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부로 탈조선/[화학] Voice from Boston'에 해당되는 글 5건

  1. 2017.07.15 Voice from Boston - 4 (2)
  2. 2017.07.15 Voice from Boston - 3
  3. 2017.07.15 Voice from Boston - 2
  4. 2017.07.15 Voice from Boston - 1
  5. 2017.07.15 Voice from Boston - 0

8. 컨택

 사전 컨택의 경우 안 했다고 해서 떨어지는 것은 전혀 아니지만, 만약에 시도해서 긍정적인 답변을 얻으면 대박으로 이어질 수 있으니 저는 지원 한 두달 전에 하시는 것을 강추합니다컨택 메일에는 보통 간단하게 왜 그 교수님의 연구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고 나는 어떤 연구를 해왔는지를 적은 후 CV를 첨부합니다. 만약 추천서를 써주신 교수님과 관심 교수님이 서로 아는 사이라면 그것도 컨택 메일에 언지시 언급하는 것이 좋은 것 같습니다

 물론 교수님들이 너무 바쁘시기도 하고 그런 컨택메일은 입시철만 되면 하루에 열 통 이상씩 오기 때문에 대부분은 답장이 오지 않거나 형식적인 응원 답장이 옵니다. 하지만 개중에는 긍정적으로 답변이 오기도 하고 심지어는 SOP에 자기와 컨택 했다는 사실을 적으라고 하는 교수님들도 몇 분 계셨습니다. 이 경우 해당 교수님들이 SOPCV를 심사과정에서 볼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에 그만큼 합격확률이 높아지는 것 같습니다.

 

9. 원서접수&기다림의 시간

 자연과학 분야에서 대부분의 학교가 입시 데드라인이 12월초-중순에 몰려있습니다. 대부분 8-9월 사이에 원서 접수 사이트를 오픈하는데요, 각 사이트에서 계정을 생성하고 업로드하라는 서류를 업로드하고 빈 칸을 채우고 추천서 입력 링크를 교수님들께 보내드리는 등 해야 할 것이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또한 각 학교들마다 요구하는 서류, 우편 배송 서류 유무 등이 다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엑셀 파일에 각 학교별 데드라인, ID/PW, 입력 해야 하는 사항, 추천서 제출 여부 등을 정리하여 관리하시는 것이 멘탈 챙기기에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참고로 각 학교마다 원서 접수비가 있는데 이게 평균적으로 각 100불정도 하고 토플과 GRE 리포팅 비용이 또 추가 되기 때문에 본인의 지갑사정에 따라서 지원할 학교의 개수를 고려해야 합니다.

 데드라인이 지나고 나면 기다림의 시간이 있습니다. 이 기간 동안에는 매일매일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메일부터 확인하는 습관이 생기게 됩니다. 주변에서는 하나 둘 씩 합격 소식이 들려오고 아주 피말리는데요… 별로 도움드릴 말은 없고… 멘탈 관리를 잘 하시기 바랍니다. 어차피 이 기간 동안 걱정해봤자 달라지는 건 1도 없으니까요! 맛있는 것도 많이 드시고요.

 

10. 인터뷰 (방문 & 스카이프)

 화학과의 경우 대부분의 학교가 인터뷰 없이 서류만으로(!) 학생을 선발합니다. 저 같은 경우 퍼듀를 제외하고는 인터뷰가 없었습니다. 퍼듀 화학과는 교수님 한 분과 스카이프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스카이프 인터뷰는 보통 교수님이 지원자가 했던 연구 혹은 개인적으로 궁금한 사항에 질문하고 답변하는 방식으로 20-40 분 정도 이루어집니다. 끝에 가서는 학교나 랩에 관해 궁금한 점을 질문하라고 하는데요, 미리 좀 깊이 있는 질문을 생각해 가시면 좋은 인상을 남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또한 인터뷰에서는 아무래도 연구 관련 질문이 많다 보니 자신이 한 연구를 짧고 이해하기 쉽게 영어로 설명할 수 있게 미리 연습을 해가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그 외에 Caltechmedical engineering 프로그램의 경우 방문 인터뷰를 요청했습니다. 이 경우 항공료 등 경비는 후지급 형식으로 지급이 되기 때문에 경비 부담 없이 다녀올 수 있습니다. 보통 방문 인터뷰는 34일 정도의 일정으로 하루 정도만 인터뷰에 시간을 쓰고 나머지는 캠퍼스 투어, 주변 관광지 투어, 비어 파티 등 노는 스케줄로 이루어져 있어 크게 부담을 가지지 않으셔도 됩니다.

