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료2017. 9. 5. 21:45

 심대윤沈大允(1806~1872). 명문 소론가의 후예였지만 증조부가 1755년 을해옥사로 사형을 당한 이후 집안이 폐족에 처해지고, 호구책으로 안성 읍내에서 상업 목공 약방 등을 경영하며 살았다. 이러한 상황에도 불구하고 학문을 병행하여 <맹자>를 제외한 사서 오경의 주석서를 저술하고, 문집 3권 등 다수의 저작을 남겼다. 그중에서 복리를 긍정하고 이익 추구를 정당화하는 <복리전서福利全書>가 특별히 주목된다.

<복리전서>는 1862년, 심대윤이 57세에 지은 글. 34~35세에 경전 연구와 저술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고, 예 관련서 등 일부를 제외한 대부분의 저술이 57세 이전에 이루어졌음을 감안하자면 <복리전서>는 그가 경학을 통해 발견하거나 확인한 사상적 핵심을 정리한 저작이라고 할 수 있다.


심대윤은 복리를 긍정하고, 이익 추구를 정당화하였다. 그리고 사람들 상호 간의 이해 충돌을 고려하여 쟁리를 피하고 여인동리할 것을 주장하였다. 어떤 면에서 여인동리는 그다지 낯선 주장일 수 없다. 그 말이 당대부터 전해오던 것이라는 점 외에, 공자 이래로 어떤 유학자도 이익 추구를 전적으로 부정했다고 할 수 없고, 그런 한에서 여인동리는 도덕 중심적 세계관을 가지고 있던 유학자들의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심대윤의 복리사상이 주목받을 수 있는 것은 복리와 화해를 선과 악의 구도로 받아들이는 일부의 통념을 거부하고, 복리를 긍정하는 관점에서 일관되게 논의를 구축해 갔기 때문이다. (126)

김문용, "심대윤의 복리사상과 유학의 세속화", 96~128. 

상순 편저, <19세기 조선의 문화구조와 동역학>, 소명출판, 2013.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2017. 9. 5. 21:38

이 시기 입국한 서양인들 가운데 특히 한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한 연구 분야에서 중대한 업적을 남긴 두 인물이 제임스 게일James Scarth Gale, 奇一(1863~1937)과 호머 헐버트Homer Bezaleel Hullbert, 訖法, 轄甫(1863~1949)이다. 각각 캐나다 온타리오주와 미국 버몬트주 출신으로 미국 장로교와 감리교 선교단의 일원으로 한국에서 활동했던 이 두 동갑내기 선교사는 한국어에 능통하였을 뿐 아니라 한국에 오래 거주하면서 구한말의 격동을 몸소 체험하기도 하였다. (415)


1927년 게일이 한국을 영원히 떠나 영국으로 향할 때, 그는 지난 40년간 수집해 온 한국의 고서들을 모두 동료 선교사에게 넘겨주고 오직 <동국이상국집>과 <삼봉집>만을 들고 간 것으로 전하는데, 이 가운데 <동국이상국집> 소재의 한시를 영역하는 일은 그가 필생의 과업으로 생각한 것이었다. 그는 강화도에 있는 묘소를 직접 찾아가 참배할 정도로 이규보를 매우 높이 평가했으며, 그의 한시를 영역하는데 심혈을 기울였다. 한국에서부터 시작해온 번역 작업이 1933년 마침내 영국에서 마무리되었을 때 게일은 한국의 가장 대표적인 시작품이라 믿어 의심치 않았던 이 원고를 서둘러 출판하려 시도했으나, 런던의 상업 출판사는 물론, 옥스퍼드 대학의 출판부에서조차 출판을 거절당하고 만다. (438)

김승우, "한국시가에 대한 구한말 서양인들의 고찰과 인식", 402~439.

