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rams, Bradley F. The Struggle for the Soul of the Nation: Czech Culture and the Rise of Communism. Rowman & Littlefield Publishers, 2005.  (p)

Apor, B., Behrends, J., Jones, P., and Rees, E, eds. The Leader Cult in Communist Dictatorships: Stalin and the Eastern Bloc. Palgrave Macmillan, 2004.  (p-i)

Apor, B., Apor, Pter, and Rees, E, eds. The Sovietization of Eastern Europe: New Perspectives on the Postwar Period. New Academia Publishing, 2008.  (p-i)

Applebaum, Rachel. Empire of Friends: Soviet Power and Socialist Internationalism in Cold War Czechoslovakia. To be published.

Babiracki, Patryk. Soviet Soft Power in Poland: Culture and the Making of Stalin's New Empire, 1943–1957The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Press, 2015.

Babiracki, Patryk, et al, eds. Cold War Crossings: International Travel and Exchange across the Soviet Bloc, 1940s-1960s. Texas A&M University Press, 2014.  (p)

Babiracki, Patryk, and Jersild, Austin, eds. Socialist Internationalism in the Cold War Exploring the Second World. Palgrave Macmillan, 2016.  (p)

Beissinger, Mark, and Kotkin, Stephen, eds. Historical Legacies of Communism in Russia and Eastern Europe.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14.  (p-i)

Bren, Paulina., and Neuburger, Mary., eds. Communism Unwrapped Consumption in Cold War Eastern Europe. Oxford University Press, 2012.

Burgess, Colin, Vis, Bert,. Interkosmos: The Eastern Bloc's Early Space Program. Springer International Publishing, 2016.  (p-i)

Caldwell, Peter C. Dictatorship, State Planning, and Social Theory in the German Democratic Republic.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3.

Connelly, John. Captive University The Sovietization of East German, Czech, and Polish Higher Education, 1945-1956. The University of North Carolina Press, 2000.

Crowley, David, and Ried, Susan, eds. Pleasures in Socialism: Leisure and Luxury in the Eastern Bloc. Northwestern University Press, 2010.  (p-i)

Crump, Laurien. The Warsaw Pact Reconsidered: International Relations in Eastern Europe, 1955-1969. Routledge, 2015.  (p-i)

Dimitrov, Vesselin. Stalin's Cold War: Soviet Foreign Policy, Democracy and Communism in Bulgaria, 1941-48. Palgrave Macmillan, 2008.  (p)

Edele, Mark. Stalin's Defectors: How Red Army Soldiers became Hitler's Collaborators, 1941-1945. Oxford University Press, 2017.  (p-i)

Elidor Mëhilli, From Stalin to Mao: Albania and the Socialist World. Cornell University Press, 2017 (p)

Feinberg, Melissa. Curtain of Lies: The Battle over Truth in Stalinist Eastern Europe. Oxford University Press, 2017.  (p)

Fidelis, Malgorzata. Women, Communism, and Industrialization in Postwar PolandCambridge: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10.

Gati, Charles. Failed Illusions: Moscow, Washington, Budapest, and the 1956 Hungarian Revolt. Stanford University Press, 2006.  (p-i)

Germuska, Pál. Unified Military Industries of the Soviet Bloc: Hungary and the Division of Labor in Military Production. Lexington Books, 2015.  (p)

Ghodsee, Kristen. The Left Side of History: World War II and the Unfulfilled Promise of Communism in Eastern Europe. Duke University Press Books, 2015.  (p)

Grift, Liesbeth van de. Securing the Communist State: The Reconstruction of Coercive Institutions in the Soviet Zone of Germany and Romania, 1944–1948. Lexington Books, 2011.  (p)

Harrison, Hope. Driving the Soviets up the Wall: Soviet-East German Relations, 1953–1961. Princeton University Press, 2005.  (p-i)

Havens, Timothy., Imre, Anikó., and Lustyik, Katalin., eds. Popular Television in Eastern Europe During and Since Socialism. Routledge, 2013.  (p-i)

Holian, Anna. Between National Socialism and Soviet Communism Displaced Persons in Postwar Germany. University of Michigan Press, 2011.  (p)

Hong, Young-sun. Cold War Germany, the Third World, and the Global Humanitarian Regime.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15.  (p-i)

Kay, Rebecca. Gender, Equality and Difference During and After State Socialism. Palgrave Macmillan, 2007.  (p-i)

Kenny, Padraic. Rebuilding Poland Workers and Communists, 1945–1950Cornell University Press, 1997. 

Kligman, Gail and Verdery, Katherine. Peasants under Siege: The Collectivization of Romanian Agriculture, 1949-1962. Princeton University Press, 2011.

Kramer, Mark., and Smetana, Vit., eds. Imposing, Maintaining, and Tearing Open the Iron Curtain: The Cold War and East-Central Europe, 1945–1989. Lexington Books, 2015.

Lebow, Katherine. Unfinished Utopia Nowa Huta, Stalinism, and Polish Society, 1949–56. Cornell University Press, 2013. 

Machcewicz, Pawel. Poland's War on Radio Free Europe, 1950-1989. trans. Latynski, Maya. Woodrow Wilson Center Press, 2014.

McDermott, Kevin, and Stibbe, Matthew, eds. De-Stalinising Eastern Europe: The Rehabilitation of Stalin's Victims after 1953. Palgrave Macmillan, 2015.  (p)

Mevius, Martin. Agents of Moscow: The Hungarian Communist Party and the Origins of Socialist Patriotism 1941-1953. Oxford University Press, 2005.  (p)

Morgan, Kevin. International Communism and the Cult of the Individual: Leaders, Tribunes and Martyrs under Lenin and Stalin. Palgrave Macmillan, 2017.  (p-i)

Naimark, Norman, and Leonid Gibianskii, eds. The Establishment of Communist Regimes in Eastern Europe, 1944-1949. Boulder, Colo.: Westview Press, 1997.

Patrick Hyder Patterson, Bought and Sold: Living and Losing the Good Life in Socialist Yugoslavia. Cornell University Press, 2011. (p-i)

Pence, Katherine, and Betts, Paul, eds. Socialist Modern: East German Everyday Culture and PoliticsUniversity of Michigan Press, 2007.  (p)

Petrov, Petre, and Ryazanova-Clarke, Lara, eds. The Vernaculars of Communism: Language, Ideology and Power in the Soviet Union and Eastern Europe. Routledge, 2015.  (p)

Pittaway, Mark. The Workers' State: Industrial Labor and the Making of Socialist. Hungary, 1944-1958. Pittsburgh: The University of Pittsburgh Press, 2012.

Prazmowska, Anita J. Civil War in Poland 1942-1948. Palgrave Macmillan, 2004.  (p)

Sandor Horvath, Stalinism Reloaded: Everyday Life in Stalin-City, Hungary. Indiana University Press, 2017. (p-i)

Sheffer, Edith. Burned Bridge: How East and West Germans Created the Iron Curtain. Oxford University Press, 2011.

Siegelbaum, Lewis H. The Socialist Car: Automobility in the Eastern Bloc. Cornell University Press, 2011.  (p-i)

Slaveski, Filip. The Soviet Occupation of Germany: Hunger, Mass Violence and the Struggle for Peace, 1945-1947.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13.  (p)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종문제

생각 2018.01.14 19:26

프랑스혁명기 과학원(Académie des sciences) 폐지와 관련된 글을 읽으면서 갑자기 든 생각: 한국사회도 다른 여느 사회와 마찬가지로 차별이 만연한 곳임을 명확하게 인식해야 한다. 달리 봉건사회가 아니다. 자본가/지주/관리직(판검사, 외교관, 전문직, 교수 등등)의 세대 간 상속이나 결혼을 통한 가문동맹 등. 거기에 성별, 학벌, 지연, 종교, 외모 등 다양한 전략이 동원된다. 여기까진 "평범한" 이야기이다. 가장 우려스러운 것 중 하나는 머지 않아 불거질 인종문제이다. 

"다문화사회"라는 표지로 포장되기 십상인 현실은 참담하다. 동남아(베트남, 필리핀, 캄보디아 등)에 한국인 남자가 저질렀고 지금도 꾸준히 저지르는 여러 죄악에 더해 끊임 없이 몰려드는 이주노동자 및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의 증가는 한국 사회에 필연적으로 인종문제를 선사할 것이다. 이미 지금도 서비스업/감정노동/돌봄노동 분야에서 지배인종(한국인)의 언어인 한국어가 가능한 중국국적 여성 분들이 대거 노동을 하고 있지 않나. 노동력에 대한 반대급부가 한국인에 비해 저렴하기 때문에. 뿐만 아니라, 한국 여권을 가지고 있지 않은 사람들의 게토화(이미 경기도 안산은 별칭이 "안산드레아스"임을 생각해 보시라), 지배인종과 "혼혈"/외국인의 갈등 등 제국주의/식민주의의 역사에서 나타났던 일들이 고스란히 등장하겠지. 

제일 소름끼치는 상상은 오늘날 유럽에서 준동하는 극우의 메시지가 반복되는 것이다. "한국인을 위한 일자리를 "순수하지 않은 한국인"이 모두 가져간다!" "대한민국은 한국인을 위한 나라이다. 거지 소굴(shithole)에서 온 너희들은 거지 소굴로 돌아가라!" 그리고 인권감수성이라고는 실로 無인 우파 정치인들(기사 참조)은 이러한 메시지를 통렬한 호소인 마냥 떠들고 표를 모으려고 하겠지. 경제가 나아질 기미는 거의 없는데(저발전의 지속, 이윤율의 경향적 저하, 재분배는 개나 줘버림 등), 이 경우 희생양을 찾는 메시지에 공감하는 것은 식은 죽 먹기나 다름 없기 때문이다. 

전지구적으로 다시 한 번 파시즘/군국주의가 창궐하는 모습을 보고 싶지 않다. 그런데 왠지 그럴 것만 같아 무섭고 무기력하다. 우파는 너무나 쉽게 단결하고, 좌파는 너무나 쉽게 분열한다. 더군다나 이제는 20세기 소련과 같은 사회주의의 보루도 없다. 우리가 맞이하는 즐거운 21세기이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년 2월 4일 - UCLA 143일차  (0) 2018.02.04
2018년 1월 28일 - UCLA 136일차  (0) 2018.01.28
인종문제  (0) 2018.01.14
전진의 존재론  (0) 2018.01.08
2018년 1월 7일 - UCLA 115일차  (0) 2018.01.07
노인의 믿음에 관하여  (0) 2018.01.05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1920년 7월 19일 제2차 코민테른 대회 개최 기념 축제: 우리츠키 광장의 시위」(1921년, 유화, 268x133cm). 촬영: Viktor Bulla. (출처: 류한수, "러시아 혁명의 한복판에 섰던 한국인들", 2017)


작성자의 변: 아래 참고 자료는 세미나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주제별로 가장 권위 있는 논저를 우선으로 하여 급하게 정리한 것입니다. 이 자료는 북한사에 대한 모든 논저를 포괄하고 있지 않습니다 (예컨대, 민족운동, 남북관계, 북중관계 등 한국에서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중요한 연구들은 따로 찾아보시길 권합니다. 아울러 일본, 러시아, 중국 등지에서 생산되고 있는 자료들 또한 여기에 포함시키지 못했습니다). 자료/주제를 추천해 주시면 기꺼이 추가토록 하겠습니다. 한편, 이하에 나와 있는 논저를 전부 일독할 경우, 북한사에 대한 이해를 심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Recent work on NK and its alleged errors

Charles Armstrong’s Tyranny of the Weak and its alleged citation errors (with a list made by Balazs Szalontai, 45 pg)

 

NK in 1945-1950

Charles Armstrong’s North Korean Revolution.

Suzy Kim’s Everyday Life in the North Korean Revolution, 1945–1950.

 

The 1950s 

Balazs Szalontai’s Kim Il Sung in the Khrushchev Era.

Andrei Lankov’s Crisis in North Korea.

  

Recent works on NK

Sue Kim, “Rituals of Decolonization” (PhD Diss)

Avram Agov, “North Korea in the Socialist World” (PhD Diss)

Kim, Cheehyung, “The Furnace is Breathing: Work and the Everyday Life in North Korea, 1953–1961.” (PhD Diss) (online review: http://dissertationreviews.org/archives/3323)


Interdisciplinary approaches on NK

Heonik Kwon and Byung-Ho Chung’s North Korea: Beyond Charismatic Politics.

Suk-Young Kim’s Illusive Utopia.

B. R. Myers’s The Cleanest Race.



영어권 서적에 대한 지극히 개인적인 변: 위의 책 중 일부에서 몇 가지 공통된 점을 발견할 수 있는데, 분석의 주제로서 '일상'에 대한 관심이 높다는 점, 초국적transnational으로 북한을 분석한다는 점, 뭣보다 뿌리 깊은 전체주의론적인 서사가 극복되지 못했다는 점이다.[각주:1] 이는 영어로 쓰여진 북한학 저서의 다른 특징인 '북한 자료의 부재'와도 연결된다고 생각한다. 북한 자료를 직접적으로 대면하지 않는다거나, 북한 자료를 읽더라도 달리 읽어낼 방안이 부재하다거나 또는 예정된, 관습적인 서사에 의존하는 것이다.[각주:2] 그 결과는? 참담하다.

전체주의론적 저서를 모두 기각하기보다는 그것들에서 나름대로 유용한 지점을 찾는 편이 나을 것이다. 먼저 위 책들은 사실관계에 제법 충실하기 때문에 그 사실관계를 엮어 전개하는 저자의 주장과는 별개로, 우리가 얻을 수 있는 정보가 많다. 특히 다양한 외국어 자료가 보여주는 내용은 그 자료에 대한 직접적인 접근이 힘든 상태에서 어느 정도 유용하다. 두 번째로 이론의 쓰임이다. 미국 역사학계에서, 북한학학계에서 이론이 어떻게 쓰이는지 대강을 파악할 수 있고, 향후 연구에 어떻게 비판적으로 접목시킬지 영감을 얻을 수 있다.

전체주의론의 유일한 반례가 수지 킴의 저서이다. 다만 이 책은 전체주의론적인 서사를 역사학적으로 극복했다기 보다는, '자본주의적 근대성(Capitalist modernity)에 대한 반발이자 대안으로 사회주의적 근대성(Socialist modernity) 또는 '영웅적 근대성'(Heroic modernity)을 북한이 실천했다'는 주장을 하는 것으로 전체주의론을 갈음한다. 따라서 전체주의론과 내용만 다를 뿐이지, 일련의 목적론telos를 상정했다는 점에서 동일하다. 저자의 주장과 해석이 얼마나 타당한지는 별개로, 성실히 1차 자료에 근거했다는 점과 젠더 문제를 나름대로 다루는 점 등이 미덕이다.

   

History of the Soviet Union and its society

Stephen Kotkin, Magnetic Mountain.

Julie Hessler, A Social History of Soviet Trade: Trade Policy, Retail Practices, and Consumption, 1917-1953 (Princeton: Princeton University Press, 2004).

Elena Shulman, Stalinism on the Frontier of Empire: Women and State Formation in the Soviet Far East (Cambridge: Cambridge University Press, 2008).

Jochen Hellbeck, Revolution on My Mind: Writing a Diary under Stalin (Cambridge, MA: Harvard University Press, 2006).

David L. Hoffmann, Stalinist Values: The Cultural Norms of Soviet Modernity, 1917-1941 (Ithaca: Cornell University Press, 2003).