 

11. 글을 마치며

 처음에 글을 적을 때는 정말 책으로 낼 만큼 자세하게 제 경험을 적고 싶었으나… 입대 전까지 하고 싶은 것이 너무나 많아… 뭔가 용두사미식으로 글을 쓰게 된 것 같습니다. 이 글을 보시게 될 분들께 한 가지 당부 드리고 싶은 말은, 유학을 준비하면서 이런 저런 의견들이 다 다르게 때문에 이 글만 보고 준비하지 마시고 최대한 많은 이야기를 듣고 본인의 길을 찾아가셔야 한다는 것입니다. 또한 앞서 말씀 드렸듯이 유학을 처음 본격적으로 준비하고 결과가 나올 때 까지는 생각보다 훨씬 정신적인 압박이 심합니다. 저 같은 경우 주변 친구들은 다들 졸업하고 국내 대학원이나 의대로 진학을 한 상태에서 어정쩡한 미필 연구원 신분으로 유학을 준비했기에 더 그런 점이 심하게 느껴졌던 것 같습니다. 그렇기에 그 기간 동안 더욱더 멘탈을 챙기시고…! 꼼꼼히 준비하시면 원하는 결과를 얻으실 수 있을 것 입니다.

'공부로 탈조선 > [화학] Voice from Bost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Voice from Boston - 4  (2) 2017.07.15
Voice from Boston - 3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2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1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0  (0) 2017.07.15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펭귄선생님

    도연아~^^ 네가 쓴 글 꼼꼼이 잘 보았다.
    책으로 내면, 많은 사람에게 도움이 될 만한 훌륭한 경험담이네. 군대에서 몸 건강히 잘 지내고, 나중에 한번 보자~

    2017.07.15 17:43 [ ADDR : EDIT/ DEL : REPLY ]
  2. DK

    헉 선생님 잘 지내고 계시죠? 제가 자대 배치 받고 연락 드리도록 할게요 ㅎㅎ 감사합니다!

    2017.07.16 07:09 [ ADDR : EDIT/ DEL : REPLY ]

5. SOP/CV

 SOP의 경우, 보통 1000자 내외본인의 연구 경험앞으로 하고 싶은 연구 분야 (및 들어가고 싶은 랩), 그리고 이 학교를 지원하려는 이유를 씁니다. 저 같은 경우, 연구 경험을 쓸 때 너무 자세한 이야기보다 간략하게 어떤 연구를 했고, 이 연구를 통해서 어떤 저널에 논문이 나갔고 그 과정에서 무엇을 주도적으로 수행했고 배웠다 정도로 서술했습니다. 그리고 이건 사람들마다 다른데, 저는 SOP에 각 학교마다 가고 싶은 랩 교수님들 성함을 세 분씩 적었습니다. 뭐, 말로는 설명하기 어려워서 그림을 준비했는데요, 저는 아래 그림과 같은 구조로 SOP를 작성하였습니다.

 SOP최소 2달 동안은 작성을 해야 하는 것 같습니다. 저는 3주 정도 걸려 초안을 쓰고 그 후에는 계속 같은 랩 대학원생 형, 지도 교수님께 내용 첨삭을 받았고, 영어 첨삭의 경우, 고등교육재단에서 받았습니다.

 CV는 영어로 된 이력서 입니다. 출신학교, 학점, 다녔던 랩 목록, 논문&학회 실적, 그리고 teaching experience까지 본인을 마음껏 드러내며 2-4장 정도로 작성하는 편입니다. CV의 경우 인터넷에 대학원 입시 용 포맷이 많이 돌아다니기 때문에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6. 추천서

 몇몇 사람들은 위에서 제가 설명했던 그 어떤 요소들보다도 추천서가 대학원 입시에 가장 강력한 영향을 미친다고 말을 하고 저 또한 일정 부분 동의하는 바입니다. 보통은 연구를 같이 진행했던 교수님, 학부 지도교수님, 수업을 들었던 교수님들에게 추천서를 받는데, 저는 개인적으로 수업을 들었던 교수님에게 추천서를 받는 것은 비추천입니다. 아무리 그 수업에서 1등을 했다 하더라도 교수님이 본인을 개인적으로 기억하기가 쉽지 않을 뿐더러 단순히 수업에서 좋은 점수를 얻었다는 사실로 좋은 추천서를 받기가 어렵기 때문이죠

