuk). The push toward rubber autarky explains much of the investment in the expensive production of synthetic rubber—Buna—by IG Farben and its gigantic facility in Auschwitz. The immediate needs to carry on the war effort were covered by the taking over of rubber stocks from conquered territories, but a more sustainable source was needed. Susanne Heim’s archival sources. As Mark Mazower has suggested, and as Nazi rubber confirms, the history of the twentieth century fully justifies the description of Europe as a “Dark Continent.” Taraxacum kok-sagyz, a dandelion-like plant that Soviet plant breeders had been working with since the early 1930s (Nikolai Vavilov’s expeditions to Central Asia in the Tien Shan Mountains). If Ukrainian peasants were resentful of Bolshevik previous imposition of kok-sagyz cultivation, they demonstrated the same unwillingness to plant it under the new German imperial rule. Partisan presence in the occupied regions significantly hindered cultivation activities. Auschwitz had thus the double nature of labor and death camp, setting it apart from most other camps that were either dedicated to one or the other. The agricultural dimension is a crucial one to understand the nature of the place and its role in the Nazi empire. It embodied the Nazi empire, built on mass killing and over exploitation of “inferior races.” While men were used as forced labor in the industrial IG Farben chemical complex, women were the gardeners and computers of the plant-breeding operations. Auschwitz reproduced the gendered colonial labor division at work of the Third Reich beyond the area delimited by barbed wire. Kok-sagyz shows the scandalous continuities of Nazi colonial Europe with colonial situations in Africa. Himmler’s monstrous dreams originated from his irrational racist ideology, but they were converted into alleged feasible projects by the making and growing of technoscientific organisms, in this case, high-latex kok-sagyz.

Cotton Breeding and Portugal’s Colonial Regime in Mozambique

Aurelio Quintanilha (1892-1987) had very different political allegiances from those of Armando Maugini, the main colonial agricultural expert of fascist Italy, or Joachim Caesar, the head of the Auschwitz plant-breeding research. By denying Quintanilha access to his laboratory, the results of seven years of research on cytology and genetics of fungi were totally lost. The individual political preferences of a scientist, totally contrary to fascism, prove to be irrelevant when inquiring the role of his research for the expansion of the regime. It was in the brutal context of the cotton regime that the anarcho-syndicalist Aurelio Quintanilha was supposed to lead the Center for Cotton Scientific Research (CICA). More important than inquiring about the attitude of Portugal’s fascist regime in favor or against science, is to understand how scientific artifacts contributed to maintain its imperial dreams. The materialization of fascist imperial undertakings through the cultivation of breeders’ artifacts was built on a colonial repertoire developed previously by other European powers.

Conclusion

It was in the colonies that fascism showed its most brutal face. Unfortunately, this death toll is of the same order of magnitude of the wars of colonial expansion of the last third of the nineteenth century and the early twentieth century. The most violent dimension of fascism was colonial expansion. The main difference of fascist colonial experiences was timing and lack of routes for reform, leading to characteristically more violent practices. Fascist empires would still belong to the family of European colonial empires, just as Portugal’s Third Empire did. It was the breeding work on coffee at Malco experiment fields, on kok-sagyz at Auschwitz, and on cotton at CICA laboratories in Lourenco Marques (today Maputo) that made plausible the vision of imperial territories supplying the autarkic economies of fascist regimes. The technoscientific organisms coming out of the breeders’ plots were the ones materializing on the ground the grand rhetoric of Lebensraum, Grande Italia, and “Portugal is not a small country.” Breeders’ artifacts integrated fascist nations in the larger dark colonial history of grabbing land for the production of cash crops grown by natives through violent forced-labor regimes. The new organisms enlarged the organic nation through Empire.

 

6 Sheep: Fascist Settlers and the Colonization of Africa and Europe

 

Karakul and the Nazi Eastern Empire

Instead of getting lost in the Nazi bureaucratic maze, the author would like to follow the sheep and see what they may reveal about Germany’s eastward expansion and about the fascist imperial ventures of Italy and Portugal. Karakul sheep are highly valued animals, originating from Bukhara in Uzbekistan, whose pelts are used to produce the famous Persian fur coast also known as Astrakhan. Sheep raising had been identified as part of the economic activities sustaining the settlers of the General Plan East, the Nazi blueprint for the future of eastern Europe. Considering the highly developed exploration of Karakul sheep by Soviet animal breeders, it seems reasonable to suppose that the Germans’ Kriwoj Rog Experiment Station in southeast Ukraine was also based on preexistent Soviet research efforts.

Karakul as Model Organism and Industrialized Organism: Curl Formation and Fur Markets

Karakul’s double status of experimental and research object. The recording practices that standardized the Karakul as a scientific model organism thus led as well to its standardization as an industrialized organism ready to be marketable.

Circulating Karakul I: Uzbekistan, Germany, and South West Africa

As in eastern European under Nazi rule, the metaphors of the American frontier helped make sense of German colonizers’ actions in South West Africa. Civilization was to be advanced by converting open pastureland into farms demarcated by barbed wire and settled by German colonizers. Paradoxically, settlers performed a mimicry of indigenous practices. Even in such extreme cases as imperial genocide as in South West Africa or in Nazi-controlled eastern Europe, settler life is always built on indigenous resources. Hitler’s 1941 European New Order: To invoke the historical importance of research done at Halle for the thriving of German communities in South West Africa was to assert he importance of esoteric concerns with the genetics of hair development for the expansion of the Reich into eastern Europe.

Circulating Karakul II: Germany, Italy, Libya, and Ethiopia

The raising of Karakul offered a hope of reproducing the German miracle in South West Africa by producing wealth, in the form of furs, out of the desert while sustaining a proud settler community. The myth of a benign form of Italian colonialism tolerant of local costumes has proved hard to debunk. Punishment, execution, and death by starvation were daily occurrences. In both Germany and the Soviet Union, Karakul had been used already as a model organism in artificial-insemination experiments. Double status of Karakul experiments: it was an organism whose reproduction was being industrialized to increase profits from its production; but it was also a model organism standing for other organisms in exploring the general usefulness of artificial insemination. Determining which animals would be allowed to reproduce and which would be eliminated from a herd meant intervening at the core of indigenous life. Control of animal reproduction constituted an obligatory passage point (Michel Callon) translating questions of colonial power and political independence.