Igal Halfin and Jochen Hellbeck, “Rethinking the Stalinist Subject: Stephen Kotkin's "Magnetic Mountain" and the State of Soviet Historical Studies,” Jahrbücher für Geschichte Osteuropas, Bd. 44, H. 3 (1996)

Anna Krylova, “The Tenacious Liberal Subject in Soviet Studies,” Kritika: Explorations in Russian and Eurasian History Vol.1 (2000)


English works on NK before the 1990s

Robert A. Scalapino and Chong-Sik Lee, Communism in Korea Vols. 1 & 2, 1972, 1973.

Dae-Sook Suh, Kim Il Sung - The North Korean Leader (1995, reissued edition).

___, Korean Communism, 1945-1980: A Reference Guide to the Political System (1981)

___, Documents of Korean Communism, 1918-1948 (1970)


South Korean scholarships on NK – Politics during 1945~48

김광운, 북한 정치사 연구 1, 선인, 2003.

Jae-Jung Suh, Origins of North Korea's Juche: Colonialism, War, and Development (2014, reprinted edition)

기광서, “소련의 대한반도-북한정책 관련 기구 인물 분석 : 해방∼1948. 12”, <현대북한연구> 1 (1998)

기광서, “해방 소련의 대한반도정책과 스티코프의 활동”, <중소연구> 26 (2002)

기광서, “해방 김일성의 정치적 부상과 집권과정”, <역사와 현실> 48 (2003)

기광서, “해방 직후 조선공산당에 대한 소련의 입장”, <역사비평> 65 (2003)

기광서, “러시아 문서보관소 사료로 소련의 북한 정책, 1945~47”, <역사문화연구> 23 (2005)

기광서, “소련군의 북한 진주와 '부르주아민주주의' 노선”, <통일문제연구> 20 (2005)

기광서, “8.15 해방에서의 소련군 참전 요인과 북한의 인식”, <북한연구학회보> 9 (2005)

기광서, “소련공산당 정치국의 대한반도 관련 「결정」과 북한정부의 성격 구상(1945-1948)”, <동방학지> 144 (2008)

기광서, “1948 남북한 건국과 동북아 열강들의 인식 ; 소련의 남북한 정부수립에 대한 인식 -1948년도 『프라우다』 관련 기사를 중심으로”, <사총> 67 (2008)

기광서, “훈령으로 소련의 미소공동위원회 전략”, <역사문제연구> 24 (2010)

기광서, “해방 북한 중앙정권기관의 형성과 변화(1945~1948)”, <평화연구> 19 (2011)

기광서, “해방 소련의 대한반도 정책 구상과 조선 정치세력에 대한 입장”, <슬라브연구> 30 (2014)

노경덕, “얄타 회담 다시 보기”, <사총> 87 (2016)

전현수, “소련군의 북한 진주와 대북한정책”, <한국독립운동사연구> 9 (1995)

전현수, “북한의 국가형성과 조선최고인민회의 선거”, <한국민족운동사연구> 84 (2015)

 

South Korean scholarships on NK – Society during 1945~61 

서동만, 북조선사회주의 체제성립사 1945-1961, 선인, 2005.

경남대학교 극동문제연구소, 한국전쟁과 북한사회주의체제건설 (1992)

___, 북한사회주의건설의 정치경제 (1993)

고유환, 로동신문을 통해 북한변화, 선인, 2006

세종연구소 북한연구센터, 조선로동당의 외곽단체, 한울아카데미, 2004

이종석새로  현대북한의 이해역사비평사, 2000.

김진혁, "북한의 위생방역제도 구축과 ‘인민'의식의 형성(1945~1950)", <한국사연구> 167호 (2014)

류기현, "쏘련을 향하여 배우라 ― 1945~1948년 朝蘇文化協會의 조직과 활동",  <대동문화연구> 98권 (2017)

문미라, "한국전쟁 시기 중국인민지원군 · 연변(延邊) 조선인 사회의 ‘후방지원' 활동과 북중 ‘혈맹'관계의 강화", <동북아역사논총> 57호 (2017)

박창희, “정전 북한 노동자 조직의 성격 변화 -1953~1958년을 중심으로”, <사림> 34 (2009)

서홍석, "조선인민군 충원정책의 변화와 정체성 형성 : 1948~1950", 고려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15)

예대열, "해방이후 북한의 노동조합 성격논쟁과 노동정책 특질", <역사와 현실> 70호 (2008)

이성수, "전후 복구 시기 북한의 학교체육 연구", <현대북한연구> 19권 (2016)

이세영, "1950년대 북한 노동자층의 형성과 의식 변화", <한국사연구> 163권 (2013)

이준희, “1950년대신해방지구' 개성의 농업협동화”, <역사문제연구> 37 (2017)

홍종욱, “보성전문학교에서 김일성종합대학으로”, <역사학보> 232 (2016)

 

South Korean scholarships on NK – Economy in the 1940s

김성보, 남북한 경제구조의 기원과 전개, 역사비평사, 2000.

나탈리아 바자노바, 양준용 , 기로에 북한경제: 대외협력을 통해 실상 (1992)

타카세 키요시(瀬浄), 이남현 옮김, 북한경제입문 (1988)

김태윤, "해방 직후 북한 과학기술 교육체계의 형성과 성격(1945-1950)", 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 석사학위논문 (2016)

박순성, “북한 경제와 경제이론”, <현대북한연구> 5 2 (2002)

박후건, “북한 경제의 재구성 – part I”, <현대북한연구> 16 3 (2013)

박후건, “북한 경제의 재구성 – part II”, <현대북한연구> 17 3 (2014)

방선주, “1946 북한 경제통계의 연구”, <아시아문화> 8 (1992) 

예대열, "해방이후(1945~1950) 북한 경제사 연구의 현황과 과제", <사총> 86권 (2015)

이주호, “1945~1948 북한 소비조합 정책의 전개”, <역사와 현실> 96 (2015)

이준희, “1945~1958 개성 인삼업의 재편과 사회주의화”, <동방학지> 179 (2017)

전현수, “1947 12 북한의 화폐개혁”, <역사와 현실> 19 (1996)

전현수, “산업의 국유화와 인민경제의 계획화: 공업을 중심으로”, <현대북한연구> 2 (1999)

전현수, “해방 직후 북한의 농업생산과 분배(1945~1948)”, <한국민족운동사연구> 31 (2002)

전현수, “해방 직후 북한의 토지개혁”, <대구사학> 68 (2002)

전현수, “해방 직후 북한의 국가예산(1945~1948)”, <한국사학보> 28 (2007)

조수룡, “1945~1950 북한의 사회주의적 노동관과 직업동맹의 노동통제”, <역사와 현실> 77 (2010)

 

South Korean scholarships on NK – Politics from the 1950s to the 1970s

이태섭, 김일성 리더십 연구, 들녘, 2001.

정영철, 김정일 리더십 연구, 선인, 2005.        

 

South Korean scholarships on NK – Figures 

정창현, 인물로 북한현대사: 김일성에서 김정은까지, 선인, 2011.

백남운, 방기중 , 쏘련인상 (2005)

이태준, 소련기행.농토.먼지(이태준문학전집 4)

 

South Korean scholarships on NK – Recent trends 

연정은, “북한의 사법·치안체제와 한국전쟁”, 연세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13.

김연철, “北韓의 産業化 過程과 工場管理의 政治(1953-70): '수령제' 政治體制의 社會經濟的 起原”, 성균관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1996.

김재웅, “북한의 인민국가 건설과 계급구조 재편 : 1945~1950”, 고려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14.

 

Historiography and the Party

정영철 , 조선로동당의 역사학 (2008)

임영태, “북으로 맑스주의 역사학자와 사회경제학자들 : 김광진, 김석형, 김한주, 박문규, 박시형, 백남운, 이청원, 인정식, 전석담”, <역사비평> 6 (1989)

홍종욱, “()식민주의 역사학에서 ()역사학으로동아시아의 `전후(戰後) 역사학` 북한의 역사 서술”, <역사문제연구> 31 (2014)


Understanding the social atmosphere of NK through reading testimonies 

박병엽 증언록 1, 2

김진계, 조국

 

Workers' Party of Korea

이종석, 조선로동당연구, 1995.

이주철, 조선로동당 당원 조직 연구, 2008.

 

Origins and Formations of the Factions 1

 와다 하루키, 이종석 옮김, 김일성과 만주항일전쟁, 1992.

조우찬, “북한 갑산파 연구: 기원, 형성, 소멸”, 북한대학원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6.

 

Origins and Formations of the Factions 2 

정병일, 북조선 체제성립과 연안파 역할, 2012.

김국후, 평양의 카레이스키 엘리트들, 한울, 2013.

 

Thematic variations

김선호, “조선인민군연구: 창설과정과 통일전선”, 경희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16.

테사 모리스-스즈키, 한철호 옮김, 북한행 엑서더스(원제: 北朝鮮への エクソダス「歸國事業」の 影をたどる), 책과함께, 2008.

황상익, 1950년대 사회주의 건설기의 북한 보건의료, 2006.

 

NK’s STS 

강호제, 북한과학기술형성사 1, 선인, 2007.

변학문, “북한의 기술혁명론 : 1960-70년대 사상혁명과 기술혁명의 병행”, 서울대학교 대학원 박사학위논문, 2015.

 

NK-China relationship 

이종석, 북한-중국관계 1945-2000, 중심, 2000.

션즈화, 김동길 옮김, 최후의 천조, 선인, 2017.

히라이와 슌지, 이종국 역, 북한 중국관계 60년: '순치관계'의 구조와 변용, 선인, 2013. (added on 15 Jan 18 by "없음")

 

NK in the Cold War

시모토마이 노부오, 이종국 엮음, 모스크바와 김일성냉전기의 북한 1945-1961

Narushige Michishita, North Korea's military-diplomatic campaigns, 1966-2008

 

Works from political studies

 백학순, 북한권력의 역사, 2010.

김보미, “북한자주로선' 형성 19531966 : 비대칭동맹의 특수사례”, 북한대학원대학교 박사학위논문, 2013.

이정철. 사회주의 북한의 경제동학과 정치체제-현물동학과 가격동학의 긴장이 정치체제에 미치는 영향을 중심으로, 서울대 정치학과 박사학위 논문, 2002. (added on 15 Jan 18 by "없음")

 

Korean War

션즈화, 마오쩌뚱 스탈린과 조선전쟁, 최만원 옮김, 선인, 2010.

션즈화, 조선전쟁의 재탐구, 김동길 옮김, 선인, 2014.

Chen Jian, China’s Road to the Korean War

기광서, “소련의 한국전 개입과정”, <국제정치논총> 40 (2000)

기광서, “소련의 대북한 군사원조와 ? 군대의 참전 문제 : 한국전 발발 전후를 중심으로”, <역사문화연구> 25 (2006)

기광서, “한국전쟁기 소련의 유엔 안보리 불출석과 "드러나지 않은" 개입”, <중소연구> 34 (2010)

기광서, “한국전쟁기 북한 점령하의 남한 인민위원회 선거”, <통일연구> 61 (2012)

기광서, “한국전쟁 시기 북한의 남한지역 토지개혁”, <한국근현대사연구> 62 (2012)

기광서, “한국전쟁 휴전에 대한 공산측 지도부의 입장”, <이화사학연구> 46 (2013)

전현수, “한국전쟁과 소련의 역할 -1949 3 조소 양국 정부의 협상을 중심으로”, <대구사학> 100 (2010)

  1. 여기서 전체주의론이란, 냉전기 미국의 소련 이해 방식의 주류를 형성했던 시각을 의미하고 영어로는 Totalitarian approach 정도로 쓸 수 있다. 소련사에서는 이미 이러한 전체주의론이 1980년대 초반을 전후해서 극복의 계기를 맞게 되었다. 이른바 '수정주의론'이 그러한 흐름인데, 이는 1990년대 초반 이후 '문서고 혁명'을 거치며 이른바 '신 전통주의론'의 공세에도 불구하고 견결히 학풍을 유지해 나가고 있다. 2010년을 전후하여 소련사는 계속해서 주제적으로 외연을 넓혀 나가고 있으나 별다른 방법론적 전환이 포착되지는 않고 있다. 이러한 논의를 북한에 적용하자면 다음과 같은 관습적인 논지들을 확인할 수 있다. 1) 북한은 해방 이후부터 전체주의 사회로의 길이 예정되어 있었다. 2) 해방 직후부터 그랬던 것은 아니지만, 김일성 일파가 권력을 장악하기 시작하면서 전체주의 사회로의 변화가 시작되었다. 1)과 2)는 시기만을 달리할 뿐, 예정된 결론을 적용한다는 점에서 비역사적이다. 허나 한편으로 문제를 더욱 복잡하고 어렵게 하는 맥락이 존재한다. 북한의 자료 공개 부재도 이러한 관습적인 논지를 쉽게 탈피하지 못하게 하는 데 일조하고 있다. [본문으로]
  2. 대표적인 것들은 아래와 같다. 1) "어떤 것은 강고한 전통 때문이다." 이런 서술은 대개 그 전통에 대해 아무 것도 설명하지 않는다. 전통 대신 가부장제나 유교를 넣어도 마찬가지이다. 정도야 다르겠지만 가부장제가 지배적이지 않았던 인간공동체가 얼마나 되겠는가. 유교는 더 가관인게, 이게 성리학인지, 성리학이면 어떤 분파인지, 또는 일제 강점기를 거치며 변형된 유교인지, 아니면 일제 강점기에도 불구하고 살아남은 유교인지, 도무지 그 실체 또는 집단심성에 대한 설명을 찾아볼 수 없다. 결국 설명이 필요한 개념으로 '설명을 하는' 초보적인 오류를 범하게 된다. 한편으로 그 전통에 관심을 가지는 사람 또한 적다. 2) "동양의 사회는 유럽과 달랐기 때문에 유럽중심주의적인 개념으로는 설명할 수가 없다." 이런 서술은 이미 몇 년 전에 비벡 치버Vivek Chibber 교수가 비판적으로 송두리째 해부했기 때문에 더 보탤 말은 없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오리엔탈리즘은 계속 생산된다. 유럽중심주의적인 개념으로 역사를 설명하는 학자는 잘 없거니와, 그런 학자가 있다면 당연히 읽지 말아야 한다. 문제는 설명방식의 타당함을 묻기도 전에 유럽중심주의적으로 보이는 것은 모조리 배제하는 것이다. 그러면 남은 설명방식은 1)로 돌아가게 마련인데, 그 귀결은 위와 같다. 3) 민족주의와 자민족중심주의에 대해서 설명하기보다는 주어진 개념으로 이용하기에 급급하다. 그러한 개념들이 해당 역사에서 어떻게 유입됐고 만들어졌고 이용됐고 변했는지에 관한 의문은 모조리 차단 된다. 처음부터 그 사회는 민족주의와 자민족중심주의의 극단으로 치달을 준비가 되어 있었다. 이 정도면 목적론의 수준이 지극하기 짝이 없다. 4) 가장 황당한 것은 학술적 연구에서 한 발짝 더 나아가 제기하는 실천적 과제들이다. 사실 그 자체로는 전혀 문제될 것이 없고 오히려 격려를 받아야 한다. 허나 그 내용이 대개는 전혀 실현가능성도 없을 뿐더러, 직접적으로는 그런 내용이 팔리는 시장의 이해, 간접적으로는 제국주의적 이해관계에 복무하고 있다. 해당 사회의 인민이 겪는 어마무시한 고통과 핍박, 부자유와 감시, 인권의 ㅇ도 찾아볼 수 없는 상황 등은 당연히 개선되어야 한다. 이는 보편적인 명령이다. 그런데 그 개선을 이루기 위해 정작 무엇이 이뤄져야 하는지는 찾아볼 수 없고, "세습적" 지도부에 대한 맹렬한 비난이나 세계와의 더 많은 접촉을 강제시킬 따름이다. 인권의 미명 하에 외세와 결탁한 군사정권에 전복된 국가들의 사례나 소련 해체 직후 구소련 및 동유럽 사회가 겪은 역사적 경험, 국제기구와 초강대국의 갖은 제제 등을 떠올리면 그러한 제안들이 얼마나 단순하고 근시안적이며 실상 아무 말도 하지 않는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다. [본문으로]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없음 2018.01.15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자료에 감사드립니다
    아래 도움이 될지도 몰라 추가합니다

    히라이와 슌지, 이종국 역, 북한 중국관계 60년: '순치관계'의 구조와 변용, 선인, 2013
    이정철. 사회주의 북한의 경제동학과 정치체제-현물동학과 가격동학의 긴장이 정치체제에 미치는 영향을 중심으로, 서울대 정치학과 박사학위 논문, 2002

    • Л 2018.01.15 16: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자료가 유용하게 쓰인다면 더 바랄 것이 없겠습니다. 아울러 자료 소개도 감사합니다. 60년 책은 얼핏 읽은 기억이 납니다만, 박사학위 논문은 처음 듣는 것이군요. 혹시 pdf 파일을 가지고 계신지요?