 보통은 연구를 같이 진행했던 교수님 혹은 본인을 오랜 기간 동안 봐온 지도교수님들이 좋은 추천서를 써주시는 경우가 많은 것 같습니다. 여기서 좋은 추천서란 추천인에 대한 뜬구름 잡는 좋은 말만 늘어져 있는 추천서가 아니라 개인적인 일화까지 덧붙여져서 추천서를 보는 사람에게 신뢰감을 줄 수 있는 정성스러운 추천서를 말합니다. 아무래도 지원자를 오랜 기간 봐온 분들께서 그러한 추천서를 써주실 수 있겠죠. 추가로 회사에서 연구 관련 인턴을 했다면 그 회사의 상사분께 추천서를 받는 경우도 있다고 들었습니다.

 

7. 지원학교 선택

 지원자들마다 선택의 기준이 다른 것 같습니다. 저의 경우, 화학과 이외의 과들을 지원할 때에는 관심 있는 교수님들이 있는 학교를 선택하였고, 화학과의 경우, 거의 대부분의 학교에 관심 분야를 연구하시는 교수님들이 계셨기 때문에 US news 랭킹을 위주로 지원 학교를 선택하였습니다. US News에서 Top 20까지 목록을 각각 뽑은 후, 학과 홈페이지에서 저와 연구 분야가 맞는 교수가 3명 이상 있는 학교를 뽑은 후, 학교가 위치한 곳과 생활비, 주변 사람들의 추천 등을 고려하여 결정하였습니다.

'공부로 탈조선 > [화학] Voice from Bost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Voice from Boston - 4  (2) 2017.07.15
Voice from Boston - 3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2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1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0  (0) 2017.07.15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3-1. 영어 시험 (GRE general, GRE subject, TOEFL)


3-1-1. GRE general

 3학년 말부터 GRE 단어책을 선배로부터 얻어와 혼자 공부를 하려고 시도해 보았으나 의지박약으로 실패했고, 이듬해 1월부터 두 달 동안 해커스(강남) GRE 주말 실전 종합반을 수강하였습니다. 제가 연구실에 다녔던 관계로 평일에는 대전에 있고 금요일 저녁에 서울 집으로 올라간 후 토, 일 동안 학원을 다니는 스케줄이 반복되었습니다

 Verbal은 이훈종 선생님 강의를 들었고 writing은 앤 임 선생님 강의를 들었습니다. GREG자도 모르는 저였지만 종합반 진도를 따라가는 데는 전혀 문제가 없었습니다. Verbal의 경우 선생님과 문제를 하나씩 보며 해설을 듣는 형식의 강의였습니다. 숙제(단어 암기 포함)가 무지막지하게 나오는데 그걸 다 하고 스터디도 꼬박꼬박 참여하면 유학갈 때 전혀 문제없는 점수가 다들 나왔던 것 같습니다

 Writing의 경우, 그냥 한 달만 다닐걸 이라는 후회가 들 정도의 수업이었습니다. 기본적으로 writing 시험이 어떤 구조로 이루어져 있는지 파악하는 데는 도움이 되었지만 첨삭 같은 부분에서 많은 도움을 기대하기는 어려웠습니다. 저는 수업 때는 계속 1점대의 점수를 받아서 엄청 걱정하면서 시험을 쳤는데 정작 4점이 나왔… 

 마지막으로 quant는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기출문제 세트를 세 개 정도 풀어보고 시험을 쳤습니다. 문제 수준 자체는 쉬운데 용어 같은 것이 익숙하지 않아서 틀리는 경우가 있으니 기출 문제를 풀어보고 가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제가 들었던 바로는 아시아 이공계 유학생들은 verbal, quant, writing이 각각 153, 165, 3 정도만 되어도 전혀 문제가 없다고 하네요. 제 점수는 155, 167, 4 였습니다.

