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련'에 해당되는 글 26건

  1. 2018.11.25 핵역사 관련 논저 15권과 목차 (18년 11월 25일자)
  2. 2018.11.10 Anne Applebaum, Red Famine (Penguin, 2017) (2)
  3. 2018.01.14 인종문제
  4. 2017.09.25 J. Arch Getty, Origins of the Great Purges (CUP, 1985)
  5. 2017.09.23 1956년 3월, 카를 마르크스 기념비 제막식
  6. 2017.09.08 처형당한 엔지니어의 축배사
  7. 2017.08.11 소련 모 신문, 1960년 5월 10일 화요일자.
  8. 2016.06.03 2016년 6월 4일
  9. 2016.05.01 Jochen Hellbeck. Revolution on my mind. Cambridge: Harvard University Press, 2006.
  10. 2016.04.22 최 찌혼 루끼치(Цой Тихон Лукич, 1904~?)
  11. 2016.01.27 2016년 1월 27일
  12. 2015.12.25 Победа
  13. 2015.11.29 황동하, 2014, 앙드레 지드의 <소련 방문기>에 나타난 소련 인상
  14. 2015.11.29 이태준, <쏘련기행 중국기행 외>, 소명출판, 2015
  15. 2015.11.07 Sheila Fitzpatrick, On Stalin's Team
  16. 2015.08.27 빅또르 엔. 레오노프(Виктор Н. Леонов, 1916~2003)
  17. 2015.08.14 2015년 8월 14일
  18. 2015.08.09 2015년 8월 10일
  19. 2015.08.08 서대숙, 이서구 옮김, 《소비에트 한인 백년사》, 태암, 1989
  20. 2015.07.28 2015년 7월 28일
  21. 2015.07.25 안 미하일 이바노비치(Ан Михаил Иванович)
  22. 2015.04.06 스티븐 F. 코언, 김윤경 옮김, 『돌아온 희생자들』, 글항아리, 2014.
  23. 2015.03.04 서동만, 『북조선사회주의체제성립사 1945~1961』, 선인, 2005, 1~3장.
  24. 2015.01.05 박노자, 『비굴의 시대』, 한겨레출판사, 2014.
  25. 2014.10.26 해방 전후 소련의 대한정책과 소군정 (2014-1 한국현대사특강 중간보고서)
  26. 2014.10.23 1922년 10월 베르흐네우진스크 회의

Date of source: Aug 1956

This is my very personal reading list of nuclear international history which would be reviewed in the course of writing a doctoral dissertation. This limited and tentative list is of course subject to change at any time, and does not fully cover all of the important works in the relevant field. Be that as it may, I hope this list be of any help to your study.



Robert K. Wilcox, Japan's Secret War (NY: William Morrow & Co., 1985)

 

Intro

24 Chapters in Part One to Three

Aftermath

 

John Wilson Lewis and Xue Litai, China Builds the Bomb (Stanford: Stanford University Press, 1988)

 

1. China’s Quest for Security

2. American Power and Chinese Strategy, 1953-1955

3. The Strategic Decision and Its Consequences

4. The Uranium Challenge

5. The Production of Fissionable Material

6. The Design and Manufacture of the Bomb

7. The Final Countdown

8. Strategic Doctrines and the Hydrogen Bomb

9. Chinese Lessons and the Global Nuclear Experience

 

Richard Wolfson, Nuclear Choices: A Citizen's Guide to Nuclear Technology (The MIT Press, 1991)

 

1. Nuclear News, Nuclear Choices

2. Atoms and Nuclei [Part I The Nuclear Difference starts]

3. Radioactivity: When Things Come Apart

4. Effects and Uses of Radiation

5. Energy from the Nucleus

6. Energy and People [Part II Nuclear Power starts]

7. Making Electricity

8. Nuclear Reactors

9. Reactor Safety

10. What About Nuclear Waste?

11. Alternatives to Nuclear Fission

12. History and Technology [Part III Nuclear Weapons starts]

13. The Effects of Nuclear Weapons

14. Delivering Nuclear Weapons

15. Nuclear Strategy

16. Defense in the Nuclear Age

17. Controlling Nuclear Weapons

18. Nuclear Power, Nuclear Weapons, and Nuclear Futures

 

David Holloway Stalin and the Bomb: The Soviet Union and Atomic Energy 1939–1956 (New Haven: Yale University Press, 1994)

 

Introduction

1. Ioffe’s Institute

2. Nuclear Prehistory

3. Reacting to Fission

4. Making a Decision

5. Getting Started

6. Hiroshima

7. The Post-Hiroshima Project

8. The Premises of Policy

9. The Atomic Industry

10. The Atomic Bomb

11. War and the Atomic Bomb

12. The War of Nerves

13. Dangerous Relations

14. The Hydrogen Bomb

15. After Stalin

16. The Atom and Peace

Conclusion

 

Michael J. Mazarr, North Korea and the Bomb: A Case Study in Nonproliferation (New York: St. Martin's Press, 1995)

 

1. Test Case for a New Era

2. The Origins, 1945-1980

3. The Means, 1980-1990

4. The World Responds, 1990-1992

5. The IAEA Moves In, 1992-1993

6. The NPT Withdrawal Crisis, 1993

7. On the Road to Resolution, 1993-1994

8. The Drama Concludes, 1994

9. Nonproliferation: Lessons of the Korean Case

10. A Strategy for Nonproliferation

Epilogue

 

Lawrence Badash, Scientists and the Development of Nuclear Weapons: From Fission to the Limited Test Ban Treaty 1939-1963 (Adantic Highlands: Humanities Press, 1995)

 

Intro

1. Ruminations about Science

2. Background to the Bomb

3. Manhattan Project

4. Hiroshima and Nagasaki

5. The New World

6. Living with the Cold War

 

Thomas B. Cochran, Robert S. Norris and Oleg A. Bukharin, Making the Russian Bomb: From Stalin to Yeltsin (Boulder, Colo.: Westview, 1995)

 

1. A Brief History of the Russian Bomb

2. An Overview of the Stockpile and Complex

3. Chelyabinsk-65/Mayak Chemical Combine

4. Tomsk-7 and Kranoyarsk-26

5. Nuclear Fuel Cycle Activities

6. Radioactive Contamination from Nuclear-Powered Vessels

 

Paul R. Josephson, Red Atom: Russia's Nuclear Power Program from Stalin to Today (New York: W. H. Freeman and Company, 1999)

 

Prologue: Atomic-Powered Communism

1. The Reactor in the Garden

2. Nuclear Breeders: Technological Determinism

3. Nuclear Concrete

4. Nuclear Engines: Technology as Panacea

5. Nuclear Chickens: Out of the Frying Pan, Into the Ionizing Radiation

6. A Stellar Promise: The Display Value of Fusion Power

7. Reactors for the Republics

8. Nuclear Explosions: Peaceful and Otherwise

Epilogue: Atomic-Powered Communism Reconsidered

 

James C. Moltz and Alexandre Y. Mansourov, eds.,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Security, Strategy, and New Perspectives from Russia (New York: Routledge, 2000)

 

1. Russia, North Korea and U.S. Policy toward the Nuclear Crisis [Intro]

2. A Technical History of Soviet-North Korean Nuclear Relations [Part I The History of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begins]

3. Nuclear Institutions and Organizations in North Korea

4. A Political History of Soviet-North Korean Nuclear Cooperation

5. Economic Aspects of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Part II The Economic Context of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begins]

6. The North Korean Energy Sector

7. Economic Factors and the Stability of the North Korean Regime

8. The Natural Disasters of the Mid-1990s and Their Impact on the Implementation of the Agreed Framework

9. Nuclear Blackmail and North Korea’s Search for a Place in the Sun [Part III Political and Military Factors Behind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begins]

10. Military-Strategic Aspects of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11. Leadership Politics in North Korea and the Nuclear Program

12. North Korea’s Decision to Develop an Independent Nuclear Program [Part IV The International Context of the North Korean Nuclear Program begins]

13. North Korea and the Nuclear Nonproliferation Regime

14. North Korea’s Negotiations with the Korean Peninsula Energy Development Organization

15. China and the Korean Peninsula: Managing an Unstable Triangle

16. The Korean Peninsula and the Security of Russia’s Primorskiy Kray

17. The Renewal of Russian-North Korean Relations [Part V Unsettled Problems and Future Issues begins]

18. The Korean Peninsula: From Inter-Korean Confrontation to a System of Cooperative Security

19. Russian Views of the Agreed Framework and the Four-Party Talks

20. Pyongyang’s Stake in the Agreed Framework

 

Philip Henshall, The Nuclear Axis: Germany, Japan and the Atom Bomb Race, 1939-1945 (Stroud: Sutton, 2000)

 

1. German Long-Range Weapons

2. The German Military Situation and the Four Weapons

3. The German Bomb, 1939 to 1945

4. The Storage, Servicing and Launch Sites for the V1, V2, Rheinbote and HDP

5. Predefin – the Eyes for Watten and Wizernes

6. Delivering the Ultimate Weapon

7. Japan – The New Order in the Pacific

8. Japan’s Long-Range Weapons

9. Assembling the Jigsaw

 

Michael Kort, The Columbia Guide to Hiroshima and the Bomb (New York: Columbia University Press, 2007)

 

Intro

1. The Debate Over Hiroshima [Part I Historical Narrative begins]

2. Building the Atomic Bomb

3. The Pacific War

4. The Decision to Drop the Bomb

5. The Japanese Government, Ketsu-Go, and Potsdam

6. Hiroshima, Nagasaki, and Japan’s Surrender

7. Hiroshima and American Power

Part II Key Questions and Interpretations

Part III Resources

Chronology; Glossaries; Selected Bibliography

Part IV Documents

 

Michael D. Gordin, Five Days in August: How World War II Became a Nuclear War (Princeton, NJ and Oxford: Princeton University Press, 2007)

 

1. Endings

2. Shock

3. Special

4. Miracle

5. Papacy

6. Revolution

7. Beginnings

 

Michael D. Gordin, Red Cloud at Dawn: Truman, Stalin, and the End of the Atomic Monopoly (NY: Farrar, Straus & Giroux, 2009)

 

Intro. What Happened at Potsdam

1. Atomic Monopoly

2. How Much Time Do We Have?

3. Larger Than Enormoz

4. First Lightning

5. Making Vermont

6. Dramatizing the Situation

7. The Year of Joe

Epilogue. Traces and Tailings

 

Charles D. Ferguson, Nuclear Energy: What Everyone Needs to Know (NY: Oxford University Press, 2011)

 

1. Fundamentals

2. Energy Security and Costs of Building Power Plants

3. Climate Change

4. Proliferation

5. Safety

6. Physical Security

7. Radioactive Waste Management

8. Sustainable Energy

 

Audra J. Wolfe, Competing with the Soviets: Science, Technology, and the State in Cold War America (Baltimore: Johns Hopkins University Press, 2013)

 

Intro

1. The Atomic Age

2. The Military-Industrial Complex

3. Big Science

4. Hearts and Minds and Markets

5. Science and the General Welfare

6. The Race to the Moon

7. The End of Consensus

8. Cold War Redux

Epilogue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애플봄의 Red Famine을 훑고 북한사학도로서의 감상

1. '역사'는 서사narrative로 구성되고, 서사를 생산하는 데 가장 핵심은 역시 돈이다. 책에 잘 나와 있지만, 소련에서 미주로 건너간 이산diasporic 우인들이 캐나다 토론토와 미국 하버드를 중심으로 우크라이나 (기근)연구를 수십 년째 수행하고 있다. 대충 스탈린 개객기, 소련 개객기, 나치 개객기 (나치는 정말 죽여 마땅한 놈들이다) 하면 그랜트 따는 거야 어렵지 않겠지... 이 넓은 미주에 '북한 연구소' 하나 없는 사실은 무척이나 웅변적이다.