  2. 없음 2018.01.19 00: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ezpdf 형태라 제가 소장은 못 하고 있습니다만 아래 링크입니다
    개인적으로 북한경제에 관한 최고의 논문이라 생각합니다

    http://snu-primo.hosted.exlibrisgroup.com/primo_library/libweb/action/display.do?tabs=viewOnlineTab&ct=display&fn=search&doc=82SNU_INST21480869730002591&indx=15&recIds=82SNU_INST21480869730002591&recIdxs=4&elementId=4&renderMode=poppedOut&displayMode=full&frbrVersion=&vl(15540190UI1)=AND&vl(19022558UI4)=dissertations&vl(15540197UI6)=&vl(15540196UI6)=00&dscnt=0&vl(1UIStartWith0)=contains&vl(1UIStartWith2)=contains&vid=82SNU&mode=Advanced&vl(D15540194UI3)=all_items&vl(322990461UI2)=any&tab=book&vl(19016102UI5)=all_items&vl(freeText1)=&vl(15540195UI6)=00&dstmp=1516350923201&frbg=&vl(19022561UI1)=any&vl(15540199UI6)=00&vl(1UIStartWith1)=contains&tb=t&vl(15540198UI6)=00&vl(19016099UI0)=creator&vl(15540188UI0)=AND&srt=rank&vl(15540188UI2)=AND&vl(15540200UI6)=&Submit=%EA%B2%80%EC%83%89&vl(freeText2)=&vl(freeText0)=%EC%9D%B4%EC%A0%95%EC%B2%A0&dum=true

  3. 송하봉 2019.11.13 14:2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한국에서 북한사 수업을 듣고 있는 사학과 대학원생입니다. 참고문헌 목록에 저희 교수님의 글도 있어서 반가웠습니다. 정리가 잘 되어 있어서 참고가 됩니다. 감사합니다!

꿈 같던 연휴가 다 갔다. 계속 나아갈 뿐이다. 

동구 현대사와 국제주의 관련 서적을 꽤나 모았다. 어서 읽어야 하겠다.

잘 지내고 있다. 아주 특권적인 삶을 살고 있다. 이런 속에서 말로만 혁명을 읊조리는 그런 사람이 되어서는 아니 된다고 생각 한다. 그런데 한편으로 이 시대는 개인이 무언가 할 수 있는 때가 결코 아니다. 다시 말해, 내가 아무리 열심히 하고 노오오력을 기울인다 하더라도 무언가를 하기 힘들다는 것이다. 분명 시대는 변했다. 이 시대를 추적하기 위해서는 수학, 과학, 공학에 관한 지식을 알고 있어야 하며, 금융의 운동에 대해서 포착해야 한다. 한편으로 제국주의질서가 만들어 놓은 격자를 명확하게 인식해야 한다. 그런 의미에서 아직 나는 계몽주의적 전통에 입각한 무언가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우선은 인식해야 한다. 해석해야 한다. 연후에 바꿀 수 있다. 

하지만 미래가 결코 밝지 않다. 3-4년 후에, 논문을 거의 다 쓰거나 반절 이상 썼고 본격적으로 구직을 걱정할 때, 아니면 미국 대통령이 바뀌거나 그 전에 자리에서 물러날 때, 어떤 미래가 펼쳐질까? 

나는 어떠한 인상을 그리고 이에 바로 사로잡힌다. 내가 그리는 인상에서, 자본은 국가를 타고 사회를 착취한다. 마르크스가 그의 대작에서 종종 인용했고, 엥겔스가 정부 대신 수행한 그 보고서의 내용이 맥락만 다를 뿐이지 그대로 드러난다. 이미 우리가 마시는 커피콩에는 하루 미화 2불도 받지 못하는 제3세계 노동자들의 얼이 서려있다. 우리가 쓰는 휴대폰에 들어가는 금속이나 태블릿, 노트북에 들어가는 이러저러한 부품들이 떠오른다. 자동차뿐만 아니라 온갖 산업에 들어가는 석유는 자연환경에 대한 창의적, 수리파쇄적 공세에서 나오는 것 아닌가. 일전에 유명한 선생이 주재하는 워크숍에 가서 이런저런 얘기를 듣다가 누가 문을 열고 들어오더라. 이른바 케이터링 직원이었던 것이지. 유사파시즘을 비판하고 식민지 주체의 이중부정을 얘기하는 한편으로 케이터링 직원이 깔아주는 뜨끈하고 맛갈난 음식들이 무척이나 흥미로운 순간을 그렸다. 또한 같은 공간이었지만 누구는 토요일에도 일을 하고 누구는 토요일에도 고담준론을 펼치고 하는 모습이 내게는 인상적이었다. 이러한 질서를 바꿀 수는 없는 것인가? 바꾼다면 어떻게? 바꾼 후에는 어떻게?

난 이런 생각이 하나마나한 생각이라고 여기진 않는다. 다만 이런 생각이 힘을 얻으려면 다름 아닌 사람들의 여유가 늘어나야 한다. 그래야 책을 읽고 그래야 비판을 할 수 있다. 여유가 늘어나도 책을 안 읽을 수는 있다. 테크놀로지의 발전으로 사람들의 이목을 빼앗는 여러 재미있는 것들이 있기 때문이다. 이를 비판하는 것이야말로 나는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 그것은 결국 사람들의 의지박약을 비판하는 것에 다름 아니기 때문이다. 휴대폰과 태블릿과 노트북과 넷플릭스가 사방에 포진한 상태에서 어떻게 다시 비판의 기지를 만들 수 있을 것인가? 결국 당장 드는 생각은 비판적으로 사고할 수 있는 인문학자, 사회과학자, 자연과학자, 공학자들이 교육계로 진출하여 접면을 넓히는 길이다. 그러한 시도들이 얼마나 쉽게 좌초되는지에 대한 안타까움이 먼저 든다. 쉽지가 않다.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정신없이 공부를 하고 있다. 그래서 블로그에 올릴 짬이 없었다. 사실 짬은 내면 언제든 있다. 허나 그렇게 할 마음의 여유가 없었다. 마음의 여유가 없는 이유는 다름이 아니라 이곳에서의 귀중한 시간을 헛되이 보낼 수 없다는 강박 때문이다. 이러한 강박은 앞으로 더욱 강화되겠지? 강박이 나를 지배하지 않도록 유의해야겠다. 한편으로 그런 생각이 든다. 이렇게 공부를 해서 언젠가는 논문자격시험을 통과하고, 언젠가는 박사가 되고, 언젠가는 책을 내고, 언젠가는 ... 케인즈의 말처럼, 장기적인 관점에서 우리 모두는 죽은 목숨이다. 이러한 말이 무엇을 의미하는지는 사람마다 해석이 다르겠지만, 결국 죽는다는 건 변함 없는 사실이고, 따라서 죽기 전에 좋은 일을 많이 해야 하겠다. 좋은 일이란 건 무엇일까? 이 또한 사람마다 의견이 분분하겠지만, 내게 좋은 일이란 대중에게 다가갈 수 있는 책을 쓰는 것이다. 아무래도 지금은 아시아언어문화학과에서 역사를 공부하고 있으니, 역사책을 쓸 것이다. 두 번째 책은 아직 먼 미래의 일이지만 그렇다고 생각을 하지 말란 법은 없다. 역시 역사책을 쓸 것이다. 세 번째 책은 과연 쓸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꼭 죽기 전에 책 세 권은 내고 싶다. 이 책을 관통하는 주제는 무엇이 될까? 당분간 그리고 앞으로도 큰 심경의 변화가 없다면, 이는 사회주의가 될 것이다. 사회주의의 역사, 사회주의를 실천한 사람들의 이야기, 그리고 그들이 짧은 기간 안에 미래를 선취하기 위해 무엇을 했는지를 다룰 것이다. 이는 나름대로 실천적이고 현재적인 의의를 담고 있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결국 내 관심사는 오늘날이기 때문이다. 오늘날을 어떻게 더 잘 분석할 수 있을까? 오늘날의 "가장 약한 고리"는 무엇이며, 오늘날의 패권은 대체 어디에 있는가? 그 패권은 어떻게 우리를 관리하며, 우리는 이에 어떻게 저항해야 하는가? 이러한 질문은 답이 정해져 있지 않고, 솔직한 심정으로는 과연 답이 있는지도 모르겠다. 하지만 이런 고민을 점차 하지 않게 된다면 우리의 미래는 지금보다 조금 더 어두워질 것이다. 이미 충분히 어두워진 세상이다. 착취와 압제와 전횡과 폭력과 지배는 이제 더 새로울 것도 없다. 이를 어떻게 다시 포착해야 하는가? 

 나의 기획에는 새로운 것도 없고 흥미로운 지점도 많지 않다. 하지만 한 번 죽는 인생에서 무언가 내가 좋은 일을 할 수 있다면, 그것은 사회주의의 역사를 연구하고 서술하는 것이라는 신념을 가지고 있다.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10월 28일 - UCLA 44일차  (0) 2017.10.28
2017년 10월 26일 - UCLA 42일차  (0) 2017.10.27
2017년 10월 24일 - UCLA 40일차  (2) 2017.10.24
2017년 10월 4일 - UCLA 20일차  (0) 2017.10.05
2017년 10월 2일 - UCLA 18일차  (0) 2017.10.02
2017년 9월 29일 - UCLA 15일차  (0) 2017.09.30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7.10.26 18: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화이팅! 책을 사볼 수 있는 그날이 어서 오기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내 이름은 빨강

생각 2017.09.14 15:26

2017년 9월 14일 밤에 fb에 썼다가 지움.

오르한 파묵의 <내 이름은 빨강>에 대한 동지가 쓴 감상을 읽었다. 이 책을 읽자 바로 내가 떠올랐다고 했다. 중심부와의 격차를 온몸으로 느낄 수밖에 없는 주변부 예술가의 고뇌를 보았다고 했다. 작가는 16세기 오스만제국의 중심 이스탄불을 글로 재구성하며 묻는다. "주변부에서 예술은 무엇인가?" 소설 속 화자들은 "탈출구가 없다"고 자조했다고 한다. 나는 미국으로 망명한 블로흐(비동시성의 동시성)와 멕시코로 망명한 트로츠키(불균등결합발전)가 떠올랐다. 노답의 세계에서 반주변부 역사학도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추기: 100년 전과 확연히 달라진 세상에선 사회주의와 야만 사이의 선택이 아니라, 덜 야만(인간의 얼굴을 한 자본주의)과 더 야만(한국 같은 자본주의) 사이의 선택만 남은 듯 하다. 어쨌든 다 야만이긴 매한가지 ...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9월 16일 - UCLA 2일차  (0) 2017.09.17
2017년 9월 15일 - UCLA 1일차  (0) 2017.09.16
내 이름은 빨강  (0) 2017.09.14
2017년 9월 14일 - 출국 전날 묘사  (0) 2017.09.14
2017년 9월 12일 - 글의 무용함에 관해  (2) 2017.09.11
2017년 9월 3일  (0) 2017.09.03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116~127쪽.


공산당의 주도로 그리고 그 지도하에 공산주의의 자기-철폐는 역사적으로 유일무이한 사건이고, 이는 전쟁, 예컨대 냉전에서의 패배나 또는 공산주의에 복속된 인민들이 자유를 위해 싸운 결과로 아직까지도 일관되게 인식되기 때문에 종종 하찮은 것처럼 비쳐진다. 그러나 이 같은 매우 친숙한 설명은 하나도 정확하지 않다. 냉전은 전쟁이라기보다는 전쟁의 은유였고, 따라서 이는 오직 은유적으로만 패배할 수 있었던 전쟁이었다. 군사적 측면에서 소련은 난공불락이었다. 그리고 자유를 외치던 그 모든 단체들은 자본주의로의 이행 이전에 모두 수그러들었다. 러시아의 반체제 운동은 1980년대 중반 이전에 이미 모두 끝난 셈이었다. 마찬가지로 폴란드의 연대(Solidarność)운동 또한 폴란드 계엄군에 의해 즉각적으로 종결되었다. 북경에서의 소요는 성공적으로 진압되었고 질서가 회복되었다. 정확히 바로 이러한 모든 내부적 반대의 총체적 패배와 어떤 가능한 외부적 간섭에 대해 완전히 자유로웠던 점이 소비에트 및 중국 지도부로 하여금 자본주의로의 이행에 착수하게 이끌었다. 만일 지도부가 절대적으로 안정적이라고 느끼지 않았더라면, 그렇듯 거대한 정도의 재건과 가속을 실행하지는 않았을 것이다.