J. Law ed., Power, Action and Belief: A New Sociology of Knowledge? (1986)

Circulating Karakul III: South West Africa and Angola

From the very early stages of the dictatorial regime that came out of the military coup of 1926, the empire had been one of its central features, as was confirmed by the appointment of Salazar as Minister of the Colonies in 1930 and the issuing of the Colonial Act that same year. Only by ignoring the existence of semi-nomadic people such as the Bedouins in Libya or the Herero in South West Africa, and by denying their entitlement to the land, was it possible to dream of gigantic estates marked by barbed wire fences holding millions of Karakul sheep. The presence of Karakul is a good marker of colonial genocides. Experiment stations were the first materialization in the landscape of the fascist colonial project, of the alternative modernity of settlers attached to the land through the reproduction of technoscientific organisms. Any Karakul project begins with the importing of pure-blood Karakul to be crossed with local sheep. Purity was a central principle of Karakul husbandry. Pureblood males were separated from the herd, contracting females only for reproduction; hybrid males were slaughtered or castrated. The strict surveillance over purity and controlled hybridization of nonhuman animals had direct consequences for colonial relations.


Conclusion

By exploring the historical trajectories of these organisms, one is able to understand how the expansionist ambitions of fascist regimes were to be materialized in frontier landscapes. Colonialism is a crucial feature of fascist regimes performing the tasks of national destiny, racial superiority, and economic independence. Karakul is a good point of entry to the larger history of fascist frontier genocide. The claim for integrating nonhuman animals in the narrative is well in tune with suggestions by environmental historians to build historical accounts by paying attention to bison, dogs, or mosquitoes. Had we ignored the work undertaken by animal geneticists at the University of Halle, we would not have been able to understand how Karakul traveled from Uzbekistan to South West Africa, or from Germany to Italy and from there to North Africa. Experiment stations as exemplary settlements were experimenting with colonialism at large, materializing fascism dreams of Lebensraum and Grande Italia, and “Portugal is not a small country.” 

'독서 > STS' 카테고리의 다른 글

UCLA_18S_K296A_W8  (0) 2018.06.04
Tiago Saraiva, Fascist Pigs (2016)  (0) 2018.01.26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각2018. 1. 14. 19:26

프랑스혁명기 과학원(Académie des sciences) 폐지와 관련된 글을 읽으면서 갑자기 든 생각: 한국사회도 다른 여느 사회와 마찬가지로 차별이 만연한 곳임을 명확하게 인식해야 한다. 달리 봉건사회가 아니다. 자본가/지주/관리직(판검사, 외교관, 전문직, 교수 등등)의 세대 간 상속이나 결혼을 통한 가문동맹 등. 거기에 성별, 학벌, 지연, 종교, 외모 등 다양한 전략이 동원된다. 여기까진 "평범한" 이야기이다. 가장 우려스러운 것 중 하나는 머지 않아 불거질 인종문제이다. 

"다문화사회"라는 표지로 포장되기 십상인 현실은 참담하다. 동남아(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등)에 한국인 남자가 저질렀고 지금도 꾸준히 저지르는 여러 죄악에 더해 끊임 없이 몰려드는 이주노동자 및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의 증가는 한국 사회에 필연적으로 인종문제를 선사할 것이다. 이미 지금도 서비스업/감정노동/돌봄노동 분야에서 지배인종(한국인)의 언어인 한국어가 가능한 중국국적 여성 분들이 대거 노동을 하고 있지 않나. 노동력에 대한 반대급부가 한국인에 비해 저렴하기 때문에. 뿐만 아니라, 한국 여권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들의 게토화(이미 경기도 안산은 별칭이 "안산드레아스"임을 생각해 보시라), 지배인종과 "혼혈"/외국인의 갈등 등 제국주의/식민주의의 역사에서 나타났던 일들이 고스란히 등장하겠지. 

제일 소름끼치는 상상은 오늘날 유럽에서 준동하는 극우의 메시지가 반복되는 것이다. "한국인을 위한 일자리를 "순수하지 않은 한국인"이 모두 가져간다!" "대한민국은 한국인을 위한 나라이다. 거지 소굴(shithole)에서 온 너희들은 거지 소굴로 돌아가라!" 그리고 인권감수성이라고는 실로 無인 우파 정치인들(기사 참조)은 이러한 메시지를 통렬한 호소인 마냥 떠들고 표를 모으려고 하겠지. 경제가 나아질 기미는 거의 없는데(저발전의 지속,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 재분배는 개나 줘버림 등), 이 경우 희생양을 찾는 메시지에 공감하는 것은 식은 죽 먹기나 다름 없기 때문이다. 

전지구적으로 다시 한 번 파시즘/군국주의가 창궐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그런데 왠지 그럴 것만 같아 무섭고 무기력하다. 우파는 너무나 쉽게 단결하고, 좌파는 너무나 쉽게 분열한다. 더군다나 이제는 20세기 소련과 같은 사회주의의 보루도 없다. 우리가 맞이하는 즐거운 21세기이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년 2월 4일 - UCLA 143일차  (0) 2018.02.04
2018년 1월 28일 - UCLA 136일차  (0) 2018.01.28
인종문제  (0) 2018.01.14
전진의 존재론  (0) 2018.01.08
2018년 1월 7일 - UCLA 115일차  (0) 2018.01.07
노인의 믿음에 관하여  (0) 2018.01.05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번역2014. 11. 4. 19:38

A link to the original text is here.

또 다른 링크: http://www.redian.org/archive/80140

 

The Asia-Pacific Journal, Vol. 12, Issue 43, No. 1, November 3, 2014.

 

홍콩의 세 가지 지역의식[각주:1]

 

훙호펑(孔誥烽, 존스홉킨스대학)

 

첸관중(陳冠中), 중국의 천하주의와 홍콩(中國天朝主義與香港), 홍콩: 옥스포드대학 출판부, 2012.

첸윈(陳雲), 도시국가 홍콩에 대하여(香港城邦論), 홍콩: 인리치(Enrich) 출판사, 2011.

챵시공(强世功), 중국의 홍콩: 문화와 정치의 관점(中國香港文化與政治的視野), 홍콩: 옥스포드대학 출판부, 2008.

 

최근 홍콩은 혼란스러웠다. 2003년 시위에는 50여만 명이 넘는 인원이 참가하여 23조 반()전복 활동법의 입법을 성공적으로 막아냈고,[각주:2] 2012년에는 13만 명이 시위를 벌임과 동시에 학생들이 총파업으로 위협함으로써 베이징은 홍콩의 학교에 대한 국가교육과정 시행을 보류할 수밖에 없었다. 두 차례의 시위는베이징이 중국 본토(이하 본토’)에서 되풀이하듯 홍콩의 이의제기를 손쉽게 엄단(嚴斷)할 수 없음을 보여주었다. 저항의 승리는 홍콩의 반대세력과 베이징이 근본문제에 관해 기꺼이 타협하도록 만들었다기보다, 오히려 양측을 급진적으로 만들었다. 2012년 중국정부는 전통적으로 베이징에 협력하는 일부 홍콩 토호들의 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강경파인 렁춘잉(梁振英, 1954~)을 행정장관으로 임명하였다. 이는 홍콩의 상대적 자율성을 옹호하는 반대의 목소리가 점점 커지자 중국정부가 이를 다루기 위해 더욱 가혹한 수단을 쓸 준비를 마쳤음을 보여주는 것이었다.