2. 자료에도 다양한 층위가 있고, 이러한 자료가 증거성을 가지려면 논리적이고 정황적으로도 맞는 해석이 이뤄져야 한다. 스탈린이 기근을 이용해 "우인들을 혼내줘야겠다"는 생각을 품었다는 직접적이고 핵심적인 증거는 아직 발견되지 않았다. 애플봄이 내놓은 서사가 치밀한 역사적 논증이라기보다는 헛소리 또는 정파적 이데올로기에 가깝다는 점에 대해서는 J. Getty의 2018 논문 (
https://doi.org/10.1017/S0960777318000322)을 참조하라. 이는 자료 없이 역사적인 주장을 하기가 얼마나 어려운지를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하다. 함부로 말하지 말고, 겸손해야 한다. 물론 미국의 북한사학계에서는...

3. 애플봄의 영어는 무척 뛰어나고 고급지며 가독성이 좋다. 하지만 이 서사에서 볼셰비키는 초지일관 두드러진 폭력성과 우크라이나에 대한 개무시 및 민족주의 압살 기획, 곡물 징발 외에는 아무 것도 고려하지 않는 잔학성만을 보이는 존재로만 그려진다. 레닌에게는 "피해망상적paranoid이고, 음모적conspiratorial이며, 근본적으로 비민주적인 자"라는 설명이 붙는데, 이 지점에서 책을 덮고 싶었으나 더 붙잡고 있었던 게 실수였다. 책의 중후반부는 우인들에 대한 소비에트의 가혹한 조치들과 이에서 비롯된 가공할 모습들로 빼곡하다. 식인食人에 관한 정밀한 묘사는 스탈린/볼셰비키/소비에트에 대한 특정한 판단을 독자들에게 요구하는 것처럼 보인다. 이어 우인들의 질곡은 나치 치하에서도, 다시 소련 치하에서도, 탈사회주의 시대에서도 계속 된다.

4. 이 책은 연구서가 아닌 실화nonfiction이고 따라서 (굳이 읽겠다면) 역사적 주장과 논증, 이를 위해 필요한 자료 구사와 서사 구성에 집중하기보다는, 위에서 언급한 요인들을 고려하며 읽는 게 유익하다. 우크라이나 민족이 겪어야 했던 끝없는 질곡이 너무 빼곡하게 나와 있고, 기근을 학살로 둔갑하여 이를 소비에트에 전가하겠다는 작가의 의도가 너무 명명백백해서 꼼꼼하게 읽을 필요는 없다. 다만 15장 '역사와 기억에서 홀로도모르Holodomor'는 이산 우인들이 어떻게 미주에서 우크라이나 (기근)연구를 수행했고, 로버트 컨퀘스트 등 전체주의 학파의 연구가 어떻게 이와 공명했는지 등 기근에 대한 지성사적이고 연구사적인 궤적이 잘 서술되어 있어서 그나마 이번 독서에서 내게 유익한 지점이었다.

5. 나의 관심사는 390만에 달하는 우크라이나 기근 피해자라는 참담한 사실을 두고 스탈린이나 당대 볼셰비키를 옹호하는 데 있지 않다. 다만 우리가 역사를 이해할 때 어느 서사의 결을 따르고, 그 서사는 어떠한 자료에 대한 어떠한 해석에 입각해 있는지 비판적으로 보는 게 정말 중요하다는 역사학의 기본 중 기본을 철저히 따르고자 할 뿐이다. 그렇다면 볼셰비키 지도부는 '고의적'으로 우인들을 공격하고 그 과정에서 기근을 '이용'했나? 아쉽게도 애플봄의 저서만으로는 증거가 무척 불충분해 보인다. 물론 그렇게 보고 싶은 사람이 더 많겠다. 그러나 역사학적으로 이는 근거가 빈약하다. 아울러 저자가 인정하듯, 앞의 진술을 지지해 줄 자료는 여태껏 발견되거나 남아있지 않다. 물론 우인뿐만 아니라 연맹 차원에서 기근으로 숨진 억울한 사람들에게 애도를 보낸다.

6. 논의를 갑자기 다른 쪽으로 옮기는 것이긴 한데, 애플봄 식의 논리를 따르자면, 북한에 대놓고, '고의적'으로 제재를 가하는 국련과 미국은 스탈린이나 볼셰비키 같은 존재가 아닌가? 물론 나는 북한을 좋게 보지도 않고, 지지할 마음이 추호도 없다. 하지만 스탈린이 강력한 중공업화를 목표로 농촌을 수탈하는 과정, 그리고 우인들을 '기근으로 혼내주겠다'는 가설적 주장을 미국의 대북관계에 적용해 보는 일은 흥미로운 사고실험이 될 수 있다. 아주 간략하게, 삼각동맹 유지와 중국의 발흥 억제을 골자로 동북아 현상유지라는 목표를 지닌 미국의 국정운영에서, 과거 우인들처럼 '민족성'을 지키기 위해 애쓰고 생존을 위해 핵실험도 서슴치 않았던 북한에 대한 미국의 '체벌'이 내게는 위의 진술과 크게 달라 보이지 않는다. 볼셰비키 지도부(=미국)는 우크라이나(=북한)를 단 한 번이라도 진지하게 이해하려고 한 적이 있을까? 감상끗.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Tretyakov 2018.11.12 00:1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글쎄요. 미국-북한과 러시아-우크라이나의 관계를 동렬에 놓을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전자는 주권 국가간의 대립이고, 후자는 소연방 내에서의(그리고 사실상 러시아민족 우위 체제에서, 개별 국가의 주권을 인정하지 않는 민족간) 대립이니까요. 북한의 핵실험은 북한의 내적인 이유야 어떻든 다른 국가들의 핵무장을 불러오고 동북아 정세의 불안을 강화(예를 들면 적화통일)시키니 미국이 난리를 치는 것인 반면, 후자의 우크라이나 민족은 러시아 민족이나 국가를 위협하지는 않죠. 러시아 민족이 나머지 민족을 억압하는 러시아 제국 체제(나, 사실상 그것을 이어받은 레닌 체제)를 위협한다는 전제가 있다면 모를까.

    2. 사실 저도 소련이 우크라이나 민족을 말살한다는 식의 민족주의에 의거한 증오심을 바탕으로 기근을 이용하고 공격했다고 보지는 않습니다. 다만, 사회주의 체제가 그러한 기근에 대처하는 방식이 자본주의나 제국주의의 그것보다도 나을 것이 없었고, 게다가 사실상 러시아민족 우위의 체제에서 다른 민족이 간접적 차별대우를 받았음은 분명합니다. 이를 고려하면, 속칭 말하는 포스트모던주의적이나 광의의 권력관계에 의거할 때 소련 지도자들은 우크라이나의 기근 문제에 대해 관심을 덜 가졌고, 대처도 러시아민족의 처우개선보다는 덜하였다. 그러한 의미에서 기존 역사학자들이 우크라이나 기근을 통해 소련을 성토하는 것은 충분히 타당하지 않나 생각합니다.

    • Л 2018.11.12 0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흥미로운 답변 감사합니다. 1번의 지적에 동의하며 (저도 지적하신 바를 충분히 이해한 채로 쓴 것입니다), 2번의 판단에도 일정하게 동의합니다. 그러나 쉴라 피츠패트릭이 지적한대로, 역사가의 임무는 옹호나 비난(성토도 포함이 되겠지요) 이전에 이해에 있다고 봅니다. 소비에트기근에 관한 이해가 충분하다고 할 수 있을까요? 저는 이 지점에서는 부정적입니다.

인종문제

생각 2018.01.14 19:26

프랑스혁명기 과학원(Académie des sciences) 폐지와 관련된 글을 읽으면서 갑자기 든 생각: 한국사회도 다른 여느 사회와 마찬가지로 차별이 만연한 곳임을 명확하게 인식해야 한다. 달리 봉건사회가 아니다. 자본가/지주/관리직(판검사, 외교관, 전문직, 교수 등등)의 세대 간 상속이나 결혼을 통한 가문동맹 등. 거기에 성별, 학벌, 지연, 종교, 외모 등 다양한 전략이 동원된다. 여기까진 "평범한" 이야기이다. 가장 우려스러운 것 중 하나는 머지 않아 불거질 인종문제이다. 

"다문화사회"라는 표지로 포장되기 십상인 현실은 참담하다. 동남아(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등)에 한국인 남자가 저질렀고 지금도 꾸준히 저지르는 여러 죄악에 더해 끊임 없이 몰려드는 이주노동자 및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의 증가는 한국 사회에 필연적으로 인종문제를 선사할 것이다. 이미 지금도 서비스업/감정노동/돌봄노동 분야에서 지배인종(한국인)의 언어인 한국어가 가능한 중국국적 여성 분들이 대거 노동을 하고 있지 않나. 노동력에 대한 반대급부가 한국인에 비해 저렴하기 때문에. 뿐만 아니라, 한국 여권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들의 게토화(이미 경기도 안산은 별칭이 "안산드레아스"임을 생각해 보시라), 지배인종과 "혼혈"/외국인의 갈등 등 제국주의/식민주의의 역사에서 나타났던 일들이 고스란히 등장하겠지. 

제일 소름끼치는 상상은 오늘날 유럽에서 준동하는 극우의 메시지가 반복되는 것이다. "한국인을 위한 일자리를 "순수하지 않은 한국인"이 모두 가져간다!" "대한민국은 한국인을 위한 나라이다. 거지 소굴(shithole)에서 온 너희들은 거지 소굴로 돌아가라!" 그리고 인권감수성이라고는 실로 無인 우파 정치인들(기사 참조)은 이러한 메시지를 통렬한 호소인 마냥 떠들고 표를 모으려고 하겠지. 경제가 나아질 기미는 거의 없는데(저발전의 지속,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 재분배는 개나 줘버림 등), 이 경우 희생양을 찾는 메시지에 공감하는 것은 식은 죽 먹기나 다름 없기 때문이다. 