이러한 재건의 과정에서 소련이 해체되었다는 사실은 앞서 말한 패배라는 인식에 기여하곤 하였다. 외부에서는 소련을 러시아 제국으로 간주하는 것이 지배적이었고, 소련의 해체는 결과적으로 독립을 쟁취하기 위한 여타 국가의 노력을 방해하는 러시아의 패배로 종종 해석되었다. 그러나 이 지점에서 어떻게 된 영문인지, 러시아가 소련을 해체했다는 사실, 즉 옐친 행정부의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및 벨로러시아와의 조약에 따라 소련에서 탈퇴한 사실은 망각된다. 따라서 다른 소비에트공화국들에 독립이 부과되었다. 이는 위에서부터, 그리고 중앙에서부터, 가만히 수동적으로 당하지 않고, 역사를 변증법적으로 만들어야 하는 과업을 부여 받았다는 신념 속에서 성장한 지도부의 주도하에 야기된 전환점이었다. 마르크스주의자들은 항상 자본주의가 경제적 가속을 위한 최선의 기제라고 믿었다. 마르크스는 이를 빈번하게 강조했고, ‘공상적 공산주의에 맞선 주장으로 활용했다. 공산주의의 승리를 위해 사회주의적 질서라는 틀 안에서 그리고 공산당의 통제 하에 자본주의를 길들이고, 도구화하고, 이를 일하게끔 만들겠다는 제안은 10월 혁명 이래 주요한 안건이었다. 이는 무척 많이 논의되었고, 때때로 그리고 아주 일관성 없게 실행에 옮겨진 가능성이었다. 그러나 이러한 생각은 공산주의지도부가 충분히 안정적이라고 느끼지 않았고, 이러한 실험이 행여 권력의 상실로 이어질까 하는 두려움 때문에 결코 행동으로 옮겨지지 않았다. 1980년대와 90년대, 지도부는 충분히 강하다고 느꼈고, 실험에 따른 위험을 감내할 수 있었다. 이 실험이 실패했는지 여부를 판단하기에는 아직 너무 이르다. 중국에서는 공산당이 여전히 확고하게 권력을 쥐고 있다. 러시아에서는 중앙의 통제가 약화되기보다는 계속 강화되고 있다. 이러한 모습은 앞으로 시험대에 오를 것이고, 완전히 성공했음을 증명할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러한 맥락에서 실상 스탈린이 소련 해체의 조건과 법리적 절차 양자를 고안하고 만들었다는 사실을 상기할 만하다. 이른바 1936년도 스탈린 헌법17조는 다음과 같다. “각각의 연맹공화국은 소비에트사회주의공화국연에서 자유롭게 탈퇴할 수 있는 권리를 보유한다.” 이 정식은 아무런 변경 없이 1977년도 소련 최후의 헌법에 72조로 채택되었다. 이 조항의 중요성은 미국 역사상 유일한 내전이 독립된 주들이 연을 자유롭게 떠날 수 있느냐 여부에서 발생된 것임을 기억할 때 무척 분명해진다. 대조적으로 개별 공화국들에는 어떠한 제약이나 조건에 구애받지 않고 탈퇴할 수 있는 권리가 보장되었다. 이는 스탈린이 애초부터 소련을 통일된 국가가 아니라 독립국들의 느슨한 연으로 인식했음을 보여준다. 그러한 헌법이 소련의 잠재적 해체를 사전에 기획하는 것이라는 반대는 당시 국제법 전문가들에 의해 이미 제기된 바 있다. 그러나 문제적인 조항을 수정하지 않고 유지하려는 스탈린의 결심은 굳건했다. 그 이유는 오직, 스탈린이 소련을 변증법적으로, 즉 국가인 동시에 비()국가로 규정하길 바랐기 때문이다.

스탈린 헌법이 이러한 정의를 연맹 초기의 문서에서 가져왔다는 점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그러나 그러한 유지는 일국사회주의의 건설 가능성을 논한 스탈린 태제를 향한 비판, 특히 가장 유명한 것으로 트로츠키의 비판에 대한 응답이라고밖에 해석할 수 없다. 따라서 사회주의가 들어설 이 나라는 국가들의 연합이자 나라들의 무리, 즉 독자적이고 단일하며 고립된 국가라기보다는 자본주의국가들의 공동체에 대항하는 사회주의국가들의 공동체에 더욱 가깝게 표상되었다. 소련에서 이러한 국가들의 공동체 개념은 또한 일상생활에서도 일관되게 수행되었다. 각 공화국은 고유한 정부와 의회, 행정기관과 언어를 가졌다. 한 공화국에서 다른 공화국으로 당과 국가 공무원들의 공식 방문이 있었다. 작가들의 대회가 조직되었고, 이와 마찬가지로 문화축제나 전문가의 교환 등이 이뤄졌다. 국가 내부의 생활은 마치 국제무대에서처럼 수행되었다. 그러나 이 모든 것에서 가장 결정적인 역할은 모든 소비에트 공민의 여권에 나와 있는 민족’(nationality)이라는 범주가 맡았다. 이 범주의 기능은, 민족을 한 국가의 시민권으로 이해하는 외국인들에게는 단지 수수께끼에 불과했다. 그러나 이는 소련의 모든 공민들에게, 그리고 확실히 그들 삶의 전반적인 영역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 이때 민족은 한 성원의 종족적 기원을 의미했다. 개인은 그의 부모가 서로 다른 민족일 때만 자신의 민족을 선택할 수 있었다. 그렇지 않을 경우, 부모의 민족은 자녀에게 전해졌다. 모든 실질적인 사안에서, 그리고 무엇보다도 구직 시, 개인은 민족에 대해 질문을 받았고 종종 부모의 민족에 대해서도 질문을 받았다. 소비에트 국제주의는 종족적 차이를 극복하고 지워버리는 일면적인 보편주의를 의미하지 않았다. 반대로, 사회주의적이고 국제주의적인 국가들의 공동체인 소련의 건설과정에서 공민 그 누구도 그들의 출신에 대해 망각하는 것은 허락되지 않았다. 변증법적 이성을 체현한 공산당만이 어디서 민족이 끝나고 국제주의가 시작되는지, 또는 어디서 국제주의가 끝나고 민족이 시작되는지 결정할 수 있었다.

공산주의에서 자본주의로의 이행이 조직된 사유화 과정 또한 마찬가지로 변증법적이었다. 소비에트 공산주의의 이론가들과 실천가들은 생산수단에 대한 사적소유의 완전한 철폐를 우선 사회주의, 이어 공산주의사회를 건설하기 위한 중요한 전제 조건으로 보았다. 오직 모든 사적소유에 대한 총체적 국가-사회화만이, 공산당이 사회에 대해 완전히 새롭고 비할 데 없는 형성적 권력을 획득하는 데 필요한 총체적인 사회적 가소성(可塑性)을 가져다 줄 것이었다. 사적소유의 철폐는 과거, 그리고 심지어는 역사와의 급격한 단절을 수반했는데, 이는 역사가 대개 사적소유관계의 역사로 이해되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이러한 철폐는 자연, 즉 인간 본성(human nature) 등등의 자연에 앞서 술(, art)에 우선권을 부여하였다. 만일 사적소유에 대한 권리를 포함한 인간의 자연권이 철폐된다면, 그들의 혈통에 대한 자연적인끈이, 그것들의 유산 및 내재적인문화적 전통 또한 분리될 것이고 그때 인류는 스스로를 새롭게 완벽한 자유 속에서 만들어낼 수 있다. 더 이상 아무것도 소유하지 않은 인간만이 모든 사회적 실험에 자유롭게 뛰어들 수 있다. 그러므로 사적소유의 철폐는 자연적인 것에서 인공적인 것으로, 필요의 세계에서 (정치적으로 형성적인) 자유의 세계로, 전통적인 국가에서 총체적인 예술품으로의 이행을 표상한다.

이러한 기초 위에 사적소유의 재도입은 적어도 처음에는 공산주의 실험을 종결시키기 위한 동등하게 결정적인 전제 조건을 구성한다. 그러므로 공산주의적으로 통치하는 국가의 소멸은 단순한 정치적 사건을 표상하지 않는다. 우리는 정부들, 정치체제들, 권력관계들이 종종 사적소유에 대한 권리에 본질적으로 영향을 끼치지 않으면서 변해왔다는 것을 역사로부터 알고 있다. 이러한 예들에서, 사회적이고 경제적인 삶은 심지어 정치적 삶이 급진적인 변화를 겪더라도 사적[소유] 법에 의거해 구조화된 채 남아있다. 대조적으로, 소련의 해체 이후에는 운동 중인 어떠한 사회계약도 더 이상 없었다. 거대한 영토가 버려졌고, 미국의 서부개척시대처럼 무법천지의 황무지들은 새롭게 구조화되어야 했다. 다시 말해, 그러한 땅들은 사적 전용을 위해, 그리고 실상 국가 지도부 스스로가 명령하는 규칙들에 의거해 구획되어야 했고, 분배되어야 했으며, 풀려야 했다. 이 경로를 따라 재화의 국가-사회화 이전에, 상속 철폐 이전에, 사적 재산의 기원과의 단절 이전에 존재했던 조건으로 완벽하게 돌아갈 가능성은 전무했다.

사유화는 이전의 사회화만큼이나 인공적인 정치적 구성물이었음을 궁극적으로 증명했다. 공산주의를 건설하기 위해 한때 사회화된 국가는 이제 자본주의를 건설하기 위해 사유화되었다. 양자의 경우에서 모두 사적소유는 국가적 이유(raison d'état)에 종속되었고, 따라서 명백히 인공물, 철저히 계획된 경륜(經綸)의 산물이다. 그러므로 사적소유의 ()도입으로서의 사유화는 자연으로, 자연 상속과 자연법으로 이어지지 않는다. 탈공산주의 국가는 공산주의적 선구자처럼 구성물이고, 단지 행정 권력인 것만은 아니다. 따라서 탈공산주의적 상황은 자본주의의 인위성을 밝힌다는 사실에서 특징적인데, 이는 자본주의의 대두를 경제발전의 자연스러운과정으로서가 아닌 사회적 재구조화를 위한 순전한 정치적 기획으로 표상한다는 점에서 그러하다.

동구 국가들에서, 그리고 현저하게 러시아에서 자본주의의 건설은 경제적 또는 정치적 필요에 따른 결과도 아니고, 피할 수 없으며 유기적인역사적 이행도 아니다. 오히려 사회를 공산주의 건설에서 자본주의 건설로 바꾸도록 정치적 결정이 취해졌고, 이러한 목적을 위해 (그리고 고전적인 마르크스주의에 완벽히 의거하여) 건설의 대들보 역할을 맡도록 사적소유의 주인 계급이 인위적으로 만들어졌다. 이러한 과정은 사체, 즉 사회주의사회의 시체에 대한 폭력적인 훼손과 사적 전용을 포함했는데, 이는 민족 또는 부족의 구성원들이 신성시되는 동물의 사체를 공동으로 섭취하는 과거의 신성한 연회를 떠올리게 한다. 그러한 연회는 한편에서 각각이 사체의 사적인 조각을 조금씩 받는다는 점에서 신성시되는 동물의 사유화를 의미하기도 했지만, 다른 한편에서 정확이 이러한 사유화를 통해 부족의 초()개인 및 초사유(私有) 공동체의 기초를 구성하기도 했다. 이 지점에서 시체에 대한 유물론적 변증법은 자신의 오래도록 지속되는 효과를 증명한다.

스탈린주의적 사회주의의 진정한 뻔뻔함은 바로 반()유토피아주의, 즉 소련에 기본적으로 이미 유토피아가 현실화되었다는 단언에 있다. 사회주의진영이 들어선 진정으로 실재하는 장소는 유토피아의 비장소(non-place)라고 공언되었다. 이러한 단언이 반사실적(反事實的)이고, 국가가 공식 전원시(田園詩)를 조작하고, 개인적인 생존이나 억압 및 조작에 저항하는 투쟁 또는 영구혁명을 위한 투쟁이든 간에 갈등과 투쟁이 지속되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는 특별한 노력이나 통찰이 요구되지 않고, 당시에도 요구되지 않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순히 사실적 부정의와 단점들을 언급함으로써 이는 끝났다는 유명한 주장을 세계로부터 최종적으로 일축하는 것은 아트만(atman, 힌두교에서 개별적, 인격적 원리-역자 주)은 브라만(brahman, 힌두교에서 근본적 실재 또는 원리-역자 주)’ 또는 삼사라(samsara, 윤회-역자 주)는 니르바나같은 유명한 교리를 불식시키는 것만큼이나 불가능한데, 이는 반유토피아와 유토피아, 지옥과 낙원, 영벌(永罰)과 구원의 역설적인 정체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여기서 완료되었다는 것은 마쳤다는 것이고, 따라서 자유롭게 반복될 수 있다.

그러한 반복이 역사적으로 유일무이하고 결정적으로 종결된 현상인 소비에트 공산주의로의 회귀를 의미하지 않는 것은 확실하다. 그러나 언어를 통한 통치를 확립하려는, 즉 철학의 세계를 건설하려는 추후의 시도는 개연성이 높고, 확실히 불가피하다. 언어는 돈보다 더욱 보편적이고 더욱 민주적이다. 게다가 이는 돈보다 더욱 효율적인 매개인데, 사고 팔리는 것보다 더욱 많이 말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사회적 권력관계의 언어화(linguistification; d. Versprachlichung)는 모든 인간 개개인에게 권력, 운명, 삶을 부정하고, 그것들을 비판하고 비난하고 저주할 수 있는 가능성을 건네준다. 언어는 평등의 매개이다. 권력이 언어화된 상태에선, 권력이 바라든 바라지 않든 모든 화자의 평등이라는 조건하에서 권력이 작동하도록 강제된다. 만일 모든 화자에게 형식논리적으로 유효한 주장을 하라고 요구된다면, 분명히 언어의 평등은 왜곡되고 심지어 파괴된다. 그러나 철학의 과제는 정확히 그러한 형식논리적으로 유효한 언어의 억압에서 인간을 자유롭게 하는 것이다. 철학은 지혜에 대한 충족되지 않고 충족될 수 없는 사랑으로 규정되기에 일종의 욕망이다. 그러나 이는 총체적으로 언어화된 욕망이며, 따라서 이것의 역설성(paradoxicality)은 투명해진다. 철학은 인간에게 자기모순 속에서 그 사실을 감추지 않고도 살아갈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제도이다. 이러한 기초 위에, 바로 이 제도를 사회 전체로 확장하려는 바람은 전적으로 억압될 수 없다.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고에너지 연구소의 시멘뉴슈킨이 이끄는 연구팀이 미래의 순수한 반양성자 빔을 위한 전기장치를 두고 작업하고 있다. 이 과업을 위해 소비에트 일꾼들은 사회주의 형제국가에서 온 동지들과 일하고 있다. 

사진에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물리학 연구원 후보(깐지다뜨) 이.엔. 시멘뉴슈킨, 기술자 베.엠. 비쉬냐코바, 연구원 엠.쎄. 븨소찬스키(체코슬로바키아), 삔 쫜찬(중국) - 기사, 쎄.베. 리흐비츠키 - 선임 기사. 사진 베. 슈스찌나." 

출처: 소련 모 신문, 1960년 5월 10일 화요일자.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년 7월 9일

생각 2017.07.09 06:43

 러알못이었을 2016년 1월, 귀국을 앞두고 모스크바의 헌책방 М♥СКВА에서 500루블 주고 구입한 고서를 이제야 펴봤다. 첫 구절부터 강렬하고 파고든다. 아래와 같다. 


"오늘날 사회적 삶의 핵심은 바로 계급투쟁이다. 이 투쟁의 운동에서 각 계급은 저마다의 이데올로기에 의거한다. 부르주아지는 나름의 이데올로기를 가지고 있는데, 이른바 리버럴리즘이다. 프롤레타리아 또한 자신의 이데올로기를 가지고 있는데, 주지하다시피 이는 사회주의다." 


С, 무정부주의 또는 사회주의?, 1950, 7.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7월 23일  (0) 2017.07.23
2017년 7월 16일  (0) 2017.07.16
2017년 7월 9일  (0) 2017.07.09
2017년 7월 8일  (0) 2017.07.08
2017년 5월 23일  (0) 2017.05.22
2017년 5월 6일  (0) 2017.05.06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7년 5월 5일

생각 2017.05.05 10:43

 한동안 이 '생각'을 이용하지 않았다. 4월 초까지는 문서에 하루하루의 일과를 적어 넣었는데, 언제부터인가 그만 두었다. 다시 시작하는 셈이다.