 

한편 연례적인 71[홍콩 반환일-역자 주] 시위와 201211일 시위에서 영국 깃발 또는 영국령 홍콩 깃발이 등장했고 이내 확산되기 시작하였다. 깃발에는 본토의 관광객들을 공격하는 표어가 실렸고, 때로는 중국인 식민주의자들이라는 문구도 있었다.

 

베이징과 친()정부 성향의 관측자 대다수는 강한 지역적 정체성, 심지어는 친독립적 성향이 대두했다고 느꼈다. 베이징의 통치를 분명히 거부하는 정치적 선언이 나왔을 뿐만 아니라 지역주의자와 반중(反中) 청년들 또한 직접적이고 전투적인 행동을 주도하였다. 일례로, 지역의 일상용품과 그 중에서도 유아용 유동식(流動食)의 공급을 지켜내기 위해 본토 관광객의 밀반출을 방해하는 시위를 들 수 있는데, 이는 에드워드 톰슨(E. P. Thompson)의 저명한 논문인 “18세기 영국 군중의 도덕경제에 나타난 근대초기 유럽의 식량 폭동을 떠올리게 한다.[각주:3] 지역주의적 시위는 또한 홍콩정부를 압박하여 공공병원체계에 부담을 주는 본토발() 출산 여행을 제한하게 하였다.

 

최근의 여론 조사 결과는 홍콩 거주민, 특히 젊은이들 사이에서 홍콩인으로서의 정체성이 급증한 반면 중국인으로서의 정체성은 희미해졌음을 보여주었다.[각주:4] 홍콩 지역의식 급격한 분출은 베이징을 거슬리게 하지만은 않았다. 이러한 지역의식은 또한 1980년대 이래 홍콩을 중국식 자유화와 민주화의 화신(化身)으로 보는 담론, 즉 홍콩의 반대운동을 역사적으로 지배했던 중국식 민족주의담론에서도 벗어나는 중이다.

 

챵시공(强世功첸관중(陳冠中첸윈(陳雲)은 최근 저서에서 각각 베이징, 중국의 민족주의적 자유주의자, 홍콩의 지역 젊은이의 관점에 입각하여 홍콩의 지역의식 문제를 살폈다. 챵시공의 책은 제국의 중심부인 베이징이 중국인 엘리트 사이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국가주의 및 민족주의의 핵심으로서의 홍콩에 대하여 점차 발언을 늘려가는 모습을 전형적으로 보여줬다. 첸관중과 첸윈의 책은 챵시공의 명제에 명백히 이의를 제기하며 홍콩에 대한 베이징의 신제국주의적 자세를 강하게 반박하였다. 첸관중의 작품이 본토의 자유주의적 지식인의 견지에서 쓰였다면, 첸윈의 대답은 홍콩 자체의 관점을 천착하며 밀물처럼 거세지는 홍콩의 지역주의적 이념과 행동을 반영하였다.

 

제국의 입장에서 홍콩 바라보기

 

1990년대 미국의 제국주의와 신자유주의를 비판한 중국의 신좌파는 최근 수년간 마르크스주의와 마오쩌둥사상, 레오 스트라우스(Leo Strauss) 및 나찌의 법 이론가 칼 슈미트(Carl Schmitt), 유교 등 서로 명백히 상충되는 지적 계보의 결합을 옹호하는 기이한 지적 대형(隊形)을 갖추게 됐다. 자유주의자들은 그러한 지식인 연합체가 점점 더 억압적으로 바뀌어가는 당국(黨國)체제와 공모하거나 공공연히 협력했다고 비판하였다.[각주:5]

 

챵시공은 바로 이 연합체에 속한 지식인 중 하나이다. 그는 신()마오주의자로, 덩샤오핑이 문화대혁명[이하 문혁’]을 맹렬히 비판함과 동시에 문혁 기간 수행된 ()민주주의의 실험을 그르게 비난하고, 민주주의에 관한 중국 고유의 담론을 박탈하며 부르주아민주주의를 홍보하는 서구 앞에서 벙어리가 됨으로써 목욕물을 버리면서 아이까지 버리는 실수를 저질렀다고 조바심을 쳤다. (챵시공, 2008: 187~8) 동시에 그는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적과 친구를 구분하는 실천 및 주권의 절대적 결정이며, 그것들은 또한 법리적 권위와 입법적 권위에 앞선다고 본 칼 슈미트의 법철학을 소개한 핵심 저자 중 한 명이기도 하다. 챵시공은 2004~2007년의 기간 동안 홍콩 내 중국공산당[이하 중공’]의 사실상의 본부인 중앙인민정부 주홍콩연락판공실에서 연구원으로 근무하였다. 그는 홍콩에서의 근무 중일 때와 그 이후에도 홍콩 문제 및 부흥하는 유교제국 중국에 대하여 홍콩이 가지는 중요성에 관해 논한 일련의 글을 베이징의 월간 잡지 독서(讀書)에 냈다. 앞서의 책 중국의 홍콩: 문화와 정치의 관점은 그의 글들을 모아 펴낸 것이다. 그의 견해는 신좌파 가운데서 그렇게 독특한 것은 아니다. 그러나 그는 북경대 법학대학 부학장(Associate Dean)이면서 동시에 주홍콩연락판공실에서의 근무한 경험을 바탕으로 국가권력의 중심부인 당과 긴밀한 관련 속에서 홍콩 문제에 관해 세간의 이목을 가장 많이 받고 있다.

 

챵시공은 일국양제(一國兩制)” 정책이 1997년 홍콩의 반환을 가능케 한 뛰어난 방식이었으나, 막상 이 정책은 홍콩에 대한 중국의 주권 문제 중 가장 중요한 사안, 즉 홍콩 사람의 정체성 문제를 다룰 순 없다고 주장하였다. 챵시공은 홍콩 사람의 정체성 문제에 관해서는 법리적 수단보다는 정치적 수단에서 해결책을 찾아야 하며, 베이징은 홍콩 거주민을 진정한 중국의 애국자로 변모시키려는 노력 속에서 일국양제라는 틀 너머를 사고해야 한다고 제안하였다. 그렇지 않는 한, 홍콩에 대한 중국의 주권은 공식적일뿐 결코 실질적일 수 없다는 것이다.