전지구적으로 다시 한 번 파시즘/군국주의가 창궐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그런데 왠지 그럴 것만 같아 무섭고 무기력하다. 우파는 너무나 쉽게 단결하고, 좌파는 너무나 쉽게 분열한다. 더군다나 이제는 20세기 소련과 같은 사회주의의 보루도 없다. 우리가 맞이하는 즐거운 21세기이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년 2월 4일 - UCLA 143일차  (0) 2018.02.04
2018년 1월 28일 - UCLA 136일차  (0) 2018.01.28
인종문제  (0) 2018.01.14
전진의 존재론  (0) 2018.01.08
2018년 1월 7일 - UCLA 115일차  (0) 2018.01.07
노인의 믿음에 관하여  (0) 2018.01.05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Introduction: the Great Purges as history


Each says something about the nature of the world, and, though individually he adds little or nothing to our understanding of it, still from the combination of all something considerable is accomplished. - Aristotle

There are a number of speculations as to why Stalin carried out this bloody operation. Fainsod; Isaac Deutscher; Brzezinski etc. ... Both versions assume that the party (and police) bureaucracies were efficient and obedient ... In its investigation of the structure of the Bolshevik Party in the thirties, this study questions the applicability of the totalitarian model (2-3)

Rethinking Stalinism: A weak tradition of source criticism and a developing historiography on related problems both suggest the need to reevaluate the thirties. ... Personal accounts are valuable sources and provide vivid descriptions of the experiences and psychological impact of events of the persons who wrote them ... Yet historians have been justifiably skeptical of memoirs and autobiographies. ... The inaccessibility of archival sources on the Great Purges has led to a willing suspension of disbelief and to something less than rigorous methodology. (4-5)

This study examines the structure, organization, composition, and evolution of the Soviet Communist Party from 1933 to 1939. ... [T]he focus is the relationship between central and peripheral party organizations. ... The findings suggest that the party in the 1930s was inefficient, fragmented, and split several ways by internal factional conflict. ... Indeed, all the political events of the thirties were not parts of the same phenomenon, and it is a basic assumption of the study that an analysis of the party's structure can help avoid such reductionist fallacies. ... Although he was certainly the most authoritative political actor of the period, speculations on his mental state, private attitudes, and prejudices are baseless, given the lack of primary evidence on these matters. ... Accordingly, the work is not an exhaustive history of the Great Purges, for only access to Soviet political archives will allow historians to write definitive works on the event. (6-7)

Primary sources: 1) archival material from the Smolensk Archive, a collection of Communist Party records from the Western Region (oblast') from before the 1917 Revolution to about 1939. ... 2) printed documents, published speeches, decisions, resolutions, and so forth. ... A careful reading of party decisions alone has shown interesting conflicts and even divergent points of view within the Stalinist leadership at the time of the Great Purges. ... [A]lthough Soviet documents are often devilishly selective and full of omissions, they are important indicators of what the leaders believed to be problems and of what they wanted done - considerations of no little importance in such a mystery story. (7-8)

Nothing in the following pages is meant to minimize, justify, or excuse the terror, notwithstanding the terminology and rhetoric that close reliance on contemporaneous texts forces one to use. Certainly, any attempt to excuse such violence would be pointless and morally bizarre. ... Although the moral questions seem clear, the historical ones do not. If it were enough to fix guilt or blame, there would be no reason for any historical research. To ever understand why something happened, it is first of all necessary to know what happened. (8-9)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런던, 1956년 3월 14일. 하이게이트 묘지에서 카를 마르크스 기념비 제막식 열려. 사진 제공 플래닛 뉴스. 

... 기념비 제막식에는 영국공산당, 노조 및 진보 단체의 대표들과 함께 소비에트사회주의공화국연맹, 중화인민공화국 및 여타 인민민주주의 국가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프라브다, 1956년 3월 16일.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We believe in the power of science,

Walking vigorously through life,

And we hope that our descendants

Will remember us with kindness,

Those who put their labor in mining.


С верой в силу науки мы бодро Совершаем свои жизненный путь, И потомкам, надеемся твердо, Нас придется добром вспомянуть Труд вложивших свои в Горное Дело.[각주:1]


우리는 과학의 힘을 믿는다.

인생의 길을 힘차게 걸어가며,

우리의 후손들이,

존경하는 마음으로 기억해 주기를 바란다.

광업에 노력을 쏟아부은 우리들을.


1925년, 팔친스키(Петр Акимович Пальчинский, 1875~1929)가 광업연구소 소속 기사들을 위한 만찬장에서 낭송한 시의 일부의 일부.


영어판(1993), 31쪽; 노어판(2000), 56쪽; 국어판(2017), 67쪽.

  1. Центральный государственный архив Октябрьской революции (ЦГАОР), ф. 3348, оп. 1, ед. хр. 793, л. 5. [본문으로]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에너지 연구소의 시멘뉴슈킨이 이끄는 연구팀이 미래의 순수한 반양성자 빔을 위한 전기장치를 두고 작업하고 있다. 이 과업을 위해 소비에트 일꾼들은 사회주의 형제국가에서 온 동지들과 일하고 있다. 

사진에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물리학 연구원 후보(깐지다뜨) 이.엔. 시멘뉴슈킨, 기술자 베.엠. 비쉬냐코바, 연구원 엠.쎄. 븨소찬스키(체코슬로바키아), 삔 쫜찬(중국) - 기사, 쎄.베. 리흐비츠키 - 선임 기사. 사진 베. 슈스찌나." 

출처: 소련 모 신문, 1960년 5월 10일 화요일자.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년 6월 4일

생각 2016.06.03 22:15

 아침부터 내일 있을 영어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단어를 외우고, 짧은 문제를 풀고, 긴 문제를 풀었다. 글쓰기 시험에 관해선 전혀 준비가 안 되어 있어서 이따가 모범답안을 몇 개 보려고 한다. 어짜피 영어로 학술활동을 하고자 하니 잘 준비하는 한편, 지원 전까지 재시험은 한 번 내지 두 번 더 보기로 마음을 먹고 있다.

 미국에서 북한(사)를 연구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이런 생각을 앞으로 계속 하겠지? 나 스스로는 '민족주의'의 주박에 스스로를 옭아매지 않으니 좀 더 객관적인 연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다. 동시에 20세기 중반 이후 한반도에서 진행된 역사는 다양한 행위자들이 외친 이 '민족주의'를 외면하고서는 도무지 연구를 진행할 수 없는 형편이다. 대체 이 '민족'과 '민족주의'는 무엇이었을까? 

 북한은 1945년 소련군에 의해 해방된 이후, 미국보다는 한인의 내정에 간섭과 개입을 시도하지 않는 소련에 힘입어 자율적인 권력기구를 창출하는 데 성공하였다. 그렇게 본다면, 당시 한반도에서 '민족주의'는 어쩔 수 없이 북조선을 염두에 둔 구호였다. 동시에 '사회주의'와 동의어로 통용되기도 했다 (이는 지난했던 한국의 독립운동노선을 반영하는 것이다). 하지만 유럽사에서 '민족주의'가 보여준 통합의 힘은 곧바로 북한에서 배제의 힘으로 작동하기 시작하였다. 크게는 1950년대 초반 같은 '민족'을 대상으로 한 전쟁, 그리고 중반부터 전개된 전후 국내정치적 소요에서 非김일성 계열 정치인의 숙청이 바로 그것이다. 

 (계속)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년 6월 9일  (0) 2016.06.09
2016년 6월 6일  (0) 2016.06.06
2016년 6월 4일  (0) 2016.06.03
2016년 6월 3일  (0) 2016.06.03
2016년 6월 1일  (0) 2016.06.01
2016년 5월 23일  (0) 2016.05.22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사회주의사회에서 '자기-이해'의 형성방식을 크게 4개의 일기를 재료로 삼아 면밀히 추적.

- 전체주의 대. 수정주의의 구도를 뛰어넘으려는 야심찬 시도.

- 특히 주체의 자기이해와 세계인식을 내재적으로 포착.

- 크게 두 가지가 아쉬움. 첫째, 자료의 문제. 저자도 인정하고 있지만, 분석의 외연을 넓힌다면 다른 이야기를 할 수도 있음. (350쪽) 둘째, 이후의 분석. 이러한 일련의 사실들을 '소비에트체제의 정치적(정신적, 신체적) 억압'과 관련지어 어디에 정위시켜야 하는가의 문제. (354쪽) '자기-이해'의 형성방식에 대한 이해를 어떻게 심화시킬 수 있을까? 또는 그러한 자기이해와 소비에트사회의 역사를 어떻게 결합시킬 수 있을까?

- '사회주의적 주체성' 문제를 천착하는 저자의 향후 저작이 기대됨.


"소비에트 이데올로기의 주체를 형성하는 동력은 한편으로 맑시즘과 맑시즘의 낭만주의적 뿌리에서, 다른 한편으로 혁명보다 훨씬 이전의 러시아 문화가 지녀온 사회적으로 유익해야 한다는 명령에서 생겨났다. 참된 삶이란 개인적 추구를 뛰어넘어 사회와 역사에 한몸을 바치는 것을 뜻했다. 모범적 개인의 사례와 미래를 겨냥한 불굴의 의지를 통해 저주받고 후진적인 러시아를 다시 만들 수 있다는 생각이었다. 이러한 성향은 소비에트의 역사 속에서 극단적이지만 확인할 수 있는 형태로 작동했고, 스탈린시대에 가장 강력한 모습으로 등장했다. 하지만 스탈린 사후 강도는 줄어들기 시작했다. 1936년, 젊지만 우울한 모스크바의 일꾼이자 공산청년단원인 알렉산드르 울리아노프는 두 여인 사이에서 가슴이 찢어지는 느낌을 받았지만, 진정한 사랑인 "경애하는" 공산당에 대한 헌신을 일기에 적으면서 스스로를 달랬다. "당은 나의 가족 ... 그녀는 나와 너무나 가깝고, 나는 매일 그녀의 존재를 느끼며, 그녀를 위해 일한다. 그리고 그녀가 나를 필요로 하는 만큼이나 나도 그녀를 필요로 한다." 스탈린 사후인 1955년, 시인 예브게니 예브추센코는 동일한 주제를 흥미롭게 변형시켜 다루었다. 여인을 언급한 시에서 그는, "나는 이 세상에서 두 가지를 사랑하오: 혁명과 당신." 예브게니의 사랑은 절반의 사랑이었고 사회와 역사만을 위한 헌신은 더 이상 찾아볼 수 없었다. 게다가 시인은 그의 두 애인에게 가끔 바람피우는 것을 용서해 달라고 하였다."


책의 362~363쪽.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04년, 연해주 태생. 