강상순 편저, <19세기 조선의 문화구조와 동역학>, 소명출판, 2013.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2017. 8. 15. 08:03

Russian history


Kathleen E. Smith, Moscow 1956: The Silenced Spring  Hardcover – April 17, 2017

Sean McMeekin, The Russian Revolution: A New History  May 30, 2017

Yuri Slezkine, The House of Government  Hardcover – August 22, 2017

William Taubman, Gorbachev: His Life and Times  Hardcover – September 5, 2017

Anne Applebaum, Red Famine: Stalin's War on Ukraine  Hardcover – October 10, 2017

Stephen Kotkin, Stalin: Waiting for Hitler, 1929-1941  Hardcover – October 31, 2017

Laura Engelstein, Russia in Flames: War, Revolution, Civil War, 1914 - 1921  1st Edition

Kyung Deok Roh, Stalin's Economic Advisors  January 30, 2018


World history


Eric Kurlander, Hitler's Monsters  Hardcover – July 18, 2017

Melvyn P. Leffler, Safeguarding Democratic Capitalism  Hardcover – August 2, 2017  

Odd Arne Westad, The Cold War: A World History  Hardcover – September 5, 2017

Elizabeth McGuire, Red at Heart  (link to her profile)

Austin Jersild, The Sino-Soviet Alliance: An International History

Michael Walker, The 1929 Sino-Soviet War: The War Nobody Knew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신문2017. 8. 11. 04:33

"고에너지 연구소의 시멘뉴슈킨이 이끄는 연구팀이 미래의 순수한 반양성자 빔을 위한 전기장치를 두고 작업하고 있다. 이 과업을 위해 소비에트 일꾼들은 사회주의 형제국가에서 온 동지들과 일하고 있다. 

사진에서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물리학 연구원 후보(깐지다뜨) 이.엔. 시멘뉴슈킨, 기술자 베.엠. 비쉬냐코바, 연구원 엠.쎄. 븨소찬스키(체코슬로바키아), 삔 쫜찬(중국) - 기사, 쎄.베. 리흐비츠키 - 선임 기사. 사진 베. 슈스찌나." 

출처: 소련 모 신문, 1960년 5월 10일 화요일자.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2017. 8. 11. 04:32

 2006년에 나온 글이지만 그 분석 대상인 현실은 크게 바뀌지 않았을 것이다. 글의 요지는 미국이 핵우위(nuclear primacy) 상태에 거의 도달했다는 것이다. 그 증거로 미국 다음 가는 핵강대국인 러시아에 대한 미국의 선제핵공격 시나리오를 제시한다. 시나리오에서는 비상대기상태(alerted)가 아닌 러시아의 장거리 핵체계(미사일, 폭격기, 잠수함)에 미국이 선제핵공격을 가할 경우, 무기의 정확도가 38% 이하가 아니고서야 미본토에 도달 가능한 러시아의 복수 수단(2006년 현재 3,500여 개의 핵탄두; 중국은 20개 이하)은 모두 궤멸되거나 기껏해야 한두 대 정도가 남을 뿐이다. 이때 미국은 최초핵공격 이후에도 350발이 넘는 양의 전술핵탄두를 보유하게 된다 ... 물론 저자들이 미국의 핵우위를 지지한다거나 자신들의 모델이 100% 정확하다고 단언하지는 않는다. 자료 공개 상황에 따른 제약이나 계산 착오 등은 언제든 생기게 마련이니. 한국과 북한의 정책결정자들이 이런 논문을 제발 읽으면서 통치를 하면 좋겠다.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2017. 2. 20. 21:29

A Brief Guide to Writing the History Paper - Harvard Writing Project (link)

Crafting an argument based on historical sources by Malinda Maynor (link)

Writing a Thesis and Making an Argument (link)

Writing the History Paper SUMMARIES - UCLA History (link)

Writing a Good History Paper (link)


Formulating a Thesis (link)

HOW TO WRITE AN ARGUMENTATIVE ESSAY (link)

Some TIPS for WRITING HISTORY PAPERS (link)

STEPS FOR WRITING A HISTORY PAPER (link)