 아침에 일어나 이탈리아인 친구인 이본을 배웅하러 프란치스카와 셋이 아르쬼의 택시를 타고 공항으로 향했다. 온도는 10도를 넘는 상온이었고 하얀 파카가 아주 벅차진 않았으나 계속 입을 수는 없었다. 공항에서 한참을 기다렸다가 그녀를 보내고 프란치스카와 돌아왔다. 갈 때는 500루블, 올 때는 700루블이었는데 전부 이탈리아인들이 지불하였다. 방에 돌아와 잠깐 누워 있다가 씻지도 않고 학교로 향했다. 한국인 동생인 K와 L이 먼저 와있었다. 수업을 듣고 K와 사르본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 점저를 마저 산 뒤에 주건물로 향했다. 주건물 창구 직원은 바로 은행에 가서 납부하면 된다고 했고, 그 길로 스베르방크에 가서 납부하였다. 야르체에 들러 이것저것 사고, 인터넷 비용 1,000루블을 낸 후에 기숙사에 돌아왔다. 책을 읽다가 잠깐 잤다. 다시 책을 읽다가 아까 산 점저를 데워 먹고, 다시 책을 읽었다. 10시가 되어 내려가 운동을 했다. 막판엔 러시아인 커플이 들어와 말을 걸어 보았다. 여자는 엠게우 철학과 1학년생이었고, 남자는 트수(톰스크국립대학)에 다닌다고 하였다. 둘은 톰스크 출신이나, 남자의 아버지는 투르크메니스탄 출신이라고 했다. 그래서 이름이 루스땀이었다. 역시 투르크메니스탄 출신의 막사트가 들어와 넷은 잠깐 이야기를 나누다가 헤어졌다. 방에 돌아와 씻고 이제 잘 준비를 마쳤다.

 박사학위 논문뿐만 아니라 역사 공부를 어떻게 해야 할지 계속 궁금하다. 역사학이란 무엇이고, 역사학적인 질문과 서술은 무엇인가. 어떠한 효용을 가질까? 나는 그 효용에 관심이 많다. 이런 내 관심사는 사회과학으로 공부를 시작한 개인사과 관련이 있지 않나 싶다. 과거의 내가 떠오른다. 이런저런 책을 읽기 시작한 것은 2008년, 학부 2년생이었을 때였지만, 본격적으로 무언가 읽기 시작한 것은 2010년, 일병 때부터였다. 지금은 시카고로 박사과정 진학에 성공한 연대 사회학과의 Y형의 영향이 컸다. 부르디외를 알게 되었고, 이를 통해 자연스레 독서의 범위가 넓어졌다. 좌우간 역사학을 당분간은 계속 할 터인데, 아직은 확신이 서질 않는다. 북한사와 사회주의역사를 보겠다고 마음은 먹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내용을 어떻게 분석하고 어떻게 서술해야 할지, 어떠한 논지를 통해 누구를 어떻게 설득해야 할지, 그러한 작업은 어떠한 의의를 가지는지 아직은 모르는 것 투성이일 따름이다.

 현재로서는 한국어뿐만 아니라 영어, 일어, 노어, 중어 자료를 이용할 수 있다. 박사과정 동안 게으름을 피우지만 않는다면, 어렵지 않게 독어나 다른 언어를 추가적으로 한두 개 정도는 할 수 있을 듯 하다. 문제는 그러한 언어 습득이 나의 박사학위 논문 작성에 어떠한 영향을 끼칠지 아직은 모르겠다는 것이다. 중요한 건 박사학위 논문을 잘 작성하는 일이며, 그보다 더 중요한 건 서적의 형태(book-form)로 일정한 두께의 글을 써내야 하는 일이다. 5년이라는 시간이 짧은 기간은 물론 아니지만, 2년은 수업을 듣고 시험을 준비하는 데 써야 하므로 실상 내게 주어진 시간은 3년이 전부이다. 하지만 그 가운데 1~2년은 또 학생들을 가르치고 이러저러한 일에 연루되어야 하는 만큼, 순수하게 연구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은 길어야 2년이 채 안 된다. 5년을 넘어가면 다시 연구 자금을 마련해야 하는 일에 시간을 쏟아야 하고, 자연스레 연구는 지지부진해 질 가능성이 높다. 이것이 오늘날 미국에서의 박사과정이겠다.

 그래도 절망적이지만은 않다. 어찌 됐든, 궁핍한 계층에서 태어나 강한 운과 자력갱생의 정신으로 라라랜드로 떠나게 되었다. 이제는 가서 잘 하는 일이 남았다. 물론 더 큰 출구전략을 계속해서 생각은 하고 있지만, 거기에 필요한 노력은 하지 않고 있다. 힘도 들 뿐더러 효율적이지 않다는 느낌이 강하다. 컴퓨터 언어를 공부하는 것은 분명 매력적인 일이지만, 나는 지금 컴퓨터 언어보다 더 급한 공부를 앞에 두고 있다. 양자택일이고, 책임은 내가 지는 것이다. 

 다시 역사학으로 돌아와 박사학위 논문으로 생각을 모으자면, 어찌 됐든 오늘날 북한사는 거의 아무도 안 하니만큼 기존의 연구를 잘 섭렵하는 일은 어렵지 않을 것이다. 문제는 그러한 기존의 연구를 어떻게 수준 높게 지양하는 일이겠다. 소련사의 Magnetic Mountain 같은 대저뿐만 아니라, 사회과학의 고전으로 불리우는 여러 책들처럼 꾸준히 읽히는 그런 책을 쓰고 싶다. 그러기 위해서는 역사학만을 고집해서는 안 될 것이며, 두루 읽고 널리 섭취하는 수밖에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한 바탕 위에 북한사의 어떠한 면을 볼 수 있을까? 북한의 사회사를 쓰면 재미있을 것 같다. 오늘날은 물론이거니와 냉전기에도 공산주의국가에 서방의 '시민사회' 비슷한 것이 있다고 생각한 사람은 거의 없다. 하지만 이는 사실이라고 할 수 없다. 공산주의를 실천한 국가에도 분명 사람들이 모여사는 여러 형태의 공동체가 있을 터이고, 이를 사회(obshchestvo)라고 보지 않을 이유가 어디에도 없다. 또한 소련사의 수정주의적 흐름을 무작정 따라해서는 안 되고, 그들이 노정하고 있는 문제, 즉 연구 주제 선정의 곤란에 따른 후속 연구의 부재를 잘 인지하고 이를 어떻게 극복할 것인지 염두에 두어야 하겠다. 그렇다면 결국 북한사 속의 사회, 북한의 인민/공민들이 받아 들이고 실천한 사회의 제면모를 그려내는 한편, Revolution on My Mind에서 선보인 것처럼 인민들 개인의 의식으로도 천착할 수 있어야 하겠다. 문제는 자료이다. 그런 방법론을 비슷하게나마 적용할 수 있는 자료들이 있을까? 자료의 한계를 인지한 후에는 결국 자료의 유형과 성격에 따라서 박사학위 논문을 작성해야 하는데, 그 경우에는 사회사의 외형을 띨 순 있어도 원래의 계획과는 다른 형태의 무언가가 나오겠다. 

 북한을 무대로 사회주의를 실천한 사람들의 만남을 연구해 보는 것은 어떨까? 결국 사회주의는 동상이몽이었다는 걸 드러내는 데 그쳐서는 안 되고, 그러한 면모들이 어떠한 역사적 의미를 지녔으며, 어떻게 기존의 논지와 시각에 의문을 제기할 수 있는지를 고민해야 하겠다. 어렵다, 어려워.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7년 5월 23일  (0) 2017.05.22
2017년 5월 6일  (0) 2017.05.06
2017년 5월 5일  (0) 2017.05.05
2017년 2월 22일~24일  (2) 2017.02.24
2017년 2월 19일~21일  (0) 2017.02.21
2017년 2월 16일~18일  (0) 2017.02.18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3일은 부처님 오신 날이었고, 5일은 어린이날이다. 두 날은 한국에서나 연휴이지 이곳 러시아에서는 휴일이 아니다. 한편 다가오는 9일은 전승절이고, 그래서 6일 토요일부터 9일 화요일까지 러시아의 연휴이다. 이 말인 즉, 식당이나 카페가 쉴 가능성이 높고 내가 굶을 가능성도 증가한다는 것이다. 더군다나 빨래는 10일 수요일까지 못하게 생겼으니 옷을 아껴 입는 습관을 발동할 때가 되었다.

 허나 연휴에는 쉬어야 한다. 나뿐만 아니라 근로대중도 쉬어야 한다. 그런데 슬픈 것은, 이곳 러시아도 헬조선과 별반 다를 바 없어서 휴일에도 식당이며 카페가 문을 활짝 연다는 것이다. 물론 헬조선처럼 자정 넘어서까지 그렇게 운영하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돈을 벌기 위해 휴일에도 일 해야 하는 정언명령은 이 거대한 연방을 지배하고 있으며, 도무지 이에서 벗어나기가 힘들다.

 이러한 속박에서 벗어나는 단 한 가지 방법은 반자본주의이다. 그리고 그 방법은 실현 가능성이 참으로 낮다. 나는 역사에서 인간이 그것을 실현시키고자 한 노오력을 탐구할 것이다.

'생각 > 서울통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베이센바흐통신 - 여행  (0) 2017.06.11
프라하통신 - 한국인  (0) 2017.06.07
톰스크통신 - 연휴  (0) 2017.05.04
모스크바통신 - 어떤 논지  (0) 2017.04.27
모스크바통신 - 소녀, 뛰다  (0) 2017.04.26
모스크바통신 - 사회주의  (0) 2017.04.24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어제부터 무선인터넷 연결이 안 돼서 애먹다가 드디어 오늘 아침 도브릐닌스카야 역 근처 한 카페에 와서 해결했다. 컴퓨터 문제였지 인터넷 문제는 아니었다. 공부로 탈조선 글을 최신화했고, 존경하는 형님이 쓰신 글을 읽었고, 지저귀는 새 소리를 조금 더 듣다가 숙소 돌아가련다. 오늘은 석사 논문 작성에 큰 도움이 됐던 자료를 편집하신 고려인 아저씨를 만난다. 주로 영어로 대화를 하겠지. 

 사회주의의 이상이 멋진 이유는 사람에 대한 사람의 착취와 억압, 박해를 종식하는 데 있다. 이는 당장에 그리고 당분간 불가능해 보인다. 하지만 그 방향으로 계속 나아가는 데 내 공부의 이유가 있는 듯 하다. 인류는 이미 사회주의를 실험했고, 큰 실패를 겪었다. 그 실패를 실패라고 하는 건 쉽다. 하지만 거기서 미래의 사회주의를, 아직 도래하지 않은 그 형태를 빚는 데 교훈을 얻는 일은 무척이나 어렵다. 한때 세계공산주의운동의 중심이었던 모스크바의 한 카페에서, 주변부에서 재배한 커피콩으로 갈아 만든 커피를 마시며 오늘도 헛된 상상을 해본다.

'생각 > 서울통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스크바통신 - 어떤 논지  (0) 2017.04.27
모스크바통신 - 소녀, 뛰다  (0) 2017.04.26
모스크바통신 - 사회주의  (0) 2017.04.24
톰스크통신 - 돈  (0) 2017.04.08
톰스크통신 - 하하  (0) 2017.03.23
톰스크통신 - 여유  (0) 2017.03.01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는 누구인가?

about 2016.07.24 09:06


라라랜드의 조선남입니다. 조선말, 영어, 일어, 노어, 중어 등을 구사하며 미국, 러시아, 영국, 노르웨이, 이탈리아 등지에서 발표와 강연을 한 적이 있습니다. 연구 관심사는 사회주의역사입니다. 자본주의에는 답이 없지만, 사회주의에는 더 답이 없었기 때문에 무엇을 해야 하는지 여러분의 가르침을 청합니다.

조선남의 다른 블로그: 네이버, 워드프레스, 페이스북

'abou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박사 3년차의 시작  (6) 2019.10.01
정치성향 테스트  (0) 2018.01.03
필자는 누구인가?  (0) 2016.07.24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년 6월 4일

생각 2016.06.03 22:15

 아침부터 내일 있을 영어시험 준비를 하고 있다. 단어를 외우고, 짧은 문제를 풀고, 긴 문제를 풀었다. 글쓰기 시험에 관해선 전혀 준비가 안 되어 있어서 이따가 모범답안을 몇 개 보려고 한다. 어짜피 영어로 학술활동을 하고자 하니 잘 준비하는 한편, 지원 전까지 재시험은 한 번 내지 두 번 더 보기로 마음을 먹고 있다.

 미국에서 북한(사)를 연구한다는 것은 어떤 의미일까? 이런 생각을 앞으로 계속 하겠지? 나 스스로는 '민족주의'의 주박에 스스로를 옭아매지 않으니 좀 더 객관적인 연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한다. 동시에 20세기 중반 이후 한반도에서 진행된 역사는 다양한 행위자들이 외친 이 '민족주의'를 외면하고서는 도무지 연구를 진행할 수 없는 형편이다. 대체 이 '민족'과 '민족주의'는 무엇이었을까? 

 북한은 1945년 소련군에 의해 해방된 이후, 미국보다는 한인의 내정에 간섭과 개입을 시도하지 않는 소련에 힘입어 자율적인 권력기구를 창출하는 데 성공하였다. 그렇게 본다면, 당시 한반도에서 '민족주의'는 어쩔 수 없이 북조선을 염두에 둔 구호였다. 동시에 '사회주의'와 동의어로 통용되기도 했다 (이는 지난했던 한국의 독립운동노선을 반영하는 것이다). 하지만 유럽사에서 '민족주의'가 보여준 통합의 힘은 곧바로 북한에서 배제의 힘으로 작동하기 시작하였다. 크게는 1950년대 초반 같은 '민족'을 대상으로 한 전쟁, 그리고 중반부터 전개된 전후 국내정치적 소요에서 非김일성 계열 정치인의 숙청이 바로 그것이다. 

 (계속)

'생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6년 6월 9일  (0) 2016.06.09
2016년 6월 6일  (0) 2016.06.06
2016년 6월 4일  (0) 2016.06.03
2016년 6월 3일  (0) 2016.06.03
2016년 6월 1일  (0) 2016.06.01
2016년 5월 23일  (0) 2016.05.22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북조선사회주의체제란 어떠한 과정을 거쳐 성립된 체제이며 그 세부의 모습과 역사적 성격은 어떠한가? 이 책은 저자의 도쿄대종합문화연구과 국제관계론 전공 박사학위논문인 北朝鮮における社会主義成立 1945~1961(1995)을 수정·증보한 것이다.[각주:1] 저자는 저자의 지도교수인 와다 하루키(和田春樹) 교수의 주장, 즉 북한국가의 성격은 국가사회주의체제[각주:2]를 기본으로 하고 그 위에 유격대국가가 세워진 모양새라는 명제를 수용·분석·보완하고자 했다. 와다의 연구 성과는 체제불변설을 주장하는 기존의 연구를 극복하는 것이었지만, 그는 북한사회의 특수성언제성립됐는지에 관해서 말을 아꼈기 때문이다.