1929년, 우끄라이나 하리코프(Харьков, 현 하르키우)로 이주. 키에프 포병학교 수학 

1937년, 민족적 이유로 퇴학

~1941년, 오데사 주 노보아르한겔스크 구역에서 수학 교원 근무. 이후 우끄라이나에서 노농적군 징집. 계급 근위하사(Гвардии младший сержант). 제14포병사단 대전차포대. 이후 총예비본부 제1대전차사단 등지에서 근무. 우끄라이나, 헝가리, 폴란드, 체코슬로바키아 해방전 참가. 베를린 함락전 참가. 오스트리아에서 대조국전쟁 일단락. 

1945년 9월, 제1원동전선 25군 참모부 첩보사단 소속으로 대일전("조선해방전") 참가. 


1945~57년, 북조선에서 근무, 평양 제6고중에서 수학 교원 및 선임 교사로 근무. 

1957년, 우즈벡 타슈켄트로 귀환. 

1997년, 노구에도 불구하고 "책과 신문을 열심히 읽으며 조국의 통일을 위하여 깊은 염원을" 함.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년 1월 27일

생각 2016.01.27 04:54

- 자본주의로 뒤덮인 세상에서, 팔 것이라고는 노동력밖에 없는 시민(또는 인민) 개개인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 추상적으로는 '연대'를 할 수 있겠다.

- '연대'의 정의를 어떻게 내려야 할까? 그리고 그 형식은 어떤 모습일까?

- 역사 속에서 연대의 정의와 행보를 추적하면, 오늘날의 연대를 사고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 아무래도 박사학위논문은, 비록 국가를 중심으로 사고할 수밖에 없을 지라도, 제2세계의 연대를 다루어보고 싶다.

- 그렇다면 자연스레 국제(프롤레타리아)주의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 국제공산주의도 마찬가지일 것이고.

- 오늘날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소비에트사회주의공화국들과 그 위성국들, 마르크스-레닌주의를 당당히 변주하며 억압과 착취, 전횡을 일삼는 이들의 과거에는 분명 배울 점이 있을 것이다.

- 나는 그러한 역사를 공부해보고 싶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년 3월 8일  (0) 2016.03.07
2016년 2월 19일  (0) 2016.02.18
2016년 1월 27일  (0) 2016.01.27
2016년 1월 24일  (0) 2016.01.24
2016년 1월 16일  (0) 2016.01.16
2015년 12월 9일  (0) 2015.12.09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Победа

생각/傳 2015.12.25 22:04



20151225, 대조국전쟁박물관.

'생각 > ' 카테고리의 다른 글

Ленинград  (2) 2016.01.03
Вперед  (0) 2015.12.29
Победа  (0) 2015.12.25
площадь Революции  (0) 2015.12.24
날자  (0) 2015.12.13
2015년 5월 21일 (미국시간)  (0) 2015.05.21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 1925년 콩고 여행

- 1935년 6월 22일, 문화수호 국제작가대회(@파리 공제조합) 연설

- 1936년 6월 17일, 소련으로 출발 

- 1. 사회적 불평등

- 사회적 불평등의 징후를 곳곳에서 독해

- 대중의 빈곤이 특권층의 사치와 극명하게 대비되면서 '부르주아적 본능'이 되살아나고 있다고 생각

- 2. 순응주의

- "소련이 지금 진행하고 있는 개성의 말살, 이 획일성을 진보라고 말할 수 있을까?"

- 지드는 노동자들의 빈곤, 임금 격차, 부활한 특권, 비밀리에 형성되어 가고 있는 계급제도와 소비에트의 소멸 등 1917년이 정복한 것들 모두를 차츰 잃어가고 있는 소련의 현실과 마주했다.

- 1936년 9월 3일자 일기, "엄청나고 끔찍한 정신적 혼란"

- 1936년 12월 3일, <프라우다>지의 지드 공격

- 지드는 러시아 제도인 전제정과 농노제가 시대를 바꿔 새로운 형태로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고 보았다.

- "나는 오늘날 그 어느 나라에서 심지어 히틀러의 독일에서조차 인간 정신이 이렇게까지 부자유스럽고 짓눌리고 공포에 떨면서 종속되고 있을까 하는 의문을 갖게 되었다."

- 소련은 스탈린주의와 전제주의를 통해 혁명의 이상을 배반했다

- 그는 소련의 환대와 조작에 속아 넘어가지 않았다

- 그렇다고 해도, 그도 시대의 영향에서 비껴갈 수 없었다. 그는 파시즘의 위협 앞에서 평화를 위해 적극 행동했다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468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 약 80일 간의 여행기이다상허는 조쏘문화협회 사절단의 일원으로 우수리스크(당시 보로실로프) - 모스크바 - 예레반 - 트빌리시 - 볼고그라드(당시 스탈린그라드) - 모스크바 - 상트페테르부르크(당시 레닌그라드) - 모스크바를 방문한 여정을 기록으로 남겼다. 가는 곳마다 그의 눈에 비친 전후 소련의 실상을 차분하게 묘사하는 한편, 그러한 광경 속에서 자본주의사회에 대한 사회주의사회의 우월성을 초들었다. 읽는 내내 우리에게는 '좋은 것'을 배워 '우리 것'으로 만들 의무가 있음을, 동시에 그러한 의무를 지키려는 태도는 언제든 사방에서 공격 받을 수 있음을 느꼈다. 현재 내가 공부하고 있는 이 캠퍼스 안에는 24시간 운영하는 편의점이 3개가 넘는다.

 

승전기념 예포는 저녁 아홉 시였다. 여기 식당의 저녁 시간은 대개 열시 이후라(점심도 일러야 세 시) 그동안 나는 붉은 광장에 갈 구두나 닦아보리라 생각했다. 그리고 느낀 것이 이 호텔에 일 보는 사람들이다. 자본주의 사회의 호텔 같으면 아침에 일어나기가 바쁘게 구두가 닦여져 있을 것이나 여기는 그렇지 않다. 층마다 층계 모퉁이에 책상을 놓고 앉은 여자들은 객실과 욕실의 소제와 열쇠를 맡는 것만 일이다. 밑에 출입문 안에도 노랑테 모자를 쓴 남자가 있다. 문도 잡아당겨 주고 짐도 부려들이나 오직 사무적이요 굽신거림은 없기 때문에 나도 아직 그들의 존재에 감촉됨이 없었다. 식당에도 남자노인네들인데 재빠르지 못한 것은 연령의 소치만도 아니다. 차를 가져오고도 앞에 놓인 설탕 그릇이 비었음을 이쪽에서 눈짓하기 전에 먼저 알아내는 적이 적다. 이쪽의 지적으로 알았어도 당황하지 않는다. 서서히 무거운 걸음으로 가져온다. 미안했다는 것을 나타내려 덤빔으로써 도리어 이쪽을 미안케 하는 일은 조금도 없었다. 손님의 비위를 맞추려 깝신거리고 희똑거리어 도덕적으로 위선에 이르는 것은 고사하고 심리적으로 객을 도리어 마음 못 놓게 하고 부담을 느끼게 하는 것보담은, 차라리 이 사람들의 진실하기만 한 태도가 편하고 정이 든다. [...] 이런 것이 과연 불편한 것인가? 불편하다고 주장해야 하는가? 밤에도 상점들이 문을 열고, 늦도록 신 닦는 사람은 제 아내안해와 제 어린 것들과 즐길 시간 없이 그 자리에만 붙박여 있어야 하는 사회가 정말 편한 사회일까?

66쪽.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Some readers may think that nothing but sustained outrage is appropriate for writing about a great evildoer like Stalin. But I think the historian's job is different from that of prosecutor, or, for that matter, counsel for the defense. Your first task as a historian is try to make sense of things, and that's a different brief from prosecution or defense."


Sheila Fitzpatrick, On Stalin's team, Princeton University Press, 2015.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련 2중 영웅. 대위. 소련 태평양함대 정보부 직속 해병대 지휘관으로 웅기, 나진, 청진 '해방'전에 참가. 휘하에 소련 조선인 특무 상사인 정률(정상진)이 있었다. 다음은 8월 18일 레오노프 대위의 명령.


"정 동무, 영광스러운 부탁이 하나 있네! 자네가 우리 부대에서 유일한 조선 사람이 아닌가? 청진형무소의 문을 열고 정치 수인들을 석방할 사명을 자네에게 맡기네! 얼마나 영광인가, 응?"


정상진, 2005, (아무르 만에서 부르는)백조의 노래, 지식산업사, 30.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년 8월 14일

생각 2015.08.14 03:54

- 운동을 못 하고 있다. 곧 나가서 자전거를 조금 타고 와야겠다.

- 논문 네 절 중 한 절을 마무리지었다. 다음주까지 두 절을 다 쓸 요량이다.

- 왜냐하면 다다음주에 서울대와 한양대에서 발표를 하기 때문이다.

- 사실 지금 쓴 것만 발표해도 충분하다. 하지만 여유 부릴 '여유'가 없다.

- 얼른 졸업하고 나서 외국어 공부 하고 싶다. 영어, 일어, 노어, 중어...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8월 27일  (0) 2015.08.26
2015년 8월 17일  (0) 2015.08.16
2015년 8월 14일  (0) 2015.08.14
2015년 8월 10일  (0) 2015.08.09
2015년 7월 31일  (0) 2015.07.30
2015년 7월 28일  (0) 2015.07.28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년 8월 10일

생각 2015.08.09 18:13

​- 소련 조선인에 관한 석사논문을 쓰고 있다.
- 주제는 소련 조선인이지만 결국 한국현대사, 북한사를 쓰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 역사를 생각할 때 국가의 존재는 치명적이다. 쉽게 국가라는 틀을 떨쳐내지 못한다.
- 문제는, 과거의 국제주의적 양상을 제대로 드러내기 힘들다는 것이다. 1920~40년대 동아시아는 분명 지금보다 국제주의적이었다. 오늘날 우리가 피서, 피한 여행을 가듯이, 과거의 사람들은 혁명과 건국을 위해 국경을 넘나들었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8월 17일  (0) 2015.08.16
2015년 8월 14일  (0) 2015.08.14
2015년 8월 10일  (0) 2015.08.09
2015년 7월 31일  (0) 2015.07.30
2015년 7월 28일  (0) 2015.07.28
2015년 7월 26일  (0) 2015.07.26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소련헌법 124조는 "인종적 또는 민족적 특성에 의한 어떠한 종류의 직간접적인 특권과 마찬가지로, 인종적 또는 민족적 배타성, 증오나 경시는 법에 의해 처벌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공산주의적 교육을 제공하고 모든 소비에트 국민에게 올바른 세계관을 심어주면서 교육은 이러한 비차별적인 법적 틀 아래 모든 민족을 소비에트화하는 한 수단으로 기여한다.


