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필/카투사 이야기2019. 11. 17. 22:36

원래 이 꼭지에서는 카투사 훈련소에서 보낸 3주 과정을 기억해보려고 했다. 하지만 그것도 벌써 10년 전의 일이다. 도무지 기억이 나지 않는 주제를 더 잊기 전에 적으려는 몸부림을 이곳에서 여러분과 공유하고자 한다.

나는 분대장 훈련병이었다. 2분대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3주 동안 여러 가지를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우선 일반적인 일과가 있다. 한 방에 침대 세 개가 있고, 그러한 방이 두 개가 모여 하나의 큰 방을 이룬다. 그러면 그 큰 방에 모두 여섯 명의 훈련병이 생활하는데, 그들이 공유하는 화장실과 욕실은 고작해야 한 개였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래서 새벽 점호 때부터 다양한 곤란과 애로가 예상되기 때문에, 나는 우선 침대의 이불을 가급적 쓰지 않았고, 대신 대한민국 육군에서 지급 받은 점퍼를 입고 잤다. 이렇게 하면 아침에 일어나서 침대와 침구의 각을 잡아야 하는 전근대적이고 비인간적인 일에 시간을 덜 들일 수 있기 때문이었다. 아침에는 운동복으로 갈아 입고 나서 수통(개중엔 분명 한국전쟁 때부터 쓰이던 것도 있었으리라)과 조악한 매트를 들고 나가서 오와 열을 맞춰 섰다. 나는 분대장 훈련병(PG; Platoon guide)이었기 때문에 내 분대의 훈련병들을 독려하곤 했다. 내 기억으로는, 4개의 분대가 모여 하나의 소대를 구성했는데, 그게 같은 기수로 뽑힌 카투사이고 한 두 명의 밀린 앞 기수 카투사가 우리랑 같이 훈련을 받았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 사람들은 정말 부러웠던 게, 같은 훈련병이면서도 군생활을 나보다 무려 한 달이나 앞서서 끝낼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좌우간 성조기와 태극기를 향해 경례를 하고, 미육군가도 부르고 이것저것 하면서 의례를 마치고 나면 조깅을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조깅을 하고 나서 이런저런 운동도 하고, 매트를 이용해 바닥 운동도 하고 그랬던 것 같다. 수통은 달릴 때는 들고 뛰는 게 아니고, 오와 열을 맞춰선 자리에 놓고 (매트도 마찬가지였다), 그것으로 자신의 자리를 파악하는 방식이었다.

디팩 앞에서 왜 찍혔는 지는 모르겠지만 좌우간 나와 서전 유.

아침에 운동(PT; physical training)을 마치면 바삐 움직여 목욕을 하고 ACU로 갈아 입고 다시 오와 열을 맞춰 선다. 그러면 식당(D-FAC)으로 제식을 하며 걷는데, 이때 분대장 훈련병이 통솔을 한다. 논산에서 배웠던 '왼발, 왼발'이 아니고, 영어로 'left-your-left' 'left-right-your-left' 등을 불러 가며 발을 맞춰 이동한다. 이게 뭐라고 그렇게 신나고 즐거웠는지 모르겠다. 가끔은 캠프 잭슨을 공유하는 미측 분대장 훈련대(WLC; Warrior Leader Course--2019년 현재, 이름이 바뀌었을 것이다) 병사들 가운데 아프리칸 병사가 소울을 넣어서 구호를 외치면 크게 감동을 받기도 하였다. 영화 속 한 장면 속에 내가 있는 것 같았고, 좌우지간 국군 부대를 벗어날 수 있다는 즐거움과 짜릿함에 매일 매순간 행복했다. 그렇게 식당으로 가면, 식당 앞에서 오와 열을 맞춰 대기를 타고, 크게 두 가지 선택지 중 하나를 골라서 이동한다. 내 기억으로는 아침은 식사 구성이 계란과 베이컨과 이것저것 등으로 전부 똑같았던 것 같고, 점심과 저녁은 이제 배불리 먹을 수 있으며 요리가 나오는 long cut, 햄버거나 패스트푸드가 나오는 short cut, 그리고 아무렇게나 들어 가서 롱컷도 숏컷도 아닌 taco bar를 선택할 수 있었다. 따라서 크게 보자면 두 가지 선택지(롱컷, 숏컷)이지만, 타코바까지 합치면 세 가지이다. 밥을 먹으면서도 다른 훈련병들과 떠들거나 할 새는 없고, 영화에 나오는 미제국주의자 같은 중사들이 목청 높여 '빨리 먹고 나가라' 등의 말을 하도 해대서 신속하게 먹었다. 