 

챵시공은 홍콩 사람 대다수가 1950년대 이래 사회주의 모국을 받아들였다고 보았다. 그에 따르면, 심지어는 영국에 협력한 홍콩계 중국인들마저 본질적으로는 애국적이었는데, 이는 몇 세대 뒤로 거슬러 올라가는 본토와의 가족적 유대 때문이다. (챵시공, 2008: 142~45) 그렇다면 중요한 과업은 바로 홍콩계 중국인들이 자신들의 내면에 숨어있는 애국주의를 다시 발견할 수 있도록 돕는 것이다. 식민통치 기간 영국인들이 기민히 움직여 홍콩 사람의 마음과 정신을 얻게됐는데, 챵시공은 베이징은 이러한 영국의 경험에서 배워야 한다고 명시하였다. 챵시공이 마음과 정신을 얻다세뇌영심(洗腦迎心)”, 즉 문면 그대로 뇌를 씻고 마음을 얻는다로 옮기면서 영어 원문의 본뜻을 탈각시킨 것은 주목할 만하다. (챵시공, 2008: 31) 챵시공의 명제는 모든 홍콩계 중국인들이 본질적으로 즉자적 애국자이면서 베이징의 애국적 전위대를 통하여 대자적 애국자로 변모되길 기다리고 있다는 주장에 버금간다. 이 명제는 홍콩에서 베이징의 이념 공작이 지역적 정체성을 극복하는데 필수적이라고 제안한다. 돌이켜보면, 챵시공의 진단은 그의 홍콩 부임 이후 나온 베이징의 2012년 안건, 즉 홍콩의 모든 학교에 강제적인 국가교육과정을 도입하려는 시도와 잘 맞아 떨어진다.

 

챵시공은 일국양제방식은 그 기원이 1951년 티베트를 두고 베이징과 달라이 라마 정부 사이에 체결된 십칠조협의(十七條協議)로 거슬러 올라가며, 이는 홍콩의 반환을 예측했다는 점뿐만 아니라 제국 중국의 부흥의 전조가 된다는 점에서 중요하다고 주장하였다. (챵시공, 2008: 123~58)[각주:6] 챵시공에 따르면, 중화제국은 청조(淸朝, 1644~1911) 때 절정에 도달했고, 유교문명의 진원지이자 주변부를 끊임없이 핵심부로 통합하고 변모시키는데 기반을 두었다. 청 황제는 새로이 통합한 지역의 엘리트에게 독특한 관습과 지도권을 보장하고 지역적 자율성을 행사할 수 있도록 허락하였다. 물론 그것은 영구적이지 않았다. 시간이 흐르면서 그들은 제국의 중심부로 통합되고 문화적으로 동화되면서 지역적 자율성을 폐기할 터였다. 그 후 제국은 새로운 지역의 합병에 나섰다. 중화인민공화국(이하 중국’)의 홍콩 통합과 함께 장래에 있을 홍콩의 동화와 종국에 가서 타이완의 통합 및 동화는 과거 중화제국의 팽창주의와 비슷한 21세기의 팽창주의적 감성을 분명히 보여준다. 챵시공이 암시하는 바는 분명하다.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정책은 단지 전술적이고 과도적인 방식에 불과하다. 홍콩을 기다리는 것은 1959년 이래 티베트가 처했던 운명, 즉 베이징이 주도하는 무력에 의한 흡수와 직접적이고 엄격한 통제라는 것이다.

 

챵시공은 책 전반에 걸쳐 제국이라는 용어에 긍정적인 함축을 담아 쓰길 주저하지 않았다. 심지어 그는 되살아난 중화제국은 영국제국의 통치술에서 배워야 한다고 규정하기까지 하였다. 챵시공이 홍콩을 논하면서 마오쩌둥사상, 유사 파시즘, 제국주의를 한꺼번에 수용하는 것은 결코 이례적이지 않다. 이는 오히려 홍콩에 대하여 발언을 늘려가는 중공의 모습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

 

중국 자유주의자의 입장에서 홍콩 바라보기

 

첸관중의 중국의 천하주의와 홍콩은 홍콩을 바라보는 챵시공의 견해에 대한 명백한 응답이다. 이 책에서 첸관중은 홍콩의 역사 및 홍콩·중국 간의 역사적 관계에 대한 대안적인 해석을 제시했을 뿐만 아니라, 책의 반절을 할애하여 챵시공의 견해를 비판하였다. 첸관중은 챵시공의 견해가 수년간 중국인 관료들 사이에서 오갔으나 결코 공개적으로 정식화되지는 않았다고 올바르게 관측하였다. 그는 그러한 견해를 공개적으로 드러낸 챵시공의 시도를 환영했는데, 이는 중국의 대()홍콩정책의 이론적 근거를 따져 물을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했기 때문이다.

 

첸관중은 홍콩 베이비 붐(baby boomer) 세대의 상징적인 문화비평가로 활약하였다. 그는 상하이 출생으로 홍콩에서 교육받았으며, 1976년에는 홍콩의 문화적 사안을 다루는 전위적인 잡지 호외(好外)를 창간하였다. 그는 10년 전에 홍콩에서 베이징으로 거처를 옮겼고, 그곳에서 중국 내의 자유주의나 정치개혁에 관한 논쟁에 뛰어들었다. 그는 정치적으로는 홍콩의 주류 온건 민주주의자들의 노선과 견해를 같이 하고, 베이징이 설정한 한계 내에서 점진적인 민주적 개혁을 옹호한다. 챵시공에 대한 첸관중의 비판은 홍콩의 관점과 중국 자유주의의 관점을 고루 반영한다. 그는 챵시공이 문혁을 대민주주의의 사례로 끌어안고, 슈미트적인 정치관을 견지하며, 중화제국을 공개적으로 지지하는 것을 충격적이라고 파악하는데, 이는 챵시공을 비롯하여 신좌파, 또는 첸관중의 용어를 빌려 우파 마오주의자들가운데 챵시공의 지적 동반자들이 파시스트적인 경향을 몸소 구현하고 있기 때문이다. (첸관중, 2012: 118~22) 첸관중은 챵시공이 홍콩의 역사를 오독하고 왜곡하는 모습을 정확히 보여준다. 그는 1950~60년대 홍콩계 중국인들이 중국을 따스한 마음으로 맞았다는 챵시공의 묘사를 순전한 날조라고 파악하였다. 사실 전후(戰後) 홍콩 인구의 다수를 구성한 본토의 중국인 이민자들은 공산주의 통치를 피해 도망 온 사람들이었다. 홍콩 사람들은 대약진운동의 기근과 문혁 기간 동안 동포들이 홍콩으로 밀려들어오는 모습을 너무나도 생생히 기억했고, 따라서 그들은 결코 자연스레 중국을 애호할 수 없었다. (첸관중, 2012: 7~10; 58~61)

 