 

3-1-2. GRE subject (chemistry)

 GRE chemistry의 경우 1년에 세 번 (4, 10, 11) 시험이 있으니 미리미리 신청을 하셔야 합니다. 보통 화학과 전공 필수 과목들에서 얕고 넓게 문제가 출제됩니다. 모두 객관식으로 출제가 되는데요, 알면 1-2분 내로 바로 바로 찍을 수 있지만 모르면 얄짤없이 넘어가야 하는 문제들이었습니다. 저는 4월에 시험을 쳤는데요, 한 달 정도 물리화학, 유기화학, 무기화학, 생화학, 분석화학 전공책을 눈으로 스캔한 후, ETS에서 제공하는 문제 세트와 (이건 공짜로 인터넷에 올라가 있습니다.) GRE chemistry advisor라는 문제집으로 공부했습니다. 보통 94퍼센트만 넘으면 다시 시험을 볼 필요가 없다고 합니다. 저는 첫 시험에서 95퍼센트가 나와서 바로 끝낼 수 있었습니다.

 

3-1-3. TOEFL

 저는 고등학교 때부터 1년에 한 번 정도 토플을 꾸준히 응시해서 집중적으로 어떻게 해야 점수를 올릴 수 있다! 이런 팁은 없습니다사실 토플은 인터넷에 공부법이 많이 올라와 있는 시험이기 때문에 특별한 조언이 굳이 또 필요하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그래서 시험 공부법 말고 유학에서의 토플이 어느 정도 역할을 하는지 정도만 간략하게 언급을 하면 좋을 것 같습니다. 토플은 보통 100점 이상만 넘으면 더 이상 시험을 치지 않아도 된다고 합니다 (이공계 기준). 여기서 100점을 언급하는 이유는 어쩌다가 가끔 토플 100을 커트라인으로 제시하는 학교들이 있기 때문입니다(시카고 화학과 라든지…). 또한 그 중에서 또 간간히 스피킹 점수에서 커트라인을 두는 학교들이 있기 때문에 23-24점 이상은 얻어두시는 것이 마음을 편하게 하는 길일 것 같네요.


4. 연구경험 

 최근 들어 유학준비를 하는 분들의 스펙이 점점 올라가는 추세에 있다 보니 연구 경험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습니다. 사실 연구 경험은 길면 길수록, 논문은 많으면 많을수록 좋은 것이긴 합니다만… 마냥 많은 연구실을 다니기 보다는 한 연구실에서 최소 6개월 정도 머무르는 것이 연구다운 연구를 할 수 있고 나중에 좋은 추천서를 받기에도 유리하다고 생각합니다. 

 또한 지원하려고 하는 분야와 동떨어진 연구를 하는 것 보다는 스토리가 자연스럽게 이어질 수 있는 비슷한 분야를 연구하다가 지원하는 것이 더 좋다고 개인적으로 생각합니다. 논문의 경우, 사실 학부생이 유학을 가면서 공저자로라도 참여한 논문이 있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죠. 하지만 그만큼 있다면 어드미션 커미티들의 주목을 받을 수 있는 것이 바로 논문인 것 같습니다. 저도 논문을 내기 위해서 부단히도 애를 썼는데요, 결국 1저자로 accept이 된 논문은 없는 채 지원을 하였습니다. 그래도 submit과 동시에 arXiv에 업로드를 하여 대학원의 교수님들이 제 논문을 인터넷에서 찾아볼 수 있어서 유리하게 작용했던 것 같습니다. 그 논문 외에도 공저자로 참여한 논문이 있었는데 아무래도 주도적으로 연구를 진행했던 것이 아니다 보니 1저자로 arXiv에 올라와 있는 논문에 대한 질문만 하시더라고요. 이런 것을 보면 굳이 1저자로 accept이나 publish가 된 논문이 없어도 제출을 하거나 (이 경우 arXiv 등에 업로드를 하여 심사하는 교수님들이 본인의 논문을 찾아볼 수 있게 하는 것이 좋습니다) 학회에서 발표를 한 정도로도 충분히 반짝반짝 어필이 되는 것 같습니다. 결국 어드미션 커미티들이 보는 것은 논문의 양이 아니라 어떤 연구를 본인이 주도적으로 했는지를 보는 것이니까요.