신연자, 1989, 〈소련 내의 한인과 그들의 문화〉, 서대숙, 이서구 옮김, 《소비에트 한인 백년사》, 태암, 104쪽.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5년 7월 28일

생각 2015.07.28 06:43

- 슬픈 이야기 하나.

- 현대 한국(조선)의 역사는 다양성을 거세한 역사.

- 일본제국주의의 조선 강점은 구도를 '민족 對 민족'에서 '부일 對 항일'로 만들었다. 후자의 구도에서 일본은 가려지고 드러나지 않게 되었다. 특히 후자의 구도에서 후자인 '항일'은 가장 정당성을 득할 수 있는 집단이었지만, 그들은 물리력(또는 실력)도 부족했고 전략과 정략이 결핍된 자들이었다.

- 일본제국주의의 파탄은 어떻게 가능했는가? 연합국의 위세 때문이었다. 그러나 연합은 급조된 것이었고, 정세의 변화에 따라 언제든 파탄날 수 있는 임시적인 것이었다. 무엇보다 연합국 또한 제국주의(적) 국가였다. 소련의 급작스러운 참전은 한반도를 반으로 갈라 놓았다. 소 25군이 평양에 도착한 것은 8월 후반부였으나, 미 24군단이 서울에 도착한 것은 9월이 지나서였다.

- 38선을 경계로 상이한 정치환경이 펼쳐졌다. 민족의 분단을 막기 위해 온몸을 던진 자들이 많았다. 하지만 역부족이었다. 이윽고 남한에서는 이념이라고는 없는 집단이, 북한에서는 관용이라고는 없는 집단이 지배하기 시작하였다. 남북의 지배 집단은 자신과 다른 이들을 하나하나 쳐나가기 시작하였다. 남한에는 좌파가 설 자리가 없었고, 북한에는 非김일성계가 설 자리가 없었다.

- 1950년대 중반을 지나 이남에서 좌파는 수면 아래로 들어갔고, 북한에서 非김일성계는 모조리 숙청 당하거나 흡수됐다. 1959년, 조선 혁명의 탄환 조봉암이 법살됐고, 많은 수의 소련 조선인들이 소련으로 귀환했다. 분단 조선은 미래의 역량들을 모조리 내쳤다.

- 1960년대를 거치며 남과 북에서 체제경쟁이 진행되었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5년 8월 10일  (0) 2015.08.09
2015년 7월 31일  (0) 2015.07.30
2015년 7월 28일  (0) 2015.07.28
2015년 7월 26일  (0) 2015.07.26
2015년 7월 25일  (2) 2015.07.25
2015년 7월 24일  (0) 2015.07.24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미하일 이바노비치 안 (Михаил Иванович Ан, 1952년 2월 19일~1979년 8월 11일)



소련 조선인 3세, 불세출의 미드필더. 

1952년 우즈베키스탄 타슈켄트 출생. 

콜호즈 축구팀을 거쳐 티토프 스포츠 전문학교 입학. 

1968년 소련 청소년 대표팀 발탁. 

1974/78년 소련 축구선수 33인에 선정. 

1976년 U-23 소련 청소년 대표팀 발탁. 같은 해 주장 완장을 차고 전 경기 출장, 사상 최초로 소련을 U-23 유럽청소년선수권대회 우승으로 이끎. 소련 대표팀 소속으로 A-매치 2경기 소화. 

1979년 8월 드니프로제르진시크(우크라이나) 공중 충돌 사고로 사망.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목차

 

서문

제1장 이 책이 탄생하기까지

제2장 석방

제3장 돌아온 희생자들

제4장 '흐루쇼프파 죄수들'의 흥망

제5장 사라진 희생자들이 다시 돌아오다

맺음말 스탈린의 희생자들과 러시아의 미래

 

 "물론 사회 곳곳에 스며들어 사람들을 마비시키는 공포에도 테러의 공범이 되기를 거부했던 소비에트 시민들이 있었다. 부모의 체포에 정신적인 충격을 받은 아이들을 위해 시험을 연기한 학교 교사들이 있었고, 훗날 샤트로프의 회상에 따르면 고아들에게 안식처를 마련해준 '수많은 훌륭한 사람'이 있었으며, 희생자의 낙인 찍힌 배우자를 고용한 국가 관리들, 희생자들이 사랑하는 이에게 휘갈겨 쓴 뒤 굴라크행 기차에서 던진 쪽지들을 당사자에게 발송해준 많은 소도시와 마을의 주민들, 콜리마의 한 병원에 자진해서 근무한 어느 여의사, 1938년 자신의 구호단체가 문을 닫을 때까지 수감자들을 도왔던 작가 막심 고리키의 미망인 예카테리나 페시코바, 심지어는 희생자들에게 연민을 보여준 몇몇 검찰관, NKVD 취조관, 수용소 보초도 있었다.

 그리고 신변의 위협을 무릅쓰고 체포된 동료들을 구하기 위해 애쓴 저명한 문화계, 학계, 과학계 인사들이 상당수 있었다. 하지만 이들의 노력은 대체로 허사로 끝났고, 다 그런 것은 아니지만 이들 또한 희생양이 되었다." (112쪽)

 

 "서구의 시사해설자들은 러시아 내에 친스탈린적 태도가 만연한 데에는 크렘린 정부가 스탈린의 범죄를 완전히 규탄하지 못하고(고르바초프와 옐친은 그렇게 했지만) 그 희생자들을 제대로 추모하지 못한 탓이 크다고 계속해서 비난한다. 내 동정표가 어느 쪽에 가 있는지 독자 여러분도 알 테지만, 미국인들은 그런 판단을 자제해야 한다. 미국의 하원과 상원은 노예제도에 대한 공식 사과를 노예제가 끝난 지 150년이 지난 2008년과 2009년에야 비로소 각각 발표했다. 미국 대통령 또는 의회 전체가 그렇게 한 적은 없었다. 게다가 미국에는 노예로 살다가 죽은 수백만 흑인을 위한 국가기념비는커녕, 오늘날 러시아 전역에 세워진 수백 개의 작은 스탈린 희생자 기념비 비슷한 것조차 없다."

 

소련사 및 학살과 추방의 역사에 관심을 가지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이 책은 반드시 도움이 될 것이다. 이 책을 통해 흐루쇼프라는 역사적 인물에 대해서도 다시 생각하게 되었다. 스티븐 코언 아저씨를 한 번 뵙고 싶다.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북조선사회주의체제란 어떠한 과정을 거쳐 성립된 체제이며 그 세부의 모습과 역사적 성격은 어떠한가? 이 책은 저자의 도쿄대종합문화연구과 국제관계론 전공 박사학위논문인 北朝鮮における社会主義成立 1945~1961(1995)을 수정·증보한 것이다.[각주:1] 저자는 저자의 지도교수인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교수의 주장, 즉 북한국가의 성격은 국가사회주의체제[각주:2]를 기본으로 하고 그 위에 유격대국가가 세워진 모양새라는 명제를 수용·분석·보완하고자 했다. 와다의 연구 성과는 체제불변설을 주장하는 기존의 연구를 극복하는 것이었지만, 그는 북한사회의 특수성언제성립됐는지에 관해서 말을 아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의식을 이어받아 저자는 서장과 종장을 포함하여 모두 7, 1,000여 쪽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분량을 통해, 1945~61년 동안의 북조선사회주의체제의 제도적 형성과정을 당··행정기구·경제관리 부문으로 나누어 실증하였다. 다시 말해, 저자는 와다가 국가사회주의체제라고 총괄한 부분을 방대한 자료를 동원해 세밀하게 살피고, 제도적 형성의 측면에서 북조선사회주의체제의 역동적인 성립과정을 밝히고자 한 것이다. 이 글에서는 일단 이 책의 전후복구시기 이전[각주:3]까지를 다룬 부분을 일별함으로써, 6·25전쟁 휴전 이전 북한의 초기역사에 대한 이해를 심화하고자 한다.[각주:4]

 

이 책을 관통하는 저자의 핵심 주장은 무엇인가? 저자는 북조선사회주의체제는 1961년의 조선로동당 제4차 당대회를 전후하여 김일성을 정점으로 하는 당··군의 일체화를 완료했다고 주장하였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저자의 시기구분을 따라 북한의 역사를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해방 직후부터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19462)가 세워지기까지 38선 이북의 사정은 느슨한 인민위원회체제였다. 그러나 이후 북조선인민위원회(19472)의 설치, 두 차례 미소공위의 결렬, 급속한 민주개혁’, ‘조선 문제UN이관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출범(19489)과 같은 큼직큼직한 사건을 거치면서 북한은 국유화(기간산업 부문)와 사적 경영(농업, 유통 등)이 혼합된 다()우클라드(уклад; 경제 형태) 위에 이질성과 다양성을 품은 =국가체제가 들어서는 인민민주주의국가로 변화하게 되었다. 그리고 대대적인 남침과 전쟁은 이후 =국가체제가 농촌의 지엽 말단에 까지 침투한 전시체제를 빚어냈다. 전후 1958년까지 =국가체제의 행정력과 조직력은 증대됐으며, 1958~61년에 걸쳐 당의 일원적 지도체계가 정··사회(·)에 관철됨으로써 =국가체제가 전 사회를 포섭한” ‘국가사회주의체제의 건설이 일단락되었다.

 

이 책은 앞서 언급한 저자의 시기구분에 따라 북한의 정치사 서술에 비중을 두되, 군을 비롯하여 행정경제분야를 도외시하지 않고 인민민주주의국가단계에서 국가사회주의체제로 변모해나가는 과정을 서술하였다. 뿐만 아니라 책의 백미가 4, 1950년대 전후 복구와 =국가체제가 사회 전분야로 파고들어가는 과정을 서술한 부분인 만큼 저자는 이 장에 가장 많은 분량을 할애하였지만, 1~3·5장도 흥미롭기는 마찬가지이다. 특히 1장의 보론에서 다뤄진 조선공산당북조선분국 창설에 관하여는 북분국의 기관지인 정로가 아직 모스크바의 문서고에서 잠자고 있을 시점에 쓰인 것인데도 불구하고, 초기의 기본 자료를 바탕으로 북한의 공식설명이 변화해가는 과정을 면밀히 추적하여 상당한 설득력을 가진 가설을 독자들에게 선사한다. 2장은 토지개혁의 결정 과정과 군·당 관계에서 드러난 사회주의국가로서 북한이 가진 특수성(당의 통제<지도자를 정점으로 하는 인민위원회)을 어느 정도 보여주고, 3장은 박헌영에 대한 숙청재판에 얽힌 북··소 관계를 짐작케 한다.