첸관중은 홍콩이 중국의 문화·정치적 발전에 대하여 단지 수동적인 구경꾼이 아니라 오히려 적극적인 참여자라고 지적하였다. 첸관중은 챵시공을 비판함과 동시에, 19세기부터 오늘날까지 이뤄진 중국의 자유주의적이고 입헌적인 개혁에 대한 홍콩의 기여를 개괄하였다. 19세기말 홍콩의 영향력 있는 신문 순환일보(循環日報, Universal Circulating Herald)를 창간한 지식인 왕타오(王韜, 1828~1897)는 홍콩과 본토의 문인들에게 개혁주의적인 생각을 고취시켰고, 캉유웨이(康有爲, 1858~1927)가 이끈 19세기말의 입헌군주제적 개혁운동을 직접적으로 도왔다. 한편 캉유웨이는 일찍이 홍콩을 여행했는데, 그는 그곳의 영국 식민당국을 합리적이고 효과적인 통치체라고 본 바 있다. 1898년 개혁운동이 실패로 돌아가자 홍콩은 혁명가들의 가장 중요한 피난처가 되었다. 중화민국을 세운 쑨원(孫文, 1866~1925) 박사의 부친을 포함하여 많은 수의 혁명가들이 홍콩에서 교육받았고, 유럽의 혁명적인 이론을 손쉽게 접할 수 있었다. (첸관중, 2012: 14~21)

 

바로 다음 세대의 중공 지도부는 홍콩을 본토로부터 분리했을 때의 효용을 인지하였다. 중공은 일찍이 1946년부터 홍콩을 돌려받지 않는다는 정책을 채택했고, 미래의 사회주의 중국에게 홍콩이 세계로의 창구 및 영국과의 외교 수단으로써 필요할 것이라고 보았다. (첸관중, 2012: 42~46) 중공은 심지어 마오 시기 동안 영국 식민지인 홍콩에 식량과 식수를 조달하는 등 홍콩의 안정과 생존을 유지하는데 조력하였다. 첸관중은 그러한 정책을 통해 영국이 중국으로 기울 것이고, 따라서 냉전 기간 중국을 포위하고 있던 영·미 동맹을 약화시킬 것이라는 마오의 주장을 언급하였다. 홍콩은 또한 중국정부가 외화(外貨)와 세계의 정보를 흡수하는 통로로써 기능하였다. 중공에 대한 홍콩 사람의 혐오감을 제외하더라도, 쟝시공은 마오 시대의 중국에 홍콩이 매우 중요했다는 냉혹한 현실을 파악하지 못했거나 인식하길 거부한 셈이었다. (첸관중, 2012: 42~61)

 

덩샤오핑이 홍콩 문제를 풀기 위해 일국양제모형을 택한 것은 주권 이양 문제를 뛰어넘어 중국의 발전이라는 틀 안에서 홍콩의 특수한 역할을 연장하려는 시도였다.

 

첸관중은 그러한 방식이 의도치 않게 중국의 정치적 개혁이라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보았다. 홍콩반환협정(中英聯合聲明)과 기본법(香港基本法)에 쓰여 있는 일국양제방식은 중국 영토에서 처음으로 이뤄진 진정한 입헌주의 및 법치의 사례였다. 따라서 홍콩의 실험이 내포하고 있는 입헌주의적인 속뜻은 지켜져야 하며, “일국양제방식의 입헌주의적인 성격을 실용적이며 임시적이라고 폄하하는 챵시공의 신제국주의적인 이론에 저항해야 한다는 것이다. 첸관중에 따르면, 홍콩의 자율성을 지키는 일은 중국 내의 자유주의자와 보수적 국가주의자 사이의 거대한 싸움에서 하나의 전장(戰場)이나 다름없다.

 

첸관중은 1997년 이후 중국에 대한 홍콩의 경제적 가치에 관해서 이 도시가 중국 내 다른 도시들에 비하여 경쟁력을 잃고 있다는 베이징의 주류적인 설명에 동조하였다. 첸관중은 홍콩이 중국 내 다른 지역과의 통합을 심화해야 하고, 경제적 소외를 피하기 위해 중앙정부의 5개년계획에 포함돼야 한다는 관변의 주장을 되풀이하였다. (첸관중, 2012: 70~77) 첸관중은 중앙정부가 심지어 본토의 후진적인 도시와 성()들에 대한 우호적인 정책을 쉽게 폐기하지 않는다고 주장하며, 따라서 홍콩이 예전과 같은 경제적 특수성을 상실했음에도 불구하고 베이징은 여전히 일국양제모형을 가볍게 파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그러나 그는 또한 홍콩 사람들이 현실적으로 생각해야 하며, 홍콩의 주권에 대한 베이징의 철의 결단(決斷)을 과소평가해서는 안 된다고 경고하였다. 그러므로 홍콩 사람들은 베이징이 설정한 제한된 공간을 넘지 않는 선에서 그들의 권리와 자율성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다. (첸관중, 2012: 70~82)

 

국가주의자들의 맹공에 맞서 입헌주의를 자유주의적으로 받아들여 지키는 식으로 일국양제모형을 방어하는 첸관중의 논변에 중국 내 자유주의적 지식인들은 상당히 공명(共鳴)할 법하다. 그러나 그의 주장 일부는 명백한 모순이고, 현실이라는 시험 앞에서 유효하지 않다. 첸관중은 일국양제를 새로운 중화제국이 확장됐을 때 즉각 폐기될 우발계획 정도라고 폄하하는 챵시공의 입장이 베이징에서 세를 얻고 있다고 주장하였다. 이는 지난 몇 년간 홍콩의 선거·매체·학계에 베이징이 직접적으로 간여한 결과, 베이징이 애초에 홍콩에 설정했던 자율성의 경계가 좁아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그렇다면 과연 홍콩 사람들은 중국의 영향 하에 지속적으로 줄어드는 공간에 얌전히 머무른 채로 계속 그들의 자율성을 지키고 민주주의를 추구할 수 있을까?

 

분명 그 공간은 줄어들고 있지만, 우리는 그러한 경계가 첸관중이 경고하듯 철갑(鐵甲)처럼 두텁지만은 않음을 알 수 있다. 홍콩 사람들은 분명히 기본법이라는 틀에 반항하고 있지만, 베이징은 아직 홍콩에 대한 명시적 억압을 꺼려하고 있다. 일례로, 홍콩이 기본법 하의 헌법상 시행해야만 했던 23조 반전복 활동법의 경우를 들 수 있다. 2003년의 군중시위 이후 베이징은 홍콩정부가 23조의 입법을 무기한으로 보류하도록 허락하였다. 그러한 저항은 베이징이 설정한 엄격한 경계를 위반하였는가? 그렇다면 첸관중은 그가 경고한 베이징의 경직성에도 불구하고 중앙정부가 그러한 위반을 용인한 사실을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안타깝게도 그의 책에는 23조 반전복 활동법에 관한 논의뿐만 아니라 1989년 중국의 민주화운동에 홍콩이 참여했다는 이야기는 빠져있다. 또 다른 사례로, 2012년 베이징의 국가교육과정 시행에 대하여 첸관중의 책이 출간된 직후 발생한 성공적인 대중저항을 들 수 있겠다. 홍콩에서의 시위가 견인력을 얻기 전까지만 해도 주류 민주주의자들은 홍콩 사람들에게 국가교육과정을 반대하지 말고 차라리 이를 받아들인 후 개선하는데 집중하라는 식으로 첸관중의 감상만을 되풀이하였다.