Writing Historical Essays: A Guide for Undergraduates (link)

The former editor of History Review Robert Pearce gives his personal view (link)

Completing Your Dissertation Without Tears (link)

HOW TO WRITE A RESEARCH PAPER (link)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2017. 1. 29. 16:30

안녕하세요, 관련 전공 박사생입니다. 학부생 영어 작문 지도도 했었고요. 제 자신도 라이팅의 벽에 항상 좌절하는 편입니다만, 다른 전공 인문사회계 박사생들 글을 돌려보면서 서로 peer-review해줄 때가 있는데 이 때 종종 느껴지는 점들을 정리해 봅니다.


비트켄슈타인이 이런 말 한 적 있습니다. 언어의 한계는 내 세계의 한계라고요. 동시에 이런 말도 있습니다. 언어는 사고의 도구라고요. 어쩌면 원글님의 문제는 영어표현력의 문제가 아니라, 영어를 사용해서 사고하는 데 익숙하지 않은 걸지도 모릅니다. 똑같은 레고를 사용해도 레고를 쭉쭉 쌓아올리는 데 그치는 분도 있고 궁전을 하나 만들어내는 분도 있습니다. 영어 작문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영어를 얼마나 잘 쓰냐'가 아니라, '내 연구에서 글언어로서의 영어를 사용하여 얼마나 깊게 사고할 수 있는가' 라고 생각합니다.

글쓴 분께서 말씀하셨듯, "A이론과 B이론이 있다. 그런데 A이론에서는 a라는 결점이 있다. 그러므로 A이론의 결점을 보완한 B이론을 쓰겠다." 라는 전개가 있다고 봅시다. 단순한 삼단논법입니다. 이런 명료한 서사의 전개가 환영받는 분야들도 분명히 있습니다.

그렇지만 인문사회에서 요구하는 것은 그보다 한두 단계는 더 나아간 다면적인 사고와 고찰입니다. 단순히 A이론은 누가 만들었고 어떤 학자가 만들었고를 나열하는 게 아니라, "주어진 상황을 A이론으로 설명하기 위해서는 x와 y, z라는 조건이 선행되어야 하지만, 이 상황의 w라는 조건을 면밀히 조사해 보면 x, y, z 조건을 뒷받침하는 충분한 근거가 주어지지 않았으므로 a라는 결점이 도출된다. B이론은 xxxx년대 abcd-ism이 지배하던 시기에 a결점에 대해 비판적이었던 학자들이 제창했으며, 이에 대한 근거 c,d,e는 주어진 상황을 구성하는 요건과 부합하므로 이 연구에서는 B이론을 사용하여 이 상황을 설명하기로 한다" 같은 종합적 다면적 비판적 사고가 필요합니다. 이런 사고를 영어 단어, 문법구조, 논리구조 등을 활용해 얼마나 깊게 할 수 있는지가 관건인 거고요.

이론이 limited하다면 어떤 면이 어떻게 limited인지 질문을 던져 보시고 더 구체적으로 말씀해 보세요. 그리고 limited라는 단어는 사실 상당히 넓습니다 -- 좀더 상황에 적확한 단어를 써보도록 노력해 보세요. 예를 들면 Theory A is limited ~~라고 시작하는 게 아니라, Theory A only partially explains the given phenomena in that it does not presuppose a, b, c conditions... 등등이라던가요.