 

저자가 동원한 방대한 자료 및 그 효과는 이미 여러 학자들이 인정한 바 있다. 역사가 김성보는 1945년부터 1949년까지의 북한 역사는 김광운의 북한정치사연구 I, 그 이후 1961년까지의 시기는 이 책이라고 함으로써, 북한의 건국 15년사에 대한 실증적 연구를 대표하는 책이라는 위상을 부여하였다. 따라서 이 책에 나온 자료는 북한사, 특히 1950년대의 역사를 공부할 때 반드시 알아두어야 하는 것이라 할만하다. 저자는 북조선의 공식자료인 당결정집과 김일성의 발언(김일성저작집), 당기관지인 로동신문(이전 정로), 이론지 근로자, 정부기관지 일간 민주조선을 비롯하여 인민, 옳은 노선을 위하여, 조선중앙연감(1949, 1950년판)등 북한자료, 남한·미국·러시아·중국·일본(사상휘보, 월보) 자료, 사전, 일지, 연감, 수기와 증언 등을 섭렵하여 구사하는 경이로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이 책을 펴내는 과정에서, 과거 박사학위논문을 작성할 당시에 입수하지 못한 자료들을 추가적으로 수집하여 비판·게재하는 학구적 성실성과 열정을 보여주었다. 이는 역사학도에게 귀감이라고 할만하다.

 

한편 저자는 어떠한 문제의식과 이론적 틀을 가지고 와다 교수의 입론을 비판적으로 보완하려고 했는가? 저자는 이정식, 서대숙, 커밍스(코포라티즘론), 이종석(유일지도체계), 박명림, 가지무라 히데키(梶村秀樹), 스즈키 마사유키(鐸木昌之, 수령제), 와다 하루키, 김성보, 김광운(김일성지도체계) 등 기존의 연구 흐름과 본인의 명제를 견주었다. 저자에 따르면, 와다의 국가사회주의체제+유격대국가론사회주의국가라는 북한의 기본적인 전제를 미처 살피지 않았고, 다만 1960~70년대 이후 북조선사회주의의 특수성을 과도하게 부각시킨 것이다. 따라서 저자는 국가사회주의체제로서의 일반적성격이 만들어지는 시기인 1945~61년에 주목한 것이며, 같은 시기를 단계적으로 세분하여 정치·사회·경제를 아우르는 체제 일반에 대한 분석을 수행한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의식은 저자의 엄밀한 실증적 자세에도 불구하고, ‘국가사회주의체제론이 사회주의=전체주의라는 식의 냉전적 분석과 어느 정도 동형이라는 의심을 살 가능성이 존재한다. 소련과 동구, 독일 등 국권적 사회간의 상호 관련을 역설하는 와다나, 그의 국가사회주의론을 별다른 비판 없이 받아들인 결과는 아닐까? 물론 저자의, 그리고 와다의 국가사회주의론=국가사회를 억압하는데 초점을 맞추기보다(이른바 전체주의분석) ‘국가’, ‘사회’ 3자의 유기적 결합을 중시한다. 하지만 양자는 정도의 차이만이 있을 뿐, 국가의 위로부터의 장악이라는 관점을 공유한다. 렇기 때문에 이 책에서 인민의 자발성이나 그러한 모습이 체제에 스며드는 체제적 역동성은 충분히 드러나지 못했으며, 저자는 그러한 공백을 계파간의 정치과정으로 채우려고 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북한사 서술이 보여줄 수 있는 한계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특히 저자가 견지했던 자료에 대한 엄정한 자세는, 적어도 실증의 면에서 이 책을 뛰어넘는 대작이 좀처럼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짐작케 한다.

 

  1. 논문의 요지는 다음을 참고. http://gazo.dl.itc.u-tokyo.ac.jp/gakui/cgi-bin/gazo.cgi?no=111492 [본문으로]
  2. 이 글은 국가사회주의체제에 관해 와다 하루키, 고세현 옮김, 『역사로서의 사회주의』, 창작과비평사, 1994(『歷史としての社會主義』, 東京: 岩波書店, 1992); 이신철, 「국가사회주의의 "아시아적 형태"로서의 북조선체제론의 몇 가지 문제」, 『史林』 26, 2006 등을 참고하였다. [본문으로]
  3. 각 장의 제목과 다루는 시기는 다음과 같다. 제1장 해방과 인민위원회(1945~1946) / 제2장 ‘인민민주주의국가’ 수립과 ‘당=국가’(1946~1950) / 제3장 6·25전쟁과 전시체제(1950~1953). [본문으로]
  4. 2015년 현재, 이 책에 대한 서평으로 모두 3편의 글을 찾을 수 있었다. 이 글은 다음의 서평을 이용하여 작성하였다. 김성보, 「방대한 자료로 밝혀낸 '북조선 국가사회주의체제'의 역사」, 『역사문제연구』 14호, 2005; 김용현, 「정치·경제·군사·지역 포괄한 북한 연구의 기념비」, 『월간말』 226, 2005; 박명림, 「일급에 이른 북한연구의 결실」, 『창작과비평』 33(2), 2005. [본문으로]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박노자 선생의 한겨레 블로그 연재 글을 모아놓은 책.

저자의 독특한 인생사와 소련이 인류사에 던져준 희망(과 절망), 오늘날 한국사회의 처절한 모습을 냉철하게(조금은 냉소적으로) 보여준다.

 

* 정가 17,000원.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들어가며

 

 이 글은 해방 전후 소련의 대한정책과 소군정을 주제로 다룬 기존의 연구 성과를 가능한대로 한데모아 일별했다. 1945년을 전후하여 소련의 대한정책은 미국 정부의 전략적 이해 속에서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그때부터 한반도의 정치세력과 미·소 양국의 정책이 때로는 맞물리고 때로는 어긋나는 복잡한 현실 속에서 소련의 대한정책연구가 시작됐다고 볼 수 있다. 공식적으로 군정을 설치하여 3년간 남한을 통치한 미국과는 달리, 소련은 민정이라는 외피를 두른 채 38도선 이북의 정치사회를 나름대로 주조하려고 하였고, 이러한 미국과의 차별성은 시대적인 열기속에서, 또는 이념적인 치기(稚氣)’ 속에서 소련을 선한 행위자로 둔갑시키기도 하였다. 하지만 오늘날 연구자들은 동서를 막론하고 소련의 민정은 기실 간접통치의 모습을 띤 군정이었다는데 동의하는 경향이 주류를 이룬다고 할 수 있다. 다시 말해, ‘해방 전후 소련의 대한정책과 소군정관련 연구는 해방이후부터 여태껏 진행됐다고 할 수 있고, 이 글에서는 동 주제를 다루는 기왕의 연구를 일견한다.

 

2. 연구사 흐름 정리

 

 김성보를 비롯하여 다수의 연구자가 지적했듯, 1990년대 이전까지 해방 전후 소련의 대한정책 연구는 대개 자료의 빈곤을 이념의 과잉이 보충하는 꼴의 연구 일색이었다.[각주:1] 1990년대 이전 연구는 두 가지 경향으로 대별된다고 할 수 있는데, 김광운을 빌려, 하나는 소비에트화경향으로, 다른 하나는 해방 기획과 자력혁명경향으로 부를 수 있다. 이러한 분기는 서구 (국제)정치학계의 수정주의 대() 전통주의라는 구도에서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상황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소비에트화경향이란 북한에서의 인민정권 수립과정을 소련의 계획된 프로그램에 따른 정치과정으로 이해하는 것을 지칭하며, 이 경우 해방 이후 38도선 이북에서 수립된 국가는 스탈린과 소련공산당의 의도가 철저히 관철된 결과물에 다름 아니었다. 이러한 대전제 하에 팽창주의”(김영명, 양호민 등)방어주의”(김학준, 여인곤 등) 또는 대중(對中)정책의 연장”(강원식)이라는 세부적 차이가 나타나기도 했지만, 이 경향은 전반적으로 남한 학계와 대중의 인식을 지배(김창숙, 한재덕, 오영진, 한근조 등의 증언에 힘입어 서대숙, 스칼라피노, 이정식, 에릭 반 리Erik van Ree )했다고 할 수 있다. 1990년대에 들어서도 소련이라는 외부적 규정력을 강조한 연구들이 계속 진행됐는데, 이러한 경향은 전현수, 웨더즈비, 강인구, 백학순, 란코프[각주:2], 이규태, 박명림 등이 보여준다. 그러나 이들 연구는 북측 자료가 공개되지 않은 상태에서 자료 구사 및 서술상의 균형 유지라는 측면에서 한계가 분명하다.

 

 “해방 기획과 자력혁명경향이란 소련측과 북한측의 주장으로 엄밀히 말해 양자를 한데 묶기란 어렵지만, 전자의 경우는 소련의 식민지 민족해방논리에 따른 정치과정이 해방 이후 북한의 수립으로 귀결됐다고 주장하며, 후자의 경우는 북한 수립은 애당초 자명한 일이었고 그 과정에서 소련의 영향력은 아주 미미했다고 주장한다. 흥미로운 점은 19589월 열린 북한과학원 역사연구소 주최 전국과학토론회를 전후하여, 소련의 해방자적 역할을 강조했던 문화전파설이 부정되고 역사 속 북한의 역할을 더더욱 강조하는 역사민속학이 제창됐다는 것이다. 이는 북한에서 정세에 따른 역사서술 경향의 변화를 볼 수 있는 하나의 사례라고 할 수 있다.

 

 1990년대 이후의 경향은 대개 이념의 과도한 개입을 경계하고, 소련과 북한이 보여준 상호작용의 속살과 세부를 좀 더 면밀히 보고자 했다. 전반적으로 한반도 외부에서 주어지는 소련식 질서가 38도선 이북의 사회에서 전개된 내부 모순과 맞물려 벌어지는 현상의 복잡함과 다양성을 포착하려는 의도에서였다. 커밍스, 스즈키 마사유키(鐸木昌之), 이종석, 유길재, 정해구, 김성보, 서동만, 기광서, 이주철, 김광운 등의 연구자가 이러한 경향을 주도하고 있다. 그러나 이들 또한 자료의 부족이라는 만성적 어려움을 겪고 있고, 혹자는 서구의 소련학(Kremlinology)’에서 파생돼 나온 기법을 단순히 북한에 적용하는 오류(이른바 외재적 접근법’)를 범하기도 했다.

 

 1999년에 쓰인 정성임의 글은 소련문헌을 광범하게 검토한 에릭 반 리의 1989년 저작, 미측 노획문서를 검토한 백학순의 1993년 저작, 러시아연방대외정책문서보관소의 소련 외무성 및 공산당 중앙위원회 문서 등을 검토한 웨더즈비의 1993년 저작을 살핀 후, 그러한 획기적인 성과들이 미처 답하지 못한 질문, 예를 들어 소련이 명확한 점령정책 없이 북한을 점령했으나 1945년에 이미 북한만의 공산화를 결정했다면 어떻게 9월 하순이라는 짧은 시간 안에 분단을 결정했으며, 나아가 1946~47년 미소공위에 임할 당시 결렬을 전제로 했다는 근거가 어디 있는지등을 물으며 자신의 논지를 강화했다. 저자는 주로 소련국방성 문서를 활용하여 점령 첫 해 소련은 사회주의화의 준비기를 가졌으며, 국가형성단계로의 전환점은 모스크바 결정이었음을 밝혔다고 주장했다.