 

이러한 문제의식을 이어받아 저자는 서장과 종장을 포함하여 모두 7, 1,000여 쪽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분량을 통해, 1945~61년 동안의 북조선사회주의체제의 제도적 형성과정을 당··행정기구·경제관리 부문으로 나누어 실증하였다. 다시 말해, 저자는 와다가 국가사회주의체제라고 총괄한 부분을 방대한 자료를 동원해 세밀하게 살피고, 제도적 형성의 측면에서 북조선사회주의체제의 역동적인 성립과정을 밝히고자 한 것이다. 이 글에서는 일단 이 책의 전후복구시기 이전[각주:3]까지를 다룬 부분을 일별함으로써, 6·25전쟁 휴전 이전 북한의 초기역사에 대한 이해를 심화하고자 한다.[각주:4]

 

이 책을 관통하는 저자의 핵심 주장은 무엇인가? 저자는 북조선사회주의체제는 1961년의 조선로동당 제4차 당대회를 전후하여 김일성을 정점으로 하는 당··군의 일체화를 완료했다고 주장하였다. 이를 확인하기 위해 저자의 시기구분을 따라 북한의 역사를 정리해보면 다음과 같다. 해방 직후부터 북조선임시인민위원회(19462)가 세워지기까지 38선 이북의 사정은 느슨한 인민위원회체제였다. 그러나 이후 북조선인민위원회(19472)의 설치, 두 차례 미소공위의 결렬, 급속한 민주개혁’, ‘조선 문제UN이관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출범(19489)과 같은 큼직큼직한 사건을 거치면서 북한은 국유화(기간산업 부문)와 사적 경영(농업, 유통 등)이 혼합된 다()우클라드(уклад; 경제 형태) 위에 이질성과 다양성을 품은 =국가체제가 들어서는 인민민주주의국가로 변화하게 되었다. 그리고 대대적인 남침과 전쟁은 이후 =국가체제가 농촌의 지엽 말단에 까지 침투한 전시체제를 빚어냈다. 전후 1958년까지 =국가체제의 행정력과 조직력은 증대됐으며, 1958~61년에 걸쳐 당의 일원적 지도체계가 정··사회(·)에 관철됨으로써 =국가체제가 전 사회를 포섭한” ‘국가사회주의체제의 건설이 일단락되었다.

 

이 책은 앞서 언급한 저자의 시기구분에 따라 북한의 정치사 서술에 비중을 두되, 군을 비롯하여 행정경제분야를 도외시하지 않고 인민민주주의국가단계에서 국가사회주의체제로 변모해나가는 과정을 서술하였다. 뿐만 아니라 책의 백미가 4, 1950년대 전후 복구와 =국가체제가 사회 전분야로 파고들어가는 과정을 서술한 부분인 만큼 저자는 이 장에 가장 많은 분량을 할애하였지만, 1~3·5장도 흥미롭기는 마찬가지이다. 특히 1장의 보론에서 다뤄진 조선공산당북조선분국 창설에 관하여는 북분국의 기관지인 정로가 아직 모스크바의 문서고에서 잠자고 있을 시점에 쓰인 것인데도 불구하고, 초기의 기본 자료를 바탕으로 북한의 공식설명이 변화해가는 과정을 면밀히 추적하여 상당한 설득력을 가진 가설을 독자들에게 선사한다. 2장은 토지개혁의 결정 과정과 군·당 관계에서 드러난 사회주의국가로서 북한이 가진 특수성(당의 통제<지도자를 정점으로 하는 인민위원회)을 어느 정도 보여주고, 3장은 박헌영에 대한 숙청재판에 얽힌 북··소 관계를 짐작케 한다.

 

저자가 동원한 방대한 자료 및 그 효과는 이미 여러 학자들이 인정한 바 있다. 역사가 김성보는 1945년부터 1949년까지의 북한 역사는 김광운의 북한정치사연구 I, 그 이후 1961년까지의 시기는 이 책이라고 함으로써, 북한의 건국 15년사에 대한 실증적 연구를 대표하는 책이라는 위상을 부여하였다. 따라서 이 책에 나온 자료는 북한사, 특히 1950년대의 역사를 공부할 때 반드시 알아두어야 하는 것이라 할만하다. 저자는 북조선의 공식자료인 당결정집과 김일성의 발언(김일성저작집), 당기관지인 로동신문(이전 정로), 이론지 근로자, 정부기관지 일간 민주조선을 비롯하여 인민, 옳은 노선을 위하여, 조선중앙연감(1949, 1950년판)등 북한자료, 남한·미국·러시아·중국·일본(사상휘보, 월보) 자료, 사전, 일지, 연감, 수기와 증언 등을 섭렵하여 구사하는 경이로운 모습을 보여주었다. 특히 이 책을 펴내는 과정에서, 과거 박사학위논문을 작성할 당시에 입수하지 못한 자료들을 추가적으로 수집하여 비판·게재하는 학구적 성실성과 열정을 보여주었다. 이는 역사학도에게 귀감이라고 할만하다.

 

한편 저자는 어떠한 문제의식과 이론적 틀을 가지고 와다 교수의 입론을 비판적으로 보완하려고 했는가? 저자는 이정식, 서대숙, 커밍스(코포라티즘론), 이종석(유일지도체계), 박명림, 가지무라 히데키(梶村秀樹), 스즈키 마사유키(鐸木昌之, 수령제), 와다 하루키, 김성보, 김광운(김일성지도체계) 등 기존의 연구 흐름과 본인의 명제를 견주었다. 저자에 따르면, 와다의 국가사회주의체제+유격대국가론사회주의국가라는 북한의 기본적인 전제를 미처 살피지 않았고, 다만 1960~70년대 이후 북조선사회주의의 특수성을 과도하게 부각시킨 것이다. 따라서 저자는 국가사회주의체제로서의 일반적성격이 만들어지는 시기인 1945~61년에 주목한 것이며, 같은 시기를 단계적으로 세분하여 정치·사회·경제를 아우르는 체제 일반에 대한 분석을 수행한 것이다.

 

하지만 이러한 문제의식은 저자의 엄밀한 실증적 자세에도 불구하고, ‘국가사회주의체제론이 사회주의=전체주의라는 식의 냉전적 분석과 어느 정도 동형이라는 의심을 살 가능성이 존재한다. 소련과 동구, 독일 등 국권적 사회간의 상호 관련을 역설하는 와다나, 그의 국가사회주의론을 별다른 비판 없이 받아들인 결과는 아닐까? 물론 저자의, 그리고 와다의 국가사회주의론=국가사회를 억압하는데 초점을 맞추기보다(이른바 전체주의분석) ‘국가’, ‘사회’ 3자의 유기적 결합을 중시한다. 하지만 양자는 정도의 차이만이 있을 뿐, 국가의 위로부터의 장악이라는 관점을 공유한다. 렇기 때문에 이 책에서 인민의 자발성이나 그러한 모습이 체제에 스며드는 체제적 역동성은 충분히 드러나지 못했으며, 저자는 그러한 공백을 계파간의 정치과정으로 채우려고 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책은 북한사 서술이 보여줄 수 있는 한계 이상의 모습을 보여주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특히 저자가 견지했던 자료에 대한 엄정한 자세는, 적어도 실증의 면에서 이 책을 뛰어넘는 대작이 좀처럼 나오기 어려울 것이라고 짐작케 한다.

 

  1. 논문의 요지는 다음을 참고. http://gazo.dl.itc.u-tokyo.ac.jp/gakui/cgi-bin/gazo.cgi?no=111492 [본문으로]
  2. 이 글은 국가사회주의체제에 관해 와다 하루키, 고세현 옮김, 『역사로서의 사회주의』, 창작과비평사, 1994(『歷史としての社會主義』, 東京: 岩波書店, 1992); 이신철, 「국가사회주의의 "아시아적 형태"로서의 북조선체제론의 몇 가지 문제」, 『史林』 26, 2006 등을 참고하였다. [본문으로]
  3. 각 장의 제목과 다루는 시기는 다음과 같다. 제1장 해방과 인민위원회(1945~1946) / 제2장 ‘인민민주주의국가’ 수립과 ‘당=국가’(1946~1950) / 제3장 6·25전쟁과 전시체제(1950~1953). [본문으로]
  4. 2015년 현재, 이 책에 대한 서평으로 모두 3편의 글을 찾을 수 있었다. 이 글은 다음의 서평을 이용하여 작성하였다. 김성보, 「방대한 자료로 밝혀낸 '북조선 국가사회주의체제'의 역사」, 『역사문제연구』 14호, 2005; 김용현, 「정치·경제·군사·지역 포괄한 북한 연구의 기념비」, 『월간말』 226, 2005; 박명림, 「일급에 이른 북한연구의 결실」, 『창작과비평』 33(2), 2005. [본문으로]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기하, 『한국공산주의운동사』 1~4, 국토통일원, 1976.


김준엽, 김창순, 『韓國共産主義運動史』,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1964~1973.

 

저자 소개_ 김준엽

 

- 한국공산주의운동사의 선구적인 작품.

 

서대숙, 『한국공산주의 운동사연구』, 화다, 1985. (The Korean Communist movement, 1918-1948, Princeton University Press, 1967.)

 

로버트 스칼라피노, 이정식, 한홍구 옮김, 『한국공산주의운동사』, 돌베개, 2015. (Communism in Korea, University of California Press, 1972.)

 

- 첫 100쪽을 읽었는데 벌써부터 오타가 나온다...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한국사의 전개과정 속에서 북한은 어떠한 위상을 차지할까? 오늘날 대한민국 국민의 북한에 대한 이해수준은 어느 정도이며 또 어떠한 인식구조 속에서 북한을 걸러내고 바라볼까? 국가라는 공동체 단위의 심급(審級)이라고 할 수 있는 헌법을 들여다보자. 대한민국헌법 제3조에 따르면, “대한민국의 영토는 한반도와 그 부속도서로 한다.” 이러한 규정은 오늘날 국제연합(UN) 가입국(1991)이면서, 7·4 남북 공동 성명(1972)에서부터 6·15 남북 공동선언(2000)10·4 남북정상선언(2007)의 상대국인 북한의 존재를 명백히 부정하면서, 동시에 북한에 대한 한국 사회의 인식수준의 지체(遲滯)를 반영한다고 볼 수 있다.

 

 북한에 대한 한국의 법리적 이해나 사회의 인식수준이 위와 같을지라도, 북한의 존재는 물리적으로 분명하며 점점 더 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렇다면 우리는 과연 그러한 이웃한 먼 나라북한을 어떻게 이해할 수 있을까? 북한에 대한 한국 언론의 선정적인 논조와 이념적 공세를 걷어내더라도, 특히 김일성에서 김정일로 대권(大權)세습된 사실이나 지도부에 대한 북한 사회의 동의자유주의(대의)적 민주주의사회의 구성원에게는 여전히 이해하기 힘든 요소임에 틀림없다. 따라서 북한을 이해하기 위한 첫 걸음으로써 북한정치에 대한 공부는 북한을 알아가는 실마리이자 관건이라고까지 할 수 있다.

 

 이 책은 저자의 서울대학교 정치학 박사학위논문인 김정일체제 형성의 사회정치적 기원: 1967~1982(2001)을 증보한 것이다. 이태섭의 저작이 김일성을 유일지도자로 선포한 북한 수령체계’, 김일성체제의 형성과정을 논구했다면, 이 책은 기존의 연구 성과를 참고하고 이어받아 김정일체제성립의 기원과 형성과정, “1970년대 북한 사회를 탐구한 노작이다. 전자와 후자 모두 정치에 매몰된 해석을 경계하고자 했고, 따라서 북한의 상층정치노선이 국내의 사회정치(경제)적 현상이나 국외의 정세변화에 변증법적으로 대응하는 모습을 그려내고자 하였다. 하지만 두 책 모두 자료적 근거에서 한계를 지니는데, 이를 어디까지 사실(史實)로 수용할지는 전적으로 독자에게 달려있다. 여하튼 이 책은 김정일체제의 탄생을, 위상을 달리하는 두 가지 맥락 속에 중첩시켜 놓았다. 이 책에서 김정일체제는 넓게는 수령체계라는 맥락에서, 그보다 조금 좁게는 후계체제라는 맥락에서 각각 파악된다. 그리고 둘을 아울러 저자는 김정일체제가 1967년 형성된 수령체계의 필연적인 산물이었으며, 각각이 분리된 구조가 아니라 하나의 통일된 구조로서 작동했다고 주장하였다.

 

 이 책은 서론과 결론을 포함하여 모두 7장으로 구성돼있고, 보론에서 김일성과 김정일의 지도 양태(“리더십”)에 대한 비교·분석을 제시하였다. 특히 이 보론은 북한의 향후를 전망하는데 유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저자는 이 책에서 북한에서 수령체계가 확립된 1967년부터 김정일이 주체사상에 대하여[각주:1]를 발표하며 김일성으로부터 영도권을 이양받기 시작한 1982년까지의 시기를 다루었다. 저자는 수령론의 완성이 사회정치적 생명체가 제시되는 1986년에 이뤄졌다고 평가했으나, 김정일체제의 영도권 확보라는 측면에 집중하여 1982년 이후의 일화는 선별적으로만 다루었다. 1(서론)은 연구의 목적과 대상을 규정했고, 이론적·방법론적 자원을 설명하였다. 2장은 사회주의권에서의 권력계승과 북한에서의 후계자론을 비교하여 제시하였다. 3장은 북한이 인식한 대내외적 압력(“전시체제의 강요”)와 김정일의 점진적 부상(1967~74), 4장은 김정일이 북한 사회를 변화시켜가는 과정(1974~78), 5장은 김정일 후계체제의 완성(1978~82)을 다루었다. 6장은 계승의 완결이후 북한 사회가 맞닥뜨린 도전과 대응을 설명했고, 7(결론)에서는 본문을 요약하였다.

 

 이 책은 저자가 구사하고 있는 방법론, 신제도주의리더십 이론등을 앞부분에서 상세히 설명했으며, 그림을 통해 분석의 틀이나 내용을 정리·제시하는 등 사회과학 연구의 기본을 충실히 갖추었다고 평가할 수 있다. 그러나 정작 이 책의 백미는 내재적 독해에 입각한 북한 지도부의 육성(肉聲)을 꼼꼼하게 정리·서술한 부분이다. 이 지점에서 평자는 북한 연구에서 필요한 실사구시적 자세란 북한을 있는 그대로 보고 읽는 것이라는 이태섭의 지적을 다시 한 번 떠올렸다. 이태섭의 저작을 비롯하여 이 책 또한 북한에서 출간·발행된 다양한 자료를 이용하였다. 물론 학계의 평가에서 엿볼 수 있듯, 그러한 자료들은 북한의 사실이라기보다는 당의 입장이나 세계관에 부합하는 주장에 가깝다.[각주:2] 하지만 저자가 이용한 자료들의 성격을 비판적으로 이해하고 읽을 수 있다면, 이 책은 독자에게 북한정치사를 바라보는 하나의 일관된설명을 제시할 것이다. 요컨대, 이 책은 김일성저작집이나 김정일선집등 북한 지도자의 말과 글, 당의 노선 및 정책을 고스란히 보여주는 근로자와 같은 잡지지 등 여러 북한의 공식서사와 공식기록을 담고 있는 자료집과도 같다.

 

 저자는 수령체계의 귀결점인 후계체제의 등장원인으로 다음과 같은 대내외적 요인을 제시하였다. 첫째, 사회주의진영 결속의 점진적 해체와 1960년대 중·후반 북한 내부의 도전. 둘째, 2차 인도차이나전쟁 및 남북한의 체제경쟁에 따라 강요된전시체제. 셋째, 신세대의 성장과 새로운 사회주의 건설단계로의 진입. 이러한 대내외적 위기 속에서 북한은 이전 시기의 경험(행정수령으로의 집중)을 십분 살려, 지도부를 중심으로 가파른 위계를 설정(“과소응집”)하면서도 집단주의적으로 위기에 대응하는 노선을 택하였다. 그것은 동시에 후계체제 문제를 제기하는 것이기도 하였다. 저자는 김정일이 후계체제에서 두각을 드러낸 직접적인 계기로 박금철·이효순 사건과 김창봉·허봉학 사건 등 1967~69년 사이에 벌어진 일련의 위기를 제시하였다. 북한의 공식서사에 따르면, 김정일은 이 과정을 통해 정치경험을 쌓고 원로세대로부터 지도자로서의 자격을 인정받게 되었다.