 

베이징이 계속 23조의 입법의 무기한 유예를 용인하는 사실은 홍콩이 보통의 중국 도시와 같은 처지로 전락했다는 첸관중의 주장과는 달리, 중공의 통치 하에서 홍콩의 자율성 및 일국양제가 여전히 다른 어떤 것으로는 대체할 수 없는 기능을 수행하고 있음을 보여준다. 실상 중국이 인민폐(人民幣, )의 국제화를 통해 미국 달러에의 의존을 극복하는데 있어서 홍콩의 독특한 역할은 중국의 금융 분야도 인정하고 있다. 1950년대 미국이 달러를 국제화하고 지배적인 화폐로 만들기 위해 런던의 유로달러(Eurodollar)를 필요로 한 것처럼, 중국은 점차 강해지고는 있지만 아직 태환성(兌換性)을 완전히 확보하지 못한 인민폐를 국제화하기 위해서 역외시장을 필요로 할 터이다. 은퇴한 금융관료와 중국의 주요기업 및 국제적인 금융회사의 분석가들로 구성된 중국의 두뇌집단인 금융사십인논단(金融四十人論壇, China Finance 40 Forum)은 최근 발행한 보고서에서, 홍콩은 법치, 정보의 자유, 중국으로부터의 입헌적 분리 등이 보장될 때만이 대규모 역외 인민폐 시장으로 기능할 수 있다고 설명하였다.[각주:7]

 

실증적인 증거들은 홍콩이 보통의 중국 도시로 바뀌었고, 상하이나 다른 도시들에 밀린다는 얘기가 대부분 틀렸음을 보여주었다. 이러한 담론은 정치적 동기가 개입된 수사이거나, 또는 베이징이 국영기업과 인민폐의 국제화를 촉진시키는 역외시장의 중심으로서 홍콩을 이용하려는 필요에 지나지 않는다.[각주:8] 쟝시공의 제국주의담론에 대한 첸관중의 비평은 탁월하다. 그러나 중국의 지배권 행사에 맞서서 홍콩 사람들에게 그가 제안한 저항의 방식은 쟝시공의 수사에 대한 무비판적인 수용을 전제하는 것이다.

 

홍콩 사람의 입장에서 홍콩 바라보기

 

첸관중의 책이 중국의 입헌주의적인 개혁에 관해 홍콩의 자율성이 갖는 효용을 강조하는 동시에 쟝시공의 담론을 비판했다면, 첸윈의 도시국가 홍콩에 대하여는 홍콩이 홍콩 사람에게 가지는 중요성을 강조하며 쟝시공에게 대답하였다. 이 책은 출간되자마자 열띤 공개토론을 촉발시켰고, 광범한 인기를 누렸다. 이 책은 라디오텔레비전홍콩(香港電台網站)이 주최한 홍콩 서적박람회에서 2011년 올해의 책 중 하나로 선정됐고, 같은 해 말 출간된 이래 모든 주요 서점에서 베스트셀러 목록에 등재됐다. 저자 첸윈(본명은 첸윈근陳雲根)은 독일의 괴팅겐대학에서 민족학으로 박사학위를 취득했고, 1997~2007년 동안 홍콩특별행정구정부의 문화·예술·민사 관련 선임 고문을 맡았으며, 도시재개발 열풍이 불러온 지역공동체와 역사적 건축물의 파괴에 저항하는 선도적인 비판적 지식인으로 거듭났다. 첸윈이라는 필명을 쓰는 그는 여러 편의 신문 기고를 통해 홍콩과 중국의 부동산 토호 및 베이징의 홍콩 개입에 전투적으로 저항하는 젊은 급진주의자들을 열성적으로 지지하였다.

 

첸윈의 견해에서 중요한 지점은 바로 홍콩이 중국을 필요로 하는 만큼보다 더욱 중국이 홍콩을 필요로 한다는 것과 이러한 사실이 과거부터 오늘날에 이르기까지 여전히 사실이라는 점이다. 식민지기에는 필수적인 식량 때문에, 탈식민기에는 자본과 고객 때문에 홍콩이 중국에 일방적으로 의존했다는 식의 이해는 베이징의 홍콩 사람들의 자신감을 파괴하고자 선전으로 보인다. 식민지 홍콩은 1980년대 이전까지만 해도 미국의 봉쇄 속에서 중국이 외화를 흡수하는 몇 안 되는 통로 중 하나였다. 홍콩이 식수를 공급받는 대가로 중국에 지불한 금액은 싱가포르가 자국의 식수 공급을 책임지는 기술이기도 한 담수화(淡水化)의 비용보다 훨씬 더 비쌌다. 시장경제로의 이행기와 경제의 국제화 기간을 통틀어 중국이 홍콩의 투자에 의존했다는 사실은 잘 알려져 있다. 2012년 현재, 중국에 대한 외국의 모든 직접투자유입 중에 홍콩의 투자비율은 놀랍게도 64%나 된다. (첸윈, 2011: 112~127; 135~140)

 

1997년 이전까지 홍콩은 영국의 식민지였으나, 홍콩정부는 지역의 영국인·중국인 자본가의 이해관계와 결탁하여 런던의 영향에서 벗어나 상당한 자율성을 누렸고, 사실상 도시국가의 지위를 유지하였다.[각주:9] 첸윈은 1997~2003년의 기간 동안 베이징이 홍콩의 도시국가적 성격을 유지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과도한 간섭을 참았다고 지적하였다. 그러나 베이징은 23조의 입법이 실패로 돌아가자 대홍콩전략을 급격히 바꾸었다. 아직까지 베이징은 전면적인 단속을 실시할 순 없으나, 경제회복 및 홍콩과 중국의 사회경제적 통합이라는 미명 아래 도시국가로서의 홍콩의 경계를 침식하기 시작하였다. (첸윈, 2011: 112~127; 145~63)

 

이 계획의 핵심 정책 중 하나는 바로 본토발 홍콩 관광객을 대규모로 허용하는 것이다. 홍콩을 찾은 본토 관광객들의 숫자는 크게 증가했는데, 2012년 현재 홍콩을 찾는 연간 본토 관광객의 숫자는 35백만 명을 넘어섰다. 이는 약 7백만 명에 달하는 전체 홍콩 인구의 다섯 배에 이르는 규모이다. 홍콩정부는 중국정부가 발행한 홍콩 여행증을 소지한 본토 관광객을 거부하거나 규제할 어떠한 권한도 가지고 있지 않다. 본토 관광객이 급작스럽게 증가하자 홍콩 거주민과 본토인 사이의 갈등과 긴장도 증가하였다. 홍콩의 사치품점이나 일상용품점이 모두, 본토에서는 살 수 없거나 또는 홍콩보다 엄청나게 비싼 가격으로 구입(수입관세 때문에)해야 하는 물품들에 대하여 더욱 많은 돈을 기꺼이 지불할 용의가 있는 본토 관광객 소비자를 우선시하기 시작했기 때문이다. 2008년 본토에서 오염된 우유와 관련된 추문(醜聞)이 돈 후에, 중국으로의 조제유(調製乳) 밀반출은 본토 방문객 대다수의 부업이 되었다. 이러한 사정으로 인해 홍콩의 몇몇 구역에서는 식료품과 의약품이 동나기도 하였다. 홍콩 사람과 본토인을 구분하는 사회적 관습의 차이(군데군데 일어나지만 이미 잘 알려진 새치기라든가 공공장소에서 용변 보기 등)는 논쟁의 주제로 바뀌었다.