저 역시 표현의 한계 및 제 사고의 한계가 느껴져서, 전공 분야 논문들이나 뉴스기사들을 거의 매일 필사합니다. 논문 읽을 때 항상 노트 펴 놓고 표현 및 단어 정리합니다. 이 때 유의할 점이 두 가지 있어요. 첫째는 receptive vocabulary와 productive vocabulary는 다릅니다. 내가 보고 이해하는 단어라고 내가 다 쓸 수 있는 단어가 아니라는 겁니다. 예를 들어 논문에서 extrapolate라는 단어를 발견했는데, 저는 이게 뭔지 뜻은 이해하지만 라이팅에서 이걸 쓸 수가 없더라고요. 그래서 extrapolate 써 놓고, 영영사전 뜻 써 놓고, extrapolate를 활용한 제 문장을 한 번 써 본 다음에 다시 논문 읽기로 돌아갑니다. 그래야 이 단어를 나중에 쓸 수 있더라고요. 두 번째는 필사한다고 눈으로 훑어보고 그대로 노트에 적는 게 아니라 머릿속으로 한번 넣은 후에 쓰는 겁니다. 저는 매일 아침 이 블로그에 나와있는 내용대로 따라하고 있습니다. http://dadoc.or.kr/905

마지막으로, 제가 모아온 라이팅 자료들 공유할게요. 영어 라이팅 초보신 분은 이 글부터 일단 보시고 개념을 잡으시면 좋습니다 (http://slownews.kr/49886). 또한 the elements of style이란 손바닥만한 책이 있는데 초보시라면 일독하시길 권합니다. 무료 pdf도 구글해보시면 좀 있습니다. 어휘를 좀더 다양하게 쓰고 싶으신 분은 이 글을 보면 좋습니다 (http://slownews.kr/58742). 어떤 단어를 어떻게 써야 하는지 간단히 찾아보고 싶다면 이 사이트를 써 보세요 (http://ozdic.com). 온라인 라이팅 자료들을 갈무리해놓은 기사입니다 (http://slownews.kr/21031).

그럼 모두 건승하시길....


MS동무의 FB에서 퍼옴.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2017. 1. 29. 16:07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2017. 1. 18. 23:06

1. 불우한 유년시절과 소년시절 (1898년~1916년)

2. 상군에 입대하다 (1916년 3월~1921년 가을)

3. 가난한 사람을 구할 뜻을 세우다 (1921년 가을~1925년)

4. 중국공산당을 찾았다 (1926년~1928년 4월)

5. 평강 봉기 (1928년 봄~1928년 7월)

6. 정강산으로 가다 (1928년 7월~1929년 7월)

7. 상악감변구로 다시 돌아오다 (1929년 8월~1930년 6월)

8. 장사를 들이치다 (1930년 6월~1930년 9월)

9. 제1차~제4차 반"포위토벌" 투쟁 (1930년 9월~1933년 2월)

10. 제5차 반"포위토벌 전후에 왕명 노선을 점차 인식하게 되다 (1931년 11월~1934년 9월)

11. 장정으로부터 3대 주력이 회사할 때까지 (1934년 10월~1936년 12월)

12. 항일전쟁 (1937년 7월~1945년 8월)

13. 해방전쟁 (1946년~1949년 10월)

14. 항미원조 (1950년 10월~1953년 7월)

15. 려산회의 전후 (1959년)


부록


1. 1959년 7월 14일 모주석께 드린 팽덕회동지의 편지

2. 팽덕회동지와 나누신 모주석의 담화 (발췌) (1965년 9월 23일)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료2017. 1. 7. 08:19

Saskia Sassen, Expulsions: brutality and complexity in the global economy, Cambridge: The Belknap Press of Harvard University Press, 2014.


목차

 

Introduction: The Savage Sorting

1. Shrinking Economics, Growing Expulsions

2. The New Global Market for Land

3. Finance and Its Capabilities: Crisis as Systemic Logic

4. Dead Land, Dead Water

Conclusion: At the Systemic Edge

 

목차(국문) - 이하 우동현 번역.