 

 북한 지도부의 노선은 이른바 계속혁명또는 혁명전통의 계승이라는 논리와 과소응집의 문제를 종합하여 파악할 수 있다. 저자는 수령제 사회주의의 핵심 정치주체로 범빨치산계()’를 들며(98~103), 8종파사건이후 1970년의 언저리까지 북한정치사의 전개는 김일성을 중심으로 하는 1로군으로 권력집중이었다고 서술하였다. 김일성 세력은 1967년 갑산계를 쳐낸 후 3년 만에 북한의 상층정치를 석권한 것이었다. 동시에 김일성으로 대표되는 항일무장투쟁의 경험이 북한 사회에서 하나의 모범적인 전형으로 재생산되기 시작했고, 수령에 대한 신화화가 본격적으로 전개되었다. 지도부는 갓 모습을 갖추기 시작한 통일단결된 사회를 견고히 유지하고 혁명전통을 이어나가기 위한 방책을 모색하였다. 그리고 김일성의 혁명사상에 대한 충실성그 후계자에 대한충실성으로까지 확장하게 되었다. 요컨대, 적어도 북한 지도부에게 혁명의 구조이자 주체인 수령체계는 계속돼야만 했고 이는 자연스레 후계체제를 요청한 셈이었다.

 

 책의 3~5장은 후계체제의 성립이 일단락되는 1982년까지 김일성의 부상과 그의 면모를 다루었다. 해당 내용은 북한의 문헌자료를 섭렵하고 그에 근거하여 김정일과 김정일체제 초기의 역사를 밝힌 저자의 노고를 짐작할 수 있는 부분이다. 물론 이러한 내용이 얼마나 사실에 가까운 것이고 믿을만한 것인지는, 적어도 이 책만 가지고서는 알 수 없다. 그러나 현실 사회주의권에서 유례가 없는 행보를 보였으며, 오늘날까지 명맥을 유지해가는 정치공동체의 기원을 알기 위해서는 이 책을 한 번쯤은 반드시 읽어보아야 하지 않을까?

  1. 김정일, 「주체사상에 대하여(위대한 위대한 수령 김일성동지 탄생 70돐 기념 전국주체사상토론회에 보낸 론문, 1982. 3. 31)」, 『주체혁명위업의 완성을 위하여 4』, 평양: 조선로동당출판사, 1987. 정영철, 『김정일 리더십 연구』, 선인, 2005, 2장 각주 74번에서 재인용. [본문으로]
  2. 한국정신문화연구원 엮음, 『북한현대사 문헌연구』, 백산서당, 2001, 72~73쪽; 김용현, 「『근로자』 분석을 통한 북한의 군사화 담론 변화 연구: 1946-2006」, 『통일문제연구』 21(1), 2009, 270~271쪽 참고. [본문으로]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필자: 이안 앵거스(Ian Angus)가 쓰고 존 리델(John Riddell)이 싣다.

일시: 20141021

출처: http://johnriddell.wordpress.com/2014/10/21/the-origin-of-rosa-luxemburgs-slogan-socialism-or-barbarism/

링크: http://www.redian.org/archive/79520 

 

로자 룩셈부르크의 표어인 '사회주의냐, 야만이냐'의 기원

 

난제 해결: 이안 앵거스(Ian Angus)가 중요한 사회주의 표어의 예기치 못한 출처를 추적하다.

 

"사회주의의 역사 속 자그마한 문제를 제가 푼 것 같습니다." 이안 앵거스의 말이다.

 

Rosa Luxemburg

<기후와 자본주의>(Climate & Capitalism)의 표어인 "생태사회주의냐, 야만이냐: 3의 길은 없다"는 로자 룩셈부르크(Rosa Luxemburg)가 제기한 "사회주의냐, 야만이냐"라는 표어에 기초한 것이다. 이 표어는 1차 세계대전 기간과 뒤따른 독일혁명에서 엄청난 파급을 불러왔고 이후 수다한 사회주의자들이 이를 차용했다.

 

문제는 이 개념의 유래이다. 룩셈부르크 자신의 설명이 맞지 않는 데다가, 그녀의 설명이 가지고 있는 혼란을 설명(또는 논파)하려는 좌파 학자들의 시도 또한 그렇게 아귀가 맞진 않았다.

 

룩셈부르크는 수감 중이던 1915년에 쓴 강력한 반전(反戰) 책자에서 인류는 사회주의의 승리나 문명의 종언 중 하나를 선택해야만 하는 상황에 맞닥뜨렸다는 개념을 처음으로 제기했다. <독일 사회민주주의의 위기> - 박해를 피하기 위해 그녀가 쓴 필명을 딴 <유니우>(Junius Pamphlet)로 더 잘 알려져 있다 - 는 독일 사회민주당(이하 사민당) 내의 전쟁을 지지하는 지도부에 대항하여 혁명적 좌파를 교육하고 조직하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했다.

 

룩셈부르크는 이 개념을 근대사회주의의 창설자 중 한 명의 것으로 돌렸다.

 

"프리드리히 엥겔스(Friedrich Engels)는 다음과 같이 말했지요: ‘부르주아사회는 사회주의로의 이행이냐, 야만으로의 퇴보냐 하는 교차로에 서 있다.’ (중략) 여태껏 우리 모두는 아마도 별다른 생각 없이, 구절이 지닌 무시무시할 정도의 심각함을 의심하지 않고 그것을 읽고 반복했을 것입니다. (중략) 오늘날 우리는 프리드리히 엥겔스가 이미 한 세대 전에 정확히 예견한 문제에 직면해있습니다. 그것은 즉 제국주의의 승리와 그에 따라 모든 문명이 고대 로마에서 그러했던 것처럼 붕괴하고, 인구가 감소하며, 황폐화되고, 퇴보되는 즉 거대한 묘지가 될지, 아니면 제국주의 및 그들의 전쟁 수단에 맞서 국제 프롤레타리아트의 의식적이고 활발한 투쟁을 의미하는 사회주의의 승리가 올지 간의 문제입니다."

 

바로 이 지점에 문제가 도사리고 있다. 많은 이들이 그의 출간된 저작과 출간되지 않은 수고들을 주의 깊게 두루 살펴보았으나 위에서처럼 프리드리히 엥겔스가 말했다는 구절은 아무도 발견하지 못했다. 대체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가?

 

먼저 우리는 영역(英譯)본이 룩셈부르크가 엥겔스를 지목하는 문장을 옮길 때 인용부호를 부정확하게 썼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 저 부호들은 로자가 쓴 독일어 원전에는 나오지 않으므로 이는 그녀가 직접적으로는 인용하지 않았다는 걸 의미하며, 우리는 엥겔스의 저작에서 동일한 문구가 나오길 기대할 수 없다. 더욱이 그녀는 사회주의 서적을 제대로 접하기 힘든 감옥 안에서 글을 썼으므로, 우리는 그러한 기억상의 오류를 감안해야만 한다.

 

이제 앞서의 내용을 염두에 두고, 룩셈부르크가 엥겔스의 것이라고 생각한 "부르주아사회는 사회주의로의 이행이냐, 야만으로의 퇴보냐 하는 교차로에 서 있다."라는 구절에서 가졌을 법한 생각에 관해 세 학자의 이야기를 들어보자.

 

세 가지 설명

 

<로자 룩셈부르크 읽기>(The Rosa Luxemburg Reader)의 공편자인 피터 후디스(Peter Hudis)와 켈빈 앤더슨(Kevin B. Anderson)은 다음과 같이 썼다. "룩셈부르크는 아마도 마르크스와 엥겔스가 <공산당 선언>(Communist Manifesto, 이하 <선언>)에서 '사회 전반의 혁명적 제헌 또는 대립하는 제()계급의 공멸'을 초래하는 계급투쟁을 언급한 구절을 염두에 두었을 것이다."

 

물론 위의 언급은 관련된 생각을 나타낸다. 하지만 이것이 룩셈부르크의 표현이라는 주장은 세 가지의 진지한 반대에 맞부딪힌다. 첫째, 그녀의 표현방식은 <선언>의 그것과는 너무도 달라서, 심지어 기억만으로 인용을 했다 하더라도 그렇게 잘못 인용했으리라고 생각하기는 어렵다. 둘째, 그녀가 마르크스와 엥겔스의 가장 잘 알려진 공동작업의 한 소절을 엥겔스에게만 돌리진 않았을 것이다. 셋째, 위에서 필자가 인용한, 후디스와 앤더슨도 사용하는 표준적인 영어 번역은 독일어 원문에서 프리드리히 엥겔스가 이미 한 세대 전에 정확히 예견한뒤에 나오는 중요한 세 단어인 “vor vierzig Jahren[“40년 전에”-역자 주]”을 생략했다. 1915년의 시점에서는 그 누구도 <선언>이 출간된 1848년을 “40년 전이라고 지칭하진 않을 것이다.

 

40년 전이라면 1870년대 중반을 가리킬 것이다. 그 때는 엥겔스가 1877~1878년에 걸쳐 연재 형식으로 그리고 1879년에 책으로 <반듀링론>(Anti-Dühring)을 내놓았을 때이다. 이것은 마르크스주의운동의 창설자 중 한 명이 쓴 마르크스주의 세계관에 관한 가장 종합적인 언명이었기 때문에, 룩셈부르크가 엥겔스에게로 돌리는 표현과 유사한 인용구를 찾기에 적합한 작품으로 볼 수 있다. 다른 두 학자는 바로 그러한 작업을 수행했다.

 

노만 제라스(Norman Geras)<로자 룩셈부르크의 유산>(The Legacy of Rosa Luxemburg)에서, “아마도로자가 역사에서 지배적인 요소는 경제발전이 아닌 힘이라는 듀링의 주장에 대한 엥겔스의 논박을 언급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엥겔스는 경제적 진보를 힘으로 되돌리려는 시도는, “좀 더 야만적인 정복자들이 정복한 나라의 주민을 전멸시키거나 몰아내버리며, 그들이 사용할 줄 모르는 생산력을 낭비하거나 황폐화시켜 버리는 극소수의 예외”(프리드리히 엥겔스, 김민석 옮김, <반듀링론>, 중원문화, 2010, 195~196쪽) 몇 개를 제외하고는 거의 항상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일례로, 그는 기독교도 침략자들이 에스파냐에서 회교도의 지배를 끝장낸 후에 진보된 관개(灌漑) 체제를 쇠퇴하게 놔둔 사례를 인용한다.

 

그 구절은 문명(회교도)과 야만(기독교도) 사이의 처참한 충돌과 후자의 승리를 논하지만 자본주의 또는 사회주의에 관해서는 일언반구도 하지 않으며, 엥겔스 또한 룩셈부르크가 그에게 공을 돌린 일반적인 결론을 끌어내지도 않았다. 따라서 이 또한 괜찮은 시도였으나 정작 설명한 바는 없다고 할 수 있다.

 

마이클 로위(Michael Löwy)는 최근 논문에서 룩셈부르크는 아마도 <반듀링론>의 다음과 같은 구절을 언급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근대의 자본주의적 생산양식이 창출한 생산력과 그것에 의해 만들어진 재화의 분배체계가 생산양식 그 자체와 모순되게 되고, 그 모순이 갈수록 격화되어 근대사회 전체의 파국을 면하려면 (중략)생산양식과 분배양식의 혁명이 일어날 수밖에 없다.”

- 프리드리히 엥겔스, 김민석 옮김, <반듀링론>, 중원문화, 2010, 169쪽.

 

다시 이러한 설명은 비슷한 개념을 표현하나, 로위가 단호히 지적하듯 이 구절은 룩셈부르크가 엥겔스에게 돌리는 인용문과 비교했을 때 글귀와 의미가 꽤나 다르다”. 로위는 룩셈부르크 표어의 원천을 찾는 작업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고 다음과 같이 결론 내렸다.

 

 사실 20세기의 도정(道程)에서 그토록 커다란 충격을 건넨 사회주의냐, 야만이냐라는 표현은 그 단어의 강력한 의미에 있어서 로자 룩셈부르크가 만든 것이다. 그녀가 엥겔스를 초들었다면 그것은 아마도 상당히 이단적인 명제(命題)에 정당성을 더 부여하려고 시도했기 때문일 것이다.”

 

위와 같은 설명은 합당한 결론이지만, 필자는 그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한다. 하나만 들어보자면, 1915년에 룩셈부르크가 저 표현을 창안했다는 생각은 우리 모두는 아마도 별다른 생각 없이 그것을 읽고 반복했을 것입니다.”라는 그녀의 주장과 모순된다. 그녀는 독자들에게 앞서의 구절이 친숙한 것으로 받아들여지길 기대했음이 틀림없다. 그것은 새롭고 낯선 것이 아니었다. 또한 이는 제3의 원천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두구두구두구[북소리-역자 주], 부탁합니다.

 

원천

 

엥겔스의 저작에서 룩셈부르크의 인용구를 찾으려는 시도는 실패할 수밖에 없는데, 그는 그러한 말을 한 적이 없기 때문이다. 문제는 그릇된 인용이 아니라 그릇된 귀인(歸因)이다.

 

룩셈부르크가 인용한 문장 및 전반적으로 사회주의냐, 야만이냐개념의 원저자는 엥겔스가 아니라, 마르크스와 엥겔스 이후 가장 권위 있는 마르크스주의 이론가로 널리 알려진 사람인 카를 카우츠키(Karl Kautsky)였다.

 

Karl Kautsky

독일 사민당(SPD)1875년 마르크스주의자들과 페르디난트 라살레(Ferdinand Lassalle)의 추종자들이 모여 세웠고, 마르크스주의적이지는 않고 대개 사회주의적이었던 강령(綱領)을 채택했다. 1891년 카를 카우츠키와 에두아르트 베른슈타인(Eduard Bernstein)은 마르크스주의적 강령의 초안을 작성했고, 카우츠키는 공개 토의 후에 이를 고쳐 썼다. 같은 해에 이 강령은 에어푸르트(Erfurt)에서 개최된 당대회에서 채택됐다. 에어푸르트 강령으로 알려진 이것은 1차 세계대전 이후까지 사민당의 공식적인 강령이었고, 여러 국가의 사회주의정당은 이를 전범(典範)으로서 널리 사용하였다. 일례로 레닌은 이 문서를 러시아 사회주의자들을 위한 1896년 강령 초고의 기초로 썼다.

 

이 강령 자체는 의도적으로 소략하고 영역하면 고작 1300 단어를 웃돈다 설명이나 주장 또한 적은 편이라서, 카우츠키는 이 강령을 설명하고 사회주의를 변론하는 책 한 권 분량의 유명한 해설서를 썼다. <에어푸르트 강령: 원리의 논의>(Das Erfurter Programm in seinem grundsätzlichen Teil erläutert)1892년에 출간됐다. 역사가 도널드 사순(Donald Sassoon)은 이 강령이 유럽에 걸쳐 사회주의 활동가들에게 가장 널리 읽힌 책 중 하나가 됐고”, 카우츠키의 해설서는 “1914년 이전까지 16개국 언어로 번역됐고”, 세계에서 인정받는 마르크스주의의 백과사전(popular summa)가 됐다고 서술했다.

 

1880년대 폴란드와 독일의 사회주의운동에서 활약하기 시작한 로자 룩셈부르크는 분명히 카우츠키의 책을 읽었고, 그의 사상이 회자(膾炙)되는 것을 여러 번 들었을 것이다. 4()엔 다음과 같은 구절이 적혀있다.

 

만일 사회주의 연방(commonwealth)이 확실히 불가능하다면, 인류는 모든 차후적 경제발전에서 떨어져나갈 것이다. 그 속에서 근대사회는, 2천여 년 전 로마제국이 그랬던 것처럼 부패할 것이며 종국에는 야만으로 전락한다.