 

 정성임의 연구에 더하여, 2000년대에 들어와 소련의 1차 자료를 이용한 연구가 점증하고 있다. 이는 또한 와다 하루키(和田春樹)가 일찍이 선보인 실증주의적 경향의 연구와도 맥이 닿는다.[각주:3] 대표적인 연구자로는 기광서, 전현수, 이재훈, 김성보 등을 들 수 있다. 기광서는 2002년에 쉬띄꼬프의 활동을 중심으로 해방 전후 소련의 대한반도 정책을 분석했고[각주:4], 2008년에는 소련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국 생산 자료인 결정을 바탕으로 1948년 초반 소련의 대한반도 정책을 분석했으며[각주:5], 2010년에는 소련 최고지도부가 승인한 훈령을 토대로 소련의 미소공위 전략을 살폈다.[각주:6] 그에 따르면, “미소공위에서 소련의 대한정책목표는 분단정부나 사회주의 조선이 아니라 좌파가 주도권을 갖는 친소적 조선이었고, 더하여 미소공위 결렬을 대비한 대책, 즉 조선인에게 조선 정부의 수립을 맡기고 외국군대는 모두 철수해야 한다는 방침도 마련해 놓았었다. 이재훈의 경우, 소련공산당 상층부의 정책을 통해 해방 전후 소련의 극동정책과 그 하부의 대한정책, ()한국인식 등을 분석했고, 소련의 한국 민족주의자 인식을 살핀 바가 있다.[각주:7] 전현수는 꾸준한 자료 발굴과 탈초, 번역과 게재를 해왔으며, 해방 전후 소련의 대한정책과 소군정 연구의 핵심적 인물이라고 할 수 있는 쉬띄꼬프의 일기를 간행하기도 했다.[각주:8]

 

 전현수의 정리를 빌려 소군정을 거칠게나마 요약해보자면 다음과 같다. “소련군 통치방식 자체는 매우 복잡하다. 그러나 북한을 통치한 소련군사령부와 민정청(1947.5)이 군정기구라는데 이의를 제기하는 연구자는 거의 없다. 소련군사령부는 쉬띄꼬프를 정점으로 했고, (북한의) 정책결정과정에서 주도적이면서도 최종적인 권한을 행사했다. ‘간접통치의 외형을 취했으나, 정책결정과정에 대한 소련군사령부의 개입은 전면적이고 직접적이었다.” 그러나 김광운에 따르면, 해방 직후 소련군사령부는 면 이하 행정단위에 대한 직접 통치능력이 전혀 없었고, ·군 차원의 민정도 효율적으로 수행하지 못했다.”

 

 앞서 살펴본 바와 같이, 해방 전후 소련의 대한정책과 소군정 연구는 소련의 1차 자료가 공개됨과 함께 과거의 이념적 편향에서 벗어나 좀 더 실증적인 연구가 진행될 조건을 예비했다. 그러나 북한 및 중국의 공간되지 않은 자료들은 차치하고서라도, 소련의 대한정책과 소군정 관련 러시아의 자료는 아직 대다수가 베일에 감춰져있으며, 언어의 장벽보다 더 높은 자료접근의 장벽은 아직도 해방 전후 북한 지역 연구의 어려움을 상징적으로 보여준다.[각주:9] 뿐만 아니라, 소련의 1차 자료가 담아내지 못한 당시 북한 지역의 생생한 역사적 모습을 어떻게 복원할 것인가에 관해서도 연구자들의 고구(考究)를 요한다고 할 수 있다. 다음 장에서는 소련의 1차 자료를 연구하거나, 이용한 성과를 살핀다.

 

3. 자료에 관하여

 

 해방 전후 소련의 대한정책과 소군정 연구는 연구자가 이용할 수 있는 자료의 측면에서 크게 1990년대 초중반을 기점으로 나뉜다고 할 수 있다. 1993년을 전후하여 러시아의 문서고가 제한적, 선별적으로 개방됐고, 이를 통해 해방 전후 북한의 역사적 현실에 가닿을 수 있는 하나의 방편이 추가됐기 때문이다.[각주:10] 이하에서는 소련의 1차 자료를 중심으로 기왕의 연구가 이용한 자료들을 살핀다.

 

 러시아의 문서고가 열리기 전에 수행된 연구 중 대표격은 하루키의 글이다.[각주:11] 글의 초입에 드러나는 저자의 고충 토로가 인상적이다. 그는 1983년 현재 소련점령군 기관지인 조선신문, 평남 인민정치위원회 기관지인 평양일보, 조선공산당 북조선분국 기관지인 정로(正路)와 이론지인 근로자등의 신문·잡지류가 전혀 간행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렇듯 자료적으로 열악한 환경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저자는 프라우다, 해방일보, 서울신문등 신문자료, 思想月報등 일본 자료, FRUS, SWNCC 문서 등 미국 자료, 1949년 평양에서 간행된 조선중앙연감, 함석헌(씨ᄋᆞᆯ의 소리)과 임춘추 등의 회고록을 널리 이용했고, 맥큔(George M. McCune), 김남식, 커밍스 등 당시의 선행연구 또한 이용했다. 그는 소련이 1945816일 트루만의 일반명령 1를 여지없이 수용했다는 사실을 두고, 소련의 대한반도정책이 따로 존재하지 않았다고 추정했다. 나아가 점령후에도 소련은 미국이 전한반도에 깊은 관심을 둔 것과 달리, 북한 지역에만 관심을 집중시켰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19451123일 벌어진 신의주 사건1217일 조선공산당 북조선분국 3차확대집행위원회에서 제기된 민주기지론[각주:12] 등을 통해 공산주의자들이 연합노선에서 결별노선을 택했다고 파악했다.

 

 전현수와 와실리비치의 글은 각각 1993년과 1994년에 나온 것으로, 한국인 연구자와 러시아인 한국학 연구자의 시각에서 자료의 신천지라 할 수 있는 러시아연방대외정책문서보관소의 소장 자료에 관해 짤막하게 정리한 것이다.[각주:13] 러시아연방대외정책문서보관소(АВПРФ)에 소장된 문서군(фонд; 폰드; stock)을 비판적으로 분석했고, 1917년 이후 1990년대까지의 한·소 외교관계 자료(몰로토프 폰드, 브쉰스키 폰드, 쥐다노프 폰드, 소련 외무성 1극동과 폰드, 서울주재 총영사관 폰드, 북한주재 소련 민정청 폰드, 북한주재 소련대사관 폰드)가 소장됐음을 밝혔다.

 

 김성보의 글은 앞서 언급된 러시아연방대외정책문서보관소에 소장된 소련외무성 및 소련공산당 문서 등을 일부 활용하여, 그간 소련의 1차 자료의 가뭄에 어느 정도 단비를 내려 주었다. 한편 저자는 웨더즈비의 저작을 비판적으로 살피는 차원에서 웨더즈비가 이용한 동일한 자료에다가 추가적으로 소련공산당 중앙위원회 정보국이 편집한 공보(公報)와 소련공산당 중앙의 훈령, 조선공산당 함경남도위원회 기관지인 옳다등을 재검토했다. 저자는 소련과 미국은 모두 한반도를 안보상 동북아시아에서 중요한 지역으로 파악해, 나름대로의 대한정책을 2차 세계대전기부터 모색했다고 전제했다. 나아가 저자는 종전을 전후한 시점에서 소련의 대한정책의 기본 원칙은 우호적인 한국 정부를 창출하기 위하여 다른 연합국들과 합의를 도출해내는 것이었고, 종전 이후에는 위의 기본 원칙이 실현될 때까지 북한 지역에서 먼저 자신의 지지기반을 창출해간다는 방침이 추가됐다고 결론내리면서, 기존의 준비결여론선의의 무지론을 비판했다.

 

 전현수의 2000년 글은 그간 연구자들이 선별적으로 이용하고 소개한 소련의 1차 자료 및 자료가 소장된 기관의 명칭과 특성을 비교적 자세히 설명했다.[각주:14]역사적 사실을 복원하는데 일조할 수 있으나, 자료 자체에 이데올로기적 편향과 기술적 오류가 무진 배어있다는 저자의 언급을 염두에 둔다면 앞으로도 얼마든 참고가 될 수 있는 글이다. 전현수의 글에 실린 소련 자료와 소장처는 다음과 같다.

 

소련공산당 문서: 소련공산당 문서, 소련공산당 중앙위원회 문서는 러시아국립사회정치사문서보관소(РГАСПИ, 이곳은 과거에 러시아 현대사자료 보존 및 연구센터(РЦХИДНИ)’으로도 불렸다) 소장. 대외정책 담당기구 생산 문서철(소련군 총정치국, 연해주군관구 군사평의회·정치담당 부사령관·정치국이나 소련 외무상비서부, 소련 외무성 2극동과 등에서 생산한 문서, 해방 직후 남북한의 정치정세 등), 코민테른 집행위원회 문서군(조선공산당 북조선분국 자료, 북조선공산당 각 도당부 및 사회단체 기관지: 옳다(함경남도), 앞으로(강원도), 咸北正路(함북도), 바른발(평안북도, 신의주시) ).

 

소련각료회의 문서: 소련각료회의 문서는 러시아연방국립문서보관소(ГАРФ) 소장. 북한 경제문제 관련 자료, 교육문제 관련 자료, 소련대외문화교류협회 문서군, 동양인민공화국과() 문서철. 소련전보통신(따스) 문서군.

 

소련외무성 문서: 소련외무성 문서는 러시아연방대외정책문서보관소(АВПРФ) 소장. 외무상 몰로또브 비서부 문서군(미소 양군사령부 대표회의 관련자료, 미소공위 관련자료, 관련기사 스크랩과 번역 등), 외무부상 븨쉰스키 비서부 문서군(미소공위 관련자료), 외무부상 말리크 비서부 문서군(경제관계 자료), 외무부상 로조프스키 비서부 문서군(194512월 북한정세 보고서), 조선문제에 대한 보고부()(референтура, 리피렌뚜라) 문서군, 미소공위 소련대표단 비서부 문서군, 북한주재 소련민정청 문서군(경제관계 및 북한정세 자료 다수).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194812월에 완성된 북한주재 소련민정청 3개년사업 총괄보고, 19458~194811(민정청장 레베데프의 지도 하에 보도국장 까둘린 중좌와 라디오방송 편집국장 그루지닌 중좌가 함께 작성).