'공부로 탈조선 > [화학] Voice from Bost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Voice from Boston - 4  (2) 2017.07.15
Voice from Boston - 3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2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1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0  (0) 2017.07.15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유학을 생각하게 된 이유

 제가 처음 유학을 결심하게 된 것은 거창한 이유때문은 아니었습니다. 1학년때 성적이 괜찮게 나왔고 주변 사람들이 그 정도면 유학을 가도 될 거 같은데?’ 라고들 말해 처음 유학에 관심을 가지게 됐죠. 그 이후에는 유학에 대한 막연한 생각만을 가지고 학점관리와 연구 경험을 쌓는데 집중하였습니다

 그러다 3학년 여름방학 때 보스턴에서 연구 인턴십 프로그램에 참여한 것을 계기로 본격적인 유학을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좋은 연구 시설, 대가들 밑에서 연구할 수 있는 기회 등도 좋았지만, 그냥 저는 미국에서 생활하는 것 자체가 너무 좋아 대학원을 계기로 미국에서 자리를 잡고 싶었습니다

 또한 한 가지 더 정말 중요하다고 할 수 있는 것이 금전적인 문제였습니다. 한국에서 화학과 대학원에 갔을 때 받는 TA, RA 임금로는 집에서 지원을 받지 않고서 등록금과 기숙사비를 다 내면서 생활을 할 수 없을 것 같았습니다. 실제로 주변 대학원생들을 봐도 매우 빠듯하게 생활하거나 집에서 지원을 일정하게 받더라고요. 이에 반해 미국의 탑 대학원들은 학비 면제에 생활비 또한 어느 정도 저축까지 할 수 있을 정도로 준다는 것이 큰 매력으로 다가왔습니다.

 

2. 전반적인 유학 타임라인

 4학년 1월부터 본격적으로 유학 준비를 시작했습니다. 영어 점수 같은 경우 GRE 1월과 2월에 해커스 주말반을 다녔고, 토플은 그 전부터 꾸준히 시험을 쳐와서 따로 학원을 다니지는 않고 원하는 점수가 나올 때까지 시험을 봤습니다2월에는 GRE general, 4월에는 GRE chemistry 시험을 치렀습니다. 7월에는 고등교육재단 장학금 시험 및 면접을 보았고 9월 쯤에는 교수님들께 정식으로 추천서를 부탁 드렸습니다. 10월부터 SOP CV를 작성하였고 그 후에는 컨택 메일을 보낸 후 어플라이를 했네요. 각 사항에 대해서는 뒤에서 자세히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공부로 탈조선 > [화학] Voice from Bost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Voice from Boston - 4  (2) 2017.07.15
Voice from Boston - 3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2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1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0  (0) 2017.07.15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공부로 탈조선' 칼럼에 귀중한 외부 필진 선생님을 또 한 분 모시게 되었습니다. 화학을 공부하시는 김도연 선생님이십니다. 한국에서 학사를 하셨고, 군복무를 마치게 될 2019년 가을학기부터 하버드 대학교에서 화학 박사과정을 시작하십니다. 화학과 물리학, 생명공학을 종횡무진하며 연구의 신기원을 개척하실 예비연구자의 흥미로운 탈조선 이야기, 정말 기대가 큽니다. 그러면 같이 읽어 볼까요?

 

 안녕하세요 저는 카이스트 화학과를 졸업한 김도연이라고 합니다. 저는 학부 졸업 후 동대학 물리학과와 바이오 스타트업에서 연구원으로 근무를 하며 유학 준비를 했고, 하버드 대학교 화학과 박사과정으로 진학할 예정(군입대로 인해 입학을 2년 미루었습니다…)입니다. 제가 유학을 준비하면서 항상 느꼈던 것이 바로 ‘참고할 수 있는 자료가 너무 부족하다!’ 였습니다. 물론 저는 주변에 유학을 먼저 간 선배들이 몇몇 있어서 도움을 많이 받을 수 있었지만 그렇지 못한 분들을 위해 동현 선생님의 부탁을 받아 부족한 필력으로나마 이 글을 작성해 보았습니다. 

 들어가기에 앞서, 이 글로 가장 많이 도움이 되실 분들은 학부만 마치고 (석사 X) 탑스쿨 유학을 준비하는 화학과, Biophysics, Medical Science 관련 과 분들이라는 것을 알려드립니다. 물론 전반적인 준비사항(영어 점수, SOP, 추천서 등)과 같은 부분은 다른 전공 분들께도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공부로 탈조선 > [화학] Voice from Boston' 카테고리의 다른 글

Voice from Boston - 4  (2) 2017.07.15
Voice from Boston - 3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2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1  (0) 2017.07.15
Voice from Boston - 0  (0) 2017.07.15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