 

최근에는 지역의 중공 산하 단체들 또한 본토의 이주민들 - 이들은 중국정부로부터 일일 150명 수준으로 편도 사증(査證)”을 편무적으로 발급 받으며(공식적으로는 가족의 재회라는 목적으로), 홍콩정부의 사전 심사를 거치지 않는다 - 을 충성스러운 유권자 집단으로 조직하는 노력을 확대하였다. 1997~2012년 사이에 홍콩으로 이주한 새로운 본토 출신 이민자들은 전체 홍콩 인구의 약 10%를 구성하였다. 친정부 성향 문회보(文滙報)의 편집자였던 언론인 청샹(程翔, 1949~)은 중공이 그러한 이주 기획을 통해 홍콩사회의 각계각층에 요원을 보냈으며, 남아있는 이주 한도는 종종 부패한 본토 관료들에게 판매된다고 쓴 바 있다.[각주:10] 홍콩 야권의 오랜 지도자 마틴 리(李柱銘, 1938~)는 그러한 이주 정책이 홍콩에서 자랐고, 홍콩의 핵심가치를 체화한 홍콩의 원주민을 소수로 만들고 장기적으로는 홍콩을 티베트화 할 것이라고 보았다.[각주:11] 2005~2012년의 기간 동안 홍콩의 행정장관을 역임한 도널드 창(曾蔭權, 1944~)과 그의 두뇌집단은 홍콩이 인구의 수혈을 필요로 하며, 지역민을 본토의 이주민으로 대체해야 한다는 제안을 서슴없이 내뱉었다. 중공(홍콩 내에 법적 실재를 가지고 있지 않음)이 표를 매수하고 합법과 불법을 넘나드는 선거 전략을 통해 우호적인 후보에 대하여 새로운 이주민들의 표를 꽤나 성공적으로 확보했다는 사실 또한 널리 보도된 바 있다.

 

첸윈은 본토의 관광객 및 이주민들의 대거 유입이 홍콩에 있는 기존의 제도나 사회적 관습에 심대한 위협을 제기한다고 주장하였다. 따라서 그는 홍콩정부가 다른 모든 국가 출신 이민자에게 하듯이, 그리고 세계의 모든 정부가 그렇게 하듯이 본토발 이주민을 심사할 권리를 되찾아야 한다고 역설하였다. 그는 본토의 관광객 숫자가 반드시 축소돼야 한다고 보았다. 그러나 낙심천만하게도 홍콩의 반대운동은 이러한 사안들을 진지하게 다루지 않았다. 오히려 그들은 본토의 관광객이나 본토발 이주민을 심사할 수 없는 홍콩의 권한부족에 대한 불만을 외국인 공포증이라고 낙인찍었다. 심사권한이 없는 홍콩의 상황은 본토 출신 정착민들로 구성된 식민지와 흡사한데도 말이다. (첸윈, 2011: 150-63)

 

친웬은 홍콩의 반대파가 홍콩과 중국 간의 경계 수호를 불편해하는 이유로 그들의 중국식 민족주의이념을 꼽았다. 여러 세대에 걸쳐 홍콩의 민주주의자들은 자유주의적이고 민주적인 중국을 꿈꿨다. 그들에게 홍콩의 민주화운동은 중국 내의 민주화운동에 부수적인 것이다. 바로 이 지점에서 홍콩의 반대파는 홍콩을 식민화하려는 베이징의 기획을 의도치 않게 지지하게 된다. (첸윈, 2011: 175-79; 51-54) 첸윈은 그의 책에서, 민주주의자들 사이에서 홍콩보다 중국을 우선시하는 풍조에 대한 답으로 아주 논쟁적인 의견, 즉 중국 내의 민주화는 절망적이라는 명제를 제시하였다. 중국의 민주화는 오로지 파시즘을 초래할 것이며 홍콩을 해친다는 것이다. (첸윈, 2011: 36-56)

 

중국의 민주화를 바라보는 친웬의 음울한 시각은, 60년에 걸친 공산통치와 지난 30년 동안 지속된 규제받지 않은 자본주의적 호황 이후 과거 중국사회를 하나로 묶어주며 인민들 사이에서는 신뢰를 북돋아준 크고 작은 전통들이 전멸했다는 관찰에 기초하고 있다. 권위주의적 국가가 무너진 후 남을 원자화(原子化)된 사회는, 적어도 그러한 붕괴 직후의 여파 속에서 건전한 민주적 제도를 함양할 수 없을 것이다. 그러한 풍경은 노골적인 파시스트 정치가 흥기할 수 있는 온상일 터이다. 따라서 친웬은 주류 민주주의자들이 개진하는 중국 우선중국과 홍콩의 통합대신에 홍콩 우선홍콩과 중국의 분리를 옹호한다. 그에 따르면, 홍콩을 겨냥한 중국의 신제국주의적인 접근에 맞서는 일과 홍콩의 반대운동을 중국의 민주화라는 더 큰 투쟁에 복속시키려는 중국 자유주의자들을 거부하는 일은 홍콩이 진정으로 민주적일 수 있는 조건인 유사 도시국가로서의 자율성을 수호하고 증진시키는데 똑같이 중요하다.

 

홍콩에 관한 세 권의 책과 세 가지 미래

 

사상의 전쟁은 언제나 지상의 정치 투쟁과 함께 간다. 쟝시공, 첸관중, 첸윈의 시각은 각각 (1) 한시라도 빨리 홍콩을 동화시키고 그곳에 본토와 같은 권력행사 기제를 심으려는 베이징, (2) 홍콩 사람의 투쟁보다는 중국의 불투명한 민주적 개혁에서 그들의 희망을 거는 홍콩의 주류 민주주의자, (3) 베이징을 거부하고 홍콩 민주주의를 촉진시킬 준비가 된, 지역의 자율성을 추구하는 신생 운동을 대표한다.