 

소련국방성 문서: 소련국방성 문서는 러시아연방국방성중앙문서보관소(ЦАМОРФ) 소장. 외국인 연구자의 접근이 가장 곤란. 연해주군관구 사령관 비서부, 연해주군관구 군사평의회, 연해주군관구 정치국, 연해주군관구 조선위원회, 25군 사령관 비서부, 25군 군사평의회, 25군 정치부, 북한주재 소련민정청, 북조선 각도 경무사령부 등.

 

 이밖에도 1991년 구축된 러시아연방대통령문서고(АПРФ)러시아국립군사(軍事)문서고(РГВА), 러시아국립군사(軍史)문서고(РГВИА)등에 접근이 가능하다면 해방 전후 소련의 대한정책과 소군정에 관련된 1차 자료를 발굴할 수 있을 것이다.

 

4. 나가며

 

 이상에서는 해방 전후 소련의 대한정책과 소군정을 다룬 연구사의 흐름을 초보적인 수준에서 일별했고, 같은 주제를 연구하는데 근거가 되는 자료의 존재와 소장처를 살폈다. 이상의 정리에서, 당시 소련은 38도선 이북에서 간접통치라는 방식으로 군정을 실시했고, 그 원칙은 당장의 사회주의 혁명보다는 단계적 혁명론에 입각(1945920일자 스탈린 지령)한 계급연합노선이었다. 이러한 사실은 나아가 당시 소련의 직접통치를 받았던 동구 제국(諸國)과의 비교를 통해 입체적으로 파악해 볼 수 있겠다. 해방을 전후하여 소련은 미국을 비롯하여 서방측과 국제적인 협력을 통해 친소적인 조선정부를 세워 자국의 이익을 최대한 챙기려하였으나, ‘모스크바 3상회의와 이후 탁치정국을 거치며 북한지역에만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소군정38도선 이북에서 조선인의 자율성을 절대적으로 보장한 것은 결코 아니었고, 오히려 공산주의자를 비롯한 좌파가 정치적으로 우세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조성하는 가운데 전반적으로 행정상의 곤란함을 노정했다고 정리해볼 수 있겠다.

   

참고 문헌 (연도순)

 

브루스 커밍스 외, 분단전후의 現代史, 일월서각, 1983.

한국역사연구회 현대사연구반, 한국현대사1, 풀빛, 1991.

전현수, 해방직후 북한사 연구의 몇 가지 문제에 대하여-러시아 대외정책문서보관소소장 북한관계자료의 검토-, 역사와현실10, 1993.

와닌 유리 와실리비치, 러시아 대외정책문서보관소 소장 해방직후 한국관계 자료들, 역사비평26, 1994.

안드레이 란코프, 김광린 역, 북한 현대정치사, 오름, 1995.

역사문제연구소, 분단 50년과 통일시대의 과제, 역사비평사, 1995.

정성임, 소련의 북한 점령정책에 대한 연구, 이화여자대학교 정치외교학과대학원 박사학위논문, 1999.

한국정신문화연구원, 북한현대사 문헌연구, 백산서당, 2000.

기광서, 해방 후 소련의 대한반도정책과 스티코프의 활동, 중소연구26, 2002.

김광운, 북한 정치사 연구I, 선인, 2003.

이재훈, 해방전후 소련 극동정책을 통해 본 소련의 한국인식과 대한정책, 사림20. 2003.

국사편찬위원회, 쉬띄꼬프일기, 국사편찬위원회, 2004.

임영태, 북한50년사1, 들녘, 2005.

이재훈, 해방 직후 북한 민족주의세력에 대한 소련의 인식과 정책, 역사비평70, 2005.

기광서, 슈티코프, 해방 후 북소관계의 실력자, 내일을 여는 역사24, 2006.

기광서, 소련공산당 정치국의 대한반도 관련 결정과 북한정부의 성격 구상(1945-1948), 동방학지144, 2008.

김국후, 비록 평양의 소련군정, 한울, 2008.

이희동, 낡은 논쟁은 멈추자 : 김국후, 秘錄 평양의 소련군정(한울, 2008.6), 플랫폼11, 2008.

기광서, 훈령으로 본 소련의 미소공동위원회 전략, 역사문제연구24, 2010.

유영구·정창현,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탄생, 선인, 2010.

  1. 박태균, 「미국과 소련의 대한정책과 미군정」, 『한국현대사』 1, 풀빛, 1991; 김성보, 「소련의 대한정책과 북한에서의 분단질서 형성, 1945~1946」, 『분단 50년과 통일시대의 과제』, 역사비평사, 1995; 정성임, 「소련의 對북한 점령정책에 대한 연구」, 이화여자대학교 정치외교학과대학원 박사학위논문, 1999; 김광운, 『북한 정치사 연구I』, 선인, 2003; 임영태, 『북한50년사』 1, 들녘, 2005 참고. [본문으로]
  2. 안드레이 란코프, 김광린 역, 『북한 현대정치사』, 오름, 1995. [본문으로]
  3. 와다 하루키, 「소련의 對北韓政策」, 『분단전후의 現代史』, 일월서각, 1983. [본문으로]
  4. 기광서, 「해방 후 소련의 대한반도정책과 스티코프의 활동」, 『중소연구』 26, 2002, 161-194쪽; 기광서, 「슈티코프, 해방 후 북소관계의 실력자」, 『내일을 여는 역사』 24, 2006, 142-154쪽. [본문으로]
  5. 기광서, 「소련공산당 정치국의 대한반도 관련 「결정」과 북한정부의 성격 구상(1945-1948)」, 『동방학지』 144, 2008, 367-400쪽. [본문으로]
  6. 기광서, 「훈령으로 본 소련의 미소공동위원회 전략」, 『역사문제연구』 24, 2010, 299~335쪽. [본문으로]
  7. 이재훈, 「해방전후 소련 극동정책을 통해 본 소련의 한국인식과 대한정책」, 『사림』 20, 2003, 39-86쪽; 이재훈, 「해방 직후 북한 민족주의세력에 대한 소련의 인식과 정책」, 『역사비평』 70, 2005, 274-301쪽. [본문으로]
  8. 전현수, 「한국 현대사와 소련의 역할(1945~1948) - 『쉬띄꼬프일기』를 중심으로」, 『쉬띄꼬프일기』, 국사편찬위원회, 2004. [본문으로]
  9. 정성임은 자신의 글에서 소련의 1차 자료를 얻기가 얼마나 힘든지 각주로 달아 놓았다. 그 대강은 다음과 같다. “문서보관소의 열람증을 얻기 위해서는 소련 내 연구소나 대학의 추천서가 필요하다. 특히 외무성 문서보관소의 경우, 열람 허가에는 일반적으로 약 1개월간의 신원확인기간이 소요된다. 문서열람은 제출한 연구주제와 직접 관련된 것만 열람할 수 있고, 그 외에는 목록조차 확인이 불가하다. 한 문건의 최대 열람기간은 1개월로 연구자가 중복되는 경우 차례를 기다려야 한다.” 정성임, 앞의 글, 1999, 15쪽, 각주 18번. [본문으로]
  10. 박태균은 소련의 대한정책과 소군정에 관해 “사실 자체에 대한 확인 작업이 급선무”라고 지적한 바 있다. 박태균, 앞의 글, 1991. [본문으로]
  11. 와다 하루키, 앞의 글, 1983. [본문으로]
  12. 사꾸라이 히로시에 따르면, 3차 확대집행위원회는 김일성의 ‘민주기지’ 관련 언술이 처음 나온 회의였다. 사꾸라이 히로시, 「북한노동당의 통일정책 -민주기지노선의 형성-」, 연세대대학원 북한현대사 연구회편, 『북한현대사 I: 연구와 자료』, 공동체, 1989, 255쪽. [본문으로]
  13. 전현수, 「해방직후 북한사 연구의 몇 가지 문제에 대하여-「러시아 대외정책문서보관소」소장 북한관계자료의 검토-」, 『역사와현실』 10, 1993, 295-313쪽; 와닌 유리 와실리비치, 전현수 역, 「러시아 대외정책문서보관소 소장 해방직후 한국관계 자료들」, 『역사비평』 26, 1994, 351-367쪽. [본문으로]
  14. 전현수, 「해방 직후 북한자료 해제 2 - 러시아생산 자료 -」, 『북한현대사 문헌연구』, 백산서당, 2000, 157~198쪽. [본문으로]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원문.

 

 1922년, 소련은 일본이 점령한 베르흐네우진스크(Верхнеудинск, 현 울란 우데Улан-Удэ)를 되찾고 같은 해 10월, 이 도시에서 고려공산당 통합대회(19일~28일)를 개최했다. 이 대회의 목적은 초창기 조선 공산주의운동의 큰 지류인 상해파와 이르쿠츠크파의 화해를 도모하고, 조선의 공산당을 건설하는 것이었다. 더하여 이 대회엔 양파뿐만 아니라 국내의 조선인 공산주의자들과 재일본 조선인 공산주의자들 등 약 150명이 참가했다. 조봉암은 국내의 조선인 대표로 참가했다. 참가자의 약 3분의 2를 상해파가 차지했고, 그들은 결의 원칙으로 다수결을 주장했다. 반면 이르쿠츠크파는 만장일치를 주장하였고, 국내와 일본의 조선인 공산주의자들이 이르쿠츠크파와 행동을 같이 했다. 그러나 러시아공산당 극동국 간부들은 상해파의 손을 들어주었다. 결국 대회는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결렬됐다. 얼마 지나지 않아 코민테른 본부는 양파의 대표들과 함께 조봉암 등 국내파 공산주의자들을 모스크바로 소환하여 진상을 규명하고자 했다. 조봉암은 "양파가 한 치의 앙보도 없이 종래의 주장을 반복했다"고 진술했고, 다른 이들도 각자 할 말이 있었다. <공산주의 ABC>를 쓴 바 있는 부하린(Н. И. Бухарин, 1888~1938)은 조선인 혁명가들의 말을 모두 듣고 난 후 (물론 러시아어로) 다음과 같이 말했다고 한다. "당신들은 양자가 다 같소. 당신들 가운데 그 누구도 사회주의와 공산주의에 관한 진정한 사실들을 알고 있지 않소. 그대들은 사실상 다만 독립운동에 종사하고 있을 뿐이오."

 코민테른은 양파의 해체를 선언하고 12월, 블라디보스토크에 한국문제를 전담하는 꼬르뷰로(Корбюро, 고려국)를 설치했다. 조봉암에게도 꼬르뷰로의 참여가 권유됐으나, 그는 1921년에 세워진 동방노력자공산대학(КутВ)에서 수학하길 희망했다. 조봉암은 마침내 1923년 초 쿠트브(동문: 등소평, 유소기, 호지명, 주세죽, 방호산, 허정숙, 김용범 등)에 입학했고, 같은 해 여름, 속성과를 수료했다. 그의 나이 스물다섯 살이었다.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