식사 외 기억나는 주중 일과로는 전부 교실에서 이뤄지는 오전 군사 지식 훈련 수업과 오후 영어 수업이 있고, 중간중간 쉬는 시간이 있어 정자(gazebo)에 가서 잡담도 하고 시간을 때웠던 것 같다. 영어 수업 강사는 전부 민간인인데, 군무원이라고 하도 강조를 해서 자기네들이 무슨 전시에는 중위라나 뭐라나. 칙칙한 남자애들이 여자 강사라고 깔볼까봐 미리 선수를 치는 모양이던데, 훈련병들은 여자 선생을 괴롭히겠다는 생각은 적어도 내가 봤을 땐 단 1도 없었고, 그저 좋은 부대로 자대 배치를 받고 싶은 일념 뿐이었다. 군사 지식 훈련 수업은 논산에서 그랬던 것처럼 정말이지 한심하기 짝이 없는 것들로 그나마 기억나던 것은 총기 분해였는데, 원래 의도야 총기를 자유자재로 분해하고 조립하는 살인기계를 만드는 것이었겠으나 우리는 모두 평화를 사랑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일과가 아닌 행사로는 이발(3주 동안 두 번), 사격, 체력장(3주 동안 두 번), 미국방성 영어 시험(이게 자대 배치에 영향을 준다는 말이 낭설이라는 소식은 훈련소 내에서도 파다했다), 한국군 원사 정훈, 훈련소 청소, 졸업식 연습, 대망의 졸업식 등이 기억난다. 이발은 캠프 잭슨 처음 들어왔을 때 하루인가 이틀 지나서 바로 받았던 것 같고, 사격은 2주차인가 3주차 때 진행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나는 k-2보다는 m-16체질이었던 것이 분명하다. 스무 발 중에 열여덟 발을 맞췄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이것이 과연 의정부에서 달성한 기록인지, 아니면 자대 가서 성남으로 내 군생활 전체를 통틀어 유일한 훈련을 나갔을 때 달성한 기록인지는 알 수 없다. 캠프 잭슨 내부의 사격장에서 진행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영어 시험은 넓은 강당에 모여서 듣기와 이것저것을 봤던 것 같은데, 이 점수는 공개가 되었으나 자대 배치에는 아무런 효력을 가지지 못한다는 사실이 중론이었기 때문에 별 관심 없었다. 체력장은 팔굽혀 펴기(push-up), 윗몸 일으키키(sit-up), 2마일 달리기로 구성되어 있는데, 총점 300점을 획득하면 pt master라는 칭호를 얻게 되고, 피티 마스터 엠블렘을 자신의 군생활 동안 체육복에 박아 넣을 수가 있다. 자대에 따라서 이들에게 pt 열외를 주는 경우도 있다고 들었다. 나는 카투사 훈련소 때도 그렇고 군생활 내내 300점을 받아본 일은 없고, 최고점이 288인가 아무튼 그 즈음이었던 것 같다. 제일 잘 했던 것은 2마일이고, 가장 약점은 팔굽혀펴기였던 것 같다. 

자대 배치야말로 카투사 훈련소의 꽃이라고 할 수 있는데, 이 자대 배치 행사 이전에 여러 부대에서 고참들이 와서 자신의 부대를 홍보(?)한다. 군사 기밀일 수 있기 때문에 여기서 자세히 적지는 않겠지만, 내 기억으로 대부분의 훈련병들은 자신의 집과 가까운 부대나 아니면 서울의 용산(여기서 카투사로 복무하면 이른바 '용투사'가 된다)에서 근무하길 원했다. 나 또한 집이 서울 서대문구였고, 나보다 먼저 카투사로 입대한 친구가 용산으로 자대 배치를 받았기에 용투사가 되길 희망했다. 자대 배치 행사 자체는 무척이나 단순하다. 한 명 한 명 호명해서 너는 어디, 너는 어디를 말해주는 건 아니고, 공정성을 기한다는 인상을 주기 위해 카투사 몇 명을 단상 앞으로 불러 내서 전자 추첨식의 버튼을 누를 수 있게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러면 일괄적으로 추첨이 완료되고, 그렇게 나의 군생활이 시작되는 것이다. 행사가 끝나고, 가장 인기가 많은 사람은 역시 캠프 잭슨에서 이른바 '기간병'으로 일하는 카투사인데, 그가 훈련병들의 행선지 목록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래서 나는 나의 자대를 물으면서 "혹시 제가 용투사인가요?"라고 물어봤더니 그는 "응, 용투사긴 한데, 용인이다"라고 말해주었다. 나는 용인에 부대가 있는지도 몰랐다. 좌우간 실망 반, 기쁨 반(그래도 경기권이 아닌가)으로 다가올 군생활을 기대해 보았다.

졸업식을 버블짐에서 했는데, 지금도 이 버블짐이 남아있는 지는 알 수 없다. 훈련병 1명당 외부에서 최대 4명을 부를 수가 있었는데, 나는 아버지와 동생, 그리고 친하게 지내던 대학 후배를 불렀다. 졸업식 자체는 별 일 없이 잘 끝났고, 나는 앞서 배정 받은 용인에서 고참들이 오길 기다렸다. 마침 나와 같은 기수에서는 K(2019년 현재 김앤장 변호사)와 J(뭐하고 사는지는 모르겠으나 나보다 8살 연상)가 나와 함께 용인으로 가게 되었다. 그렇게 1년 8개월 동안 시간을 보낼 부대로의 여정이 시작되었다. 운전병이었던 H와 선임병장으로 갓 부임했던 S(2019년 현재 국가외교공무원) 등이 기억난다. 다음 꼭지에서는 자대로 향하는 차 안에서부터의 이야기를 다룬다.

우리 소대장이었는지 기억은 안 나는데 좌우간 와델 하사는 좋은 사람이었던 것으로 기억한다.
동생과.
아버지도 카투사셨다.

'수필 > 카투사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카투사 이야기 - 5  (0) 2019.11.17
카투사 이야기 - 4  (0) 2018.01.14
카투사 이야기 - 3  (0) 2017.06.29
카투사 이야기 - 2  (0) 2017.02.24
카투사 이야기 - 1  (0) 2017.02.21
카투사 이야기 - 0  (0) 2017.02.19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