 

서론: 야만인 걸러내기

1. 줄어드는 경제, 늘어나는 축출

2. 토지를 사고파는 새로운 세계시장

3. 금융과 그 능력: 체제적 논리로서의 위기

4. 죽은 땅과 죽은 물

결론: 체제의 가장자리에서

 

 

서론: 야만인 걸러내기

 

지구정치경제학은 현재 거대한 문제, 축출이라는 새로운 논리의 대두에 직면했음. 우리는 지난 이십년 동안 우리 시대의 핵심적 사회경제 질서에서 축출된 인민, 기업, 장소의 수가 가파르게 늘어남을 목도했음. 한편에서는 기본적인 결정이, 그리고 다른 한편에서는 가장 진전된 경제적 기술적 성취가 이러한 급격한 축출을 가능케 했음. 축출이라는 개념은 증대되는 불평등이라는 좀 더 익숙한 개념을 뛰어넘어 우리에게 오늘날 지구적 자본주의 병적 측면을 포착하게 해줌. 나아가 이 개념은 우리가 흠숭(欽崇)해마지않는 지식과 정보의 제()형태가 대개의 경우 단순히 축출로 귀결되는 긴 거래사슬(transaction chain)에서 유래한다는 사실을 전면에 내세움.

복잡한 축출양식들은 우리 시대의 주요한 동학(動學)에 닿는 창으로 기능하는 바, [저자]는 그 [양식들]에 초점을 맞췄음. 게다가 나는 자칫 혼란스럽도록 모호하게 남아있었을 것들을 선명하게 만들어주는 극단적 사례들을 선별했음. 서구(西歐)에서 익숙한 일례로, 정부의 사회복지[정책]과 보건계획 및 기업보험과 실업지원[정책]으로부터 저임금 노동자와 실직자를 축출하는 것은 복잡하면서도 극단적인 사례임. 축출에 요구되는 협상과 입법 너머에는 이러한 혜택을 받는 자들과 받지 못하는 자들의 간극이 갈수록 깊어지고 현재의 조건에서라면 아마도 돌이킬 수 없을 것이라는 심각한 사실이 놓여있음. 또 다른 사례로는 자연환경을 죽은 땅과 죽은 물로 바꿀 수 있는 진전된 채광기술, 그 중에서도 특히 수압파쇄(水壓破碎)의 증가를 들 수 있음. 이는 곧 조그마한 생명들을 생물권(生物圈)에서 축출하는 것임. 내가 이 책에서 검토한 다양한 축출[의 사례]들은 인도와 중국 같은 몇몇 국가들의 급격한 경제성장보다 우리의 세계를 빚는데 더욱 큰 충격을 선사할 것임. 물론 그러한 축출[의 사례]는 표준적인 잣대로 잰 경제성장과 공존할 수 있고, 이는 내 주장의 요점이기도 함.

 

두 개의 중대한 시대적 전환.

1. 세계 곳곳의 지역들이 핵심적인 경제활동을 위해 [존재하는]멀리 떨어진 지역으로 물질적인 성장을 이루었음.

2. 지구적 도시들의 연계망 속에서 금융의 상승(ascendence).

 

역사적으로 피압제자는 그들의 주인[압제자]에 맞서 종종 들고 일어났음. 그러나 오늘날의 피압제자는 대개 축출돼 그들의 주인들로부터 멀리 떨어진 곳에서 연명함. 게다가 인물, 연계망, 기계를 포함하고 명백한 중심이 없으며 점점 더 복잡해지는 체제야말로 [오늘날의]“압제자인 실정임. 그러나 이 모든 것이 단번에 드러나는 장소가 존재함. 그곳에서는 권력이 구체적인 모습으로 드러나 [우리가]맞설 수 있게 되며, 피압제자가 권력을 위한 사회적 기반(infrastructure)을 구성함.

 

 

결론: 체제의 가장자리에서

 

이 책이 주목하여 탐구한 지점은 바로 체제의 가장자리임. 이 가장자리의 핵심적인 동학은 경제적, 사회적, 생물권 체제 등 다양한 체제로부터의 축출임. 이 가장자리는 [현행]국가체제의 지정학적 경계와는 근본적으로 다름. 다음과 같이 이 책을 구성하는 핵심적인 가정이 가장자리를 주목하게 한 연유임. 그것은 바로 케인즈주의(Keynesianism)로부터 지구적인 것으로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