 

오늘날과 같은 상황에서 자본주의문명은 존속할 수 없다. 우리는 반드시 사회주의로 전진하든지 아니면 야만으로 물러나야 한다.”

  

이 구절과 <유니우>에서 인용한 위의 구절 사이의 동일성은 명백하다. 카우츠키의 핵심적인 마지막 절()은 룩셈부르크의 엥겔스 인용의 그것과 사실상 동일하다.

 

※ 카우츠키 1892: 우리는 반드시 사회주의로 전진하든지 아니면 야만으로 물러나야 한다 (es heißt entweder vorwärts zum Sozialismus oder rückwärts in die Barbarei)

 

룩셈부르크 1915: 사회주의로의 이행 아니면 야만으로의 퇴보 (entweder Übergang zum Sozialismus oder Rückfall in die Barbarei)

 

룩셈부르크가 동사 대신 명사를 사용한 사실을 제외하면 양자는 똑같다.

 

더욱이 양자가, 전진하는데 실패하여 퇴보한 사회의 사례로 로마제국의 몰락을 언급했다는 점에서 룩셈부르크의 어구가 카우츠키의 저작에서 유래한다는 사실을 추가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안타깝게도 로위는 이 주제를 “그렇게 연관돼있진 않다고 일축했다.

 

그렇다면 왜 로자는 사회주의냐, 야만이냐관념을 카우츠키 대신 엥겔스의 것으로 돌렸을까? 확실히 알긴 어렵다. 그러나 사회주의에 관한 일반적인 설명으로서 카우츠키의 저작이 담고 있는 많은 개념 및 표현방식이 20여년 넘게 사회주의 모임(circle) 내에서 공통 화폐처럼 널리 쓰이면서, 어구들이 원래의 구체적인 기원으로부터 분리됐다고 추측할 수 있다. 알버트 아인슈타인(Albert Einstein)의 것으로 잘못 알려진 많은 인용구를 생각해본다면, 카우츠키의 문장이 어떻게 엥겔스의 것이 됐는지에 관해 알 수 있을 것이다. 로자 룩셈부르크가 1915년 감옥 안에서 기억에 의존하여 인용했을 때, 그녀는 박식한(그러나 잘못된) 추측을 통해 <반듀링론>이 가장 유력하다고 판단했고 그래서 “40년 전이라는 참고를 덧붙였다. 그녀의 책자는 스위스에서 인쇄된 후 독일로 불법적으로 들어와야 했기 때문에 출처에 대한 세밀한 검사는 잘 이뤄질 수 없었다.

 

사회주의냐, 야만이냐라는 표현이 카우츠키의 것임은 이전에는 확인되지 않았는데, 필자는 그가 볼셰비키(Bolshevik)혁명을 비난한 후에 사회주의자들이 카우츠키를 읽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추측한다. 혹자의 농담처럼, 대다수는 레닌 덕분에 카우츠키란 이름을 변절자(Renegade)와 동일시했다. 그의 대다수 저작들은 현재 절판된 상태이거나 연구자용의 값비싼 독어본으로만 접할 수 있다. 이러한 사례가 보여주듯, 도외시(度外視)는 룩셈부르크를 더욱 이해하기 어렵게 만들었다.

 

만일 필자가 정확하다면, “‘사회주의냐, 야만이냐라는 표현은 그 단어의 강력한 의미에 있어서룩셈부르크가 만든 것이다.”라는 마이클 로위의 주장은 옳지 않다. 오히려 로자는 우리 모두는 그것을 읽고 반복했을 것입니다.”라고 썼는데, 그것은 단순한 진실이었기 때문이다. 카우츠키의 저작이 널리 읽힌 결과, 독일의 사회주의자들 사이에서는 인류가 반드시 사회주의로 전진하든지 아니면 야만으로 물러나야 한다는 관념이 이미 잘 알려져 있었다.

 

그녀의 위대한 공헌은 사회주의냐, 야만이냐에 원저자가 의도한 것보다 더욱 즉각적이고 심원한 혁명적인 의미를 부여했다는 점이다. 이 문구를 만든 사람은 카를 카우츠키지만 그것에 날개를 달아준 것은 로자 룩셈부르크였다.

 

이안 앵거스는 생태사회주의 잡지인 <기후와 자본주의>의 편집자이다.

 

관련 읽기자료:

 

이안 앵거스, <21세기 야만이라는 유령>(The Spectre of 21st Centry Barbarsim)

 

참고

 

로자 룩셈부르크의 <유니우독일 사회민주주의의 위기>영어본독어본이 마르크스주의 누리망 기록보관소(Marxist Internet Archive, 이하 MIA)에 올라와있고, 인쇄된 많은 선집(選集)에서 이용 가능하다. 필자가 확인한 모든 영역본은 앞에서 서술한 오류와 생략을 모두 저질렀다.

 

카를 카우츠키의 Das Erfurter Programm in seinem grundsätzlichen Teil erläutert독어본MIA에서, 영어본<계급투쟁>(The Class Struggle)이라는 제호로 이용할 수 있다. (참고: <레닌의 재발견>(Lenin Rediscovered)에서 역사가 라스 리(Lars Lih)는 영역본을 불온한 부분을 삭제한 축역본이라고 서술한다.)

 

아인슈타인의 것이라고 부정확하게 인용되는 몇몇 사례는 이곳에서 볼 수 있다.

 

인용한 다른 자료

 

프리드리히 엥겔스, <헤르 오이겐 듀링의 과학에서의 혁명(반듀링론)>, Progress Publishers, 1969. 또한 MIA에 있는 <마르크스엥겔스전집>(Marx Engels Collected Works) 25.

 

노만 제라스, <로자 룩셈부르크의 유산>, NLB Books, 1976 Verso Books, 1983.

 

피터 후디스와 케빈 B. 앤더슨, <로자 룩셈부르크 읽기>, Monthly Review Press, 2004.

 

마이클 로위, “행동의 불을 붙이다 로자 룩셈부르크의 사고 속 실천철학(The spark ignites in the action the philosophy of praxis in the thought of Rosa Luxemburg)”, <국제적 관점>(International Viewpoint), 20115.

 

칼 마르크스와 프리드리히 엥겔스, <공산당 선언>, MIA 및 무수히 많이 인쇄된 판본들.

 

도널드 사순, <사회주의 1백 년>(One Hundred Years of Socialism), New Press, 1996.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6.10.08 10: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2. 2016.10.08 21:2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2014년 1월 30일 작성.

 

출처는 여기.


 

 

 오바마 대통령은 2014년 1월 28일, 악화일로의 생활 수준이 나아질 징조를 찾는 수백만의 미국인 청취자에게 연두교서를 발표했다. 교서에서 오바마는 아주 부유한 자와 그 나머지 사이에 벌어지는 공전의 빈부격차에 대해 언급했고, 연방최저임금을 시간당 7.25불(USD)에서 10.10불로 인상하는 것에 대해서도 말했다.

 

 대안사회주의(Socialist Alternative) 소속이자 시애틀(Seattle) 시의회 의원인 크샤마 사완트는 곧바로 연두교서에 대해 위와 같이 답했다. 그녀는 대통령과 민주당의 조치가 노동자들이 직면한 문제를 다루기엔 부적절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시간당 10.10불로 인상하는 조치를 진전이라고 환영했으나, 또한 같은 조치는 생활비용이 치솟는 중인 대도시 거주 노동자들에게는 충분하지 않다고 논박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연두교서에 대한 답

 

크샤마 사완트, 대안사회주의, 시애틀 시의회

2014년 1월 28일 화요일

 

오늘밤, 오바마 대통령은 깊어지는 불평등에 관해 얘기했다.

 

그러나 그 불평등은 바로 오바마식 정치의 증거이다. 기업정치 및 전쟁선동과는 멀찌감치 떨어져서 근본적인 변화를 진지하게 갈망하며 그에게 표를 던진 수천만 인민들의 희망을 배반한 바로 그 정치.

 

오늘날 빈곤은 기록상 가장 높은 수치이고, 이른바 구제(recovery) 기간 동안 생산성 증가분의 95프로가 상위 1프로에게 가고 말았다.

 

대통령이 소득 불평등에 주목한 것은 그의 정책 실패를 인정한 것이다.

 

최저임금 15불을 요구하는 패스트푸드 노동자 및 저임금 노동자들의 집회, 시위, 파업은 대통령의 정책실패를 인정하게끔 만들었다. 초부유한 자들과 사회적 부를 창조하기 위해 일하는 우리들 사이의 넓어지는 간극에 대한 분노도 위와 같은 상황에서 한 몫 거들었다.

 

월가의 범죄자들이 보석금을 내고 풀려난 반면, 에드워드 스노든(Edward Snowden) 같은 용감한 내부고발자들은 사냥감으로 전락했고, 그들에 대한 비헌법적 행위들은 법의 저촉없이 계속 되고 있다.

 

오바마는 기본적인 헌법적 권리를 노골적으로 완벽히 위반하여 수천만의 평범한 인민들을 대상으로 간첩활동을 하기 위해 스마트폰 앱('앵그리 버드' 같은 게임)을 이용하는 대통령이다.

 

대통령은 두 전쟁(아프간 전쟁과 이라크 전쟁-역자 주)을 끝내겠다고 했으나, 정작 그는 여러 국가에서 드론(drone)을 이용한 잔혹한 전투를 계속 강화하며 수백 명의 무고한 시민을 살상했고, 평생토록 병원에 가야하는 처지로 돌아온 미군 병사들의 곤란과 참전용사 예우가 줄어든 것에 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오바마 대통령의 부서진 웹사이트는 지불가능한 건강관리를 약속한 그를 믿은 수백만 명의 부서진 희망을 상징한다.

 

"기후 변화는 사실이다"라고 오바마는 말했다.

 

하지만 다음과 같은 사실도 있다. 그가 보기에 기후 변화는 갈수록 악화된다. 그리고 석탄이나 수리학적파쇄(fracking) 같은 엄청나게 파괴적인 행위들이 어마어마하게 증가한 것도 사실이다.

 

재앙이나 다름없는 키스톤 XL 관로를 멈추려는 지도력은 오바마나 미의회가 아닌, 그것을 멈추기 위해 조직하고 직접 행동을 취한 수천 명의 용감한 인민들로부터 나왔다.

 

오바마는 "우리의 망가진 이민 체제를 수리한다"고 외쳤다. 그리고 그는 기록적인 추방 횟수를 보유한 대통령이다.

 

형제자매들이여, 이러한 문제들은 전혀 새로운 것이 아니다. 그리고 그것들은 사고도 아니다.

 

노동자들은 거의 40년에 걸쳐 임금 정체와 치솟는 소득 불평등에 직면했다.

 

네 명의 공화당 출신 대통령들과 세 명의 민주당 출신 대통령들이 통치했던 40년. 지난 40년은 공화당과 민주당 중 어떤 당도 이러한 문제들을 풀 수 없으며, 두 당 모두 근본적으로 같은 이해, 즉 초부유하고 거대한 기업의 이해를 대표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우리는 오직 근본적, 체제적 변화에 기반 해야만 진보를 이룰 수 있다. 우리는 월가와 '미국이라는 기업'의 정책들로부터 벗어날 필요가 있다. 우리는 자본주의로부터도 벗어나야 한다. 자본주의는 99프로를 실패하게 만들었다.

 

두 당 모두 자유시장 앞에 고개를 숙이고, 주인 기업들의 이해에 충성스럽게 복무한다. 두 당의 차이는 오로지 정도의 차이일 뿐이다.

 

정치체제는 완벽하게 불통이고, 부서졌다. 기업의 현금에 압도된 것이다.

 

노동자, 젊은이, 유색인, 여성, 노인, 장애인, 이주민, 즉 '99프로'는 목소리를 내거나, 대표할 누군가를 가지고 있지 않다.

 

우리는 우리 고유의 정당을 필요로 한다. 대기업과 관계없고, 대기업을 대표하는 당들과 관계없는 그런 정당을.

 

누군가는 불가능하다고 말한다.

 

그러나 시애틀 시의회에 도전한 나의 경우를 보라. 난 공개적으로 사회주의자임을 천명했다. 난 기업으로부터 단 한 푼도 받지 않았다.

 

평범한 노동자들이 내 선거운동을 위해 14만불을 모아줬다. 난 자본주의적 기성체제를 겨냥하는 독립적이고 노동-계급의 도전자로서 경선에 임했다.

 

나는 최저임금 15불, 부자들에게 과세하여 대중교통 및 대중교육 지원과 지불가능한 주택정책 실현, 집세 통제를 공약으로 내걸었다.

 

나는 시애틀 및 미의회의 정치인들이 나머지 우리들 삶에 무관심으로 일관하는 동안 평균적인 노동자들의 임금을 의제로 취했을 뿐이다.

 

우리는 450여 명이 넘는 풀뿌리 운동을 설립했다. 나는 약 10만 표 가량으로 당선됐고, 이는 미국의 주요 도시에서 독립적인 사회주의자가 수십년 만에 처음으로 선출된 경우였다.

 

미국인들은 다른 무언가에 굶주려 있다. 그리고 단지 시애틀만 이러한 것은 아니다. 최근의 투표는 미국인의 60프로가 세 번째 정당을 원한다는 것을 보여줬다.

 

최저임금에 대해 이야기해 보자. 오바마는 "어떠한 전일제 노동자라도 빈곤 속에서 가족을 부양해서는 아니 된다"고 말했다.

 

그리고 그의 해결책은? 3년 이상 최저임금을 10.10불로 인상하는 것이다.

 

나는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어떠한 진전도 절대적으로 환영한다. 그리고 그러한 진전을 가로막는 공화당의 행태는 언어도단이다.

 

그러나 양심에 손을 얹자. 3년 이상 시간당 10.10불(또는 전일제 일거리를 구할 정도로 운이 좋다면 연봉 2만불)은 노동 가족이 빈곤에서 빠져 나오는 표가 아니다.

 

패스트푸드 노동자들과 월마트(Walmart) 노동자들은 지난 수년 간 시간당 15불을 위해 나라 곳곳에 있는 도시들에서 파업에 돌입했고 강력한 시위를 선보였다. 오직 그것만이 지금 정치인들이 최저임금 인상에 관해 이야기하는 이유이다.

 

시택 공항(SeaTac)이 실시한 시간당 15불의 예를 보라. 최저임금 시간당 15불 발의가 투표 용지에 기입됐고, 승리했다!

 

오바마는 "올해를 행동하는 해로 만들자"고 말했다.

 

내가 보기에, 우리에겐 더 높은 임금과 최저임금 시간당 15불을 위한 노동자들과 빈곤한 자들의 행동이 필요하다. 평생 그들을 옭아매는 수업료와 빚에 맞서는 젊은이들의 행동이. 전염병과 같이 확산되는 가택압류에 맞선 주택보유자들의 행동이. 반노조법에 대항하고 노동자의 권리를 위한 노조원들의 행동이.

 

조직하라!

 

당신의 노조 내에서 활동하라. 지역차원의 운동에서 활동하라. 환경을 지키기 위한 투쟁에 가담하라.

 

대기업에 도전하고 자본주의와 싸우기 위해 나와, 내가 몸담고 있는 조직인 대안사회주의에 참여하라.

 

2014년 반격의 진원지는 '15투쟁(Fight for Fifteen)'이다. 당신에게 이 투쟁의 일부가 돼달라고 촉구한다. 15Now.org에서 더 많은 정보를 얻고, 서명하여 가담하라.

 

연대!

Posted by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