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서/DPRK2018. 3. 10. 00:01

Link 

북미 역사가 가운데 1950년대 북한을 다루는 손에 꼽히는 학자인 앙드레 슈미드 선생님(토론토)의 오늘자 논문. 일반 연구논문은 아니고 리뷰 에세이 형식이어서 새로운 자료나 독창적인 주장이 나오진 않았지만, 그간의 서구 북한사 연구뿐만 아니라 비교 사회주의사 분야인 동독사/소련사/중국사를 충실히 정리하고 있는 글이다. 앞으로 영어로 북한사 논문을 쓸 때 이 글을 참고하지 않고서는 유의미한 이야기를 하기 힘들 듯 하다. 연구사적으로 무척 값진 글이라고 할 수 있다. 

일제강점기 조선인의 강제적 해외 이동과 귀환, 해방과 전쟁을 거치며 어떻게 조선인이 38도선을 오갔는지부터 시작해 1950년대 중후반 북한 사회 내에서 조선인의 이동 문제를 다루는 후반부에 이르기까지 이 글을 꿰는 주제는 이동성mobility이다. 본문은 크게 네 부분으로 나뉘는데, 각각 a) 북한 내 이동성의 문제가 어떻게 자료 접근의 절대적 제약 및 반공 국가의 비판 없는 자료 이용과 결합돼 미국 내에서 "전체주의" 북한의 이미지가 끊임 없이 재생산되었는지, b) 사회주의권이 무너지고 자료 접근이 완화됨에 따라 (또는 그 이전부터) 사회주의국가의 특정한 상, 즉 '사회에 대한 국가의 완전한 통제'라는 냉전 인상을 불식시키고 인민의 주체성agency을 복원한 소련사/동독사/중국사의 연구 성과 소개, c) 이러한 성과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냉전적 연구가 지속(마이어스와 숙영킴)되고 있는 서구 북한사 연구 비판, d) 1950년대 북한 자료(로동자, 경제건설, 조선녀성 등)에 대한 슈미드 나름의 독법을 제공하고 이를 통해 냉전적 접근을 탈피할 수 있고 속히 탈피해야 한다는 부분이다. 

주체성을 강조한 슈미드의 이야기는 사회주의권 다른 최신 연구와 비교했을 때 결코 새롭거나 독창적인 이야기는 아니다. 하지만 아직도 영어권 학계에서 북한에 대한 비역사적 또는 몰역사적인 냉전적 시각이 지배적이고 이러한 모습이 당분간 쉽게 바뀌지 않으리라는 점을 고려할 때, 권위 있는 The American Historical Review에 실린 이 글은 서구 북한사 연구자들에게는 충분히 고무적인 일이고 냉전적 시각을 고수하는 연구자들에게는 경종을 울리는 일일 것이다. 

사소하지만 안타까운 점이 없진 않다. 개인적으로 슈미드의 입론에 전부 동의하지만, 엄청난 제약에도 불구하고 북한사 연구가 가장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한국의 최신 성과들을 각주로나마 소개하는 데 할애했더라면 더욱 좋았을 것 같다. 김동춘, 김연철, 서동만, 이주철 등 국내 연구자가 각주로 나오긴 하지만, 글의 핵심 주장(=인민의 주체성)은 김재웅의 박사논문(2014)이나, 김선호의 박사논문(2016) 등 국내 북한사 연구로 뒷받침했을 때 더욱 탄탄해질 수 있다고 본다. 물론 슈미드가 이러한 논문을 몰랐다기보다는, 잡지의 성격과 본인의 현재 연구 시기인 1950년대(앞 논문들은 1945-50)를 더욱 잘 설명하기 위한 전략이었으리라고 생각한다.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