 

홍콩에 대한 베이징의 공세적 압박이 점점 더 심해지고 있는 한편, 주류 민주주의자 및 그들의 사회적 기반인 나이 들고 재산도 넉넉한 중산계급은 직선제로 선출된 입법회(立法會) 의석의 대부분을 차지하고 주류 매체의 지원을 누리면서도 여느 때보다 소심해져있다. 청년 중심의 지역주의적 운동은 여전히 분열상을 보이고 주변화 돼있지만, 1997년 이후 등장한 젊은 세대 가운데서 인기가 높다. 또한 그들은 주류 민주주의자들의 도움을 거의 받지 않고 국가교육과정의 시행을 막거나 조제유 밀반출과 출산 관광을 단속하게끔 정부를 압박하는 등 여러 차례 성공을 거둔바 있다.

 

2014년 홍콩 시민들은 다시 한 번 일제히 거리로 나섰다. 홍콩의 미래는 전적으로 앞서 언급한 세 세력 간의 상호작용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들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 것인가에 관해서는 아직 알 수 없다. 한편 세 책의 인기를 비교했을 때, 지역주의적 시각이 세를 얻고 있음은 확실하다. 중국 자유주의자들이 좌절에 좌절을 겪고 있고, 어떠한 주류 정치세력도 여론조사를 통해 꾸준히 드러나는 홍콩의 지역적 정체성을 이해하거나 결집시키려고 하지 않는 상황을 고려한다면 앞서의 관찰은 그다지 놀라운 것도 아니다. 그러한 홍콩 지역주의의 흐름이 계속 증가하여 대만 민족주의의 수준에 도달하고, 더욱 전투적인 반대운동의 밑거름이 될지는 장차 두고 볼 일이다. 

 

훙호펑은 존스홉킨스대학에서 사회학 조교수로 재직 중이며, 주로 동아시아에 초점을 맞춰 지구정치경제, 저항운동, 국민국가의 형성, 사회이론 등을 공부한다. 그는 중국적 특징을 가진 저항: 청(淸) 중기의 시위, 폭동, 탄원(Protest with Chinese Characteristics: Demonstrations, Riots, and Petitions in the Mid-Qing Dynasty)의 저자이며, 중국과 지구적 자본주의의 변환(China and the Transformation of Global Capitalism)의 편집자이다.

 

이 글을 인용할 때 다음과 같이 출처를 밝혀줄 것을 권고함. Ho-fung Hung, "Three Views of Consciousness in Hong Kong", The Asia-Pacific Journal, Vol. 12, Issue 43, No. 1, November 3, 2014.

 

  1. 이 글은 9월말 터진 우산혁명(雨傘革命)의 전야에 『비평』(Critique) 807-808호, 2014년 8-9월자에 “Trois visions de la conscience autochtone à Hong Kong”이라는 제목으로 출간된 불문(佛文)을 손 본 것이다. [본문으로]
  2. 홍콩정부가 제안한 법은 다음과 같다. “홍콩특별행정구정부는 중앙인민정부(중화인민공화국 국무원)에 대한 반역, 분리 독립, 선동, 전복 등의 활동, 또는 국가비밀의 사취(詐取)를 막고, 해당 지역에서 외국의 정치기관이나 단체의 정치활동을 금하며, 정치기관 또는 단체가 외국의 정치기관 또는 단체와 관계를 수립하는 것을 방지하는 법을 제정한다.” 그러나 이 법안은 보류됐다. [본문으로]
  3. 『과거와 현재』(Past and Present) 50(1), 1971, 71~136쪽. [본문으로]
  4. 주민에 대한 민족적 정체성 조사, 여론 프로그램, 홍콩대학. [본문으로]
  5. Lilla, Mark, 「베이징에서 스트라우스 읽기」(Reading Strauss in Beijing), 『새로운 공화국』(The New Public), 2010년 12월 10일자; 마준(馬駿), 슈지안쟝(徐劍剛), 『인민폐의 국제화를 위한 방안: 역외시장 발전과 자본 개방』(人民幣走出國門之路: 離岸市場發展和資本項目開放), 홍콩: 커머셜(Commercial) 출판사, 2012. [본문으로]
  6. 1951년 협정의 전문은 중국어, 티베트어, 영어로 이용 가능하다. [본문으로]
  7. 마준(馬駿), 슈지안쟝(徐劍剛), 앞의 글, 2012. [본문으로]
  8. 일례로, 「왜 홍콩은 여전히 중국경제에 필수적인가」(Why Hong Kong remains vital to China's economy), 『이코노미스트』(The Economist), 2014년 9월 30일자를 보라. [본문으로]
  9. Yep, Ray, 「대중화권에서 자율성 협상하기: 1997년 전후의 홍콩 및 주권」(Negotiating Autonomy in Greater China: Hong Kong and its Sovereign Before and After 1997), 코펜하겐, 덴마크: 니아스(Nias) 출판사, 2013. [본문으로]
  10. 청샹(程翔), 「18회 당대회를 통해 본 홍콩 내 중공 지하단체의 규모」(從十八大看香港地下黨規模), 『명보』(明報), 2012년 11월 7일자. [본문으로]
  11. Lee, Martin, 「홍콩의 티베트화」(香港西藏化), 『넥스트』(Next Magazine), 2012년 9월 29일자. [본문으로]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번역2014. 10. 23. 18:39

필자: 사미르 아민(Samir Amin)

출처: 『월간 비평』(Monthly Review) 664(20149)

영역(英譯): James Membrez가 불어 원문을 옮김.

출처: http://monthlyreview.org/2014/09/01/the-return-of-fascism-in-contemporary-capitalism/

 

이 글의 저자 사미르 아민(سمير أمين‎, 1931~)은 이집트 출신의 저명한 맑스주의 경제학자이다. 1940년대 후반, 프랑스에서 학문적 여정을 시작한 이래 그는 오늘날까지 중동, 아프리카, 유럽의 학계와 정계, 시민사회를 종횡으로 넘나들며 왕성히 활동하고 있다. 오늘날 세계체제론(World System theory)과 종속이론(Dependency theory)은 그에게 많은 빚을 지고 있으며, 최근에는 지구를 석권(席卷)한 금융자본주의체제와 그 안에서 운동하는 다양한 힘의 작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우리는 바로 얼마 전 이른바 일베가 자기네들의 민낯을 광장에서 드러내는 모습을 보았다. 그것도 진상을 요구하며 단식 중인 세월호 참사 피해자의 유족 앞에서 치킨을 뜯는 방식으로 말이다. 이를 한국형 파시즘의 귀환 또는 그 서막이라고 할 수 있을까? 속단하기에는 이르다. 그러나 사미르 아민이 우리에게 일러주듯, 파시즘은 대개 폭력적이고 심원한 위기의 특정 국면에서출현하였다. 그렇다면 한국사회가 어떠한 국면에 놓여있는지 묻는 작업은 다시 파시즘을 퇴치하기 위해서라도 필요하지 않을까? 그 방법은 역사에 겸허히 귀를 기울이는 것으로부터 시작해야 한다.

 

1부2부 링크.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