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실은 생각보다 참담했다. 유학을 나와도 능사가 아니라는 사실이 점점 더 확실해 진다. 이번 꼭지에서는 바로 그러한 참담함의 일면과 그에 대처하는 우리 문돌이들의 준비에 관해 적는다.


1. 참담함

오늘은 미국에서 공부하는 동기친구들과 유럽에서 공부하는 친한 선배와 이야기를 나누었다. 결론적으로 그들이 처한 현실은 참담했는데, 문사철 가운데 문학과 철학을 공부하기 때문이었다. 우선 모어가 아닌 외국어로 학문을 하기 때문에, 갑절의 노력을 기울인다 하더라도 우리에겐 외국어를 모어로 쓰는 화자들에게 도무지 상대가 안 된다. 더군다나 어찌어찌 하여 학위를 취득한다 하더라도 선진 서방세계에서 일자리가 보장되지 않는다. 백인 연구자들에게도 정년이 보장되는 직위(tenured position)가 쉽게 주어지지 않는 마당에 비백인 연구자에게 그런 자리가 돌아올 확률은 결코 높다고 할 수 없다. 따라서 외국에서 공부하는 동안, 돈이 주어지는 4~5년 동안이 그나마 마음껏 선진 서방세계의 (제국주의를 통해 일궈 놓은) 연구 토대와 자원을 쓸 수 있는 기간이다. 이후에는 그 누구도 미래를 보장하지 않는다.


2. 준비

그렇다고 공부로 탈조선을 포기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다만 나와서 조금이나마 '잘' 하기 위해서는, 서방 세계의 연구자들를 조금이나마 따라 잡으려면 준비가 필요하고, 그 준비는 가급적 일찍 시작하는 게 좋다. 무엇이 있을까?

a. 영어: 영어의 중요성은 사람의 숨과 같다. 숨을 안 쉬면 어떻게 되는가?

b. 외국어: 다양한 외국어보다는 본인 연구에 정말 필요한 외국어에 집중하는 편이 좋다.

c. 검색 능력: 검색하고 또 검색하라. 그렇게 해서 연구사 정리의 외연을 넓혀 나가는 수밖에 없다.

d. 방법론적 쇄신: 위의 c와도 연관이 되는 것이지만, 본인 필드의 최신 방법론과 철학을 공부할 필요가 있다. 쇄신을 거듭하지 않으면, 남는 것은 상투어뿐이다.

e. 인간 관계: 문돌이들의 필드는 대개 좁게 마련이다. 인간 관계를 잘 다져 놓을 필요가 있다. 좀 더 정확히는 척을 질 필요가 없다. 본인 연구에 집중하는 것만으로도 시간이 부족할 테니 말이다.


3. 그래도

위의 길이 어렵다고 느껴질 경우, 가장 좋은 대안은 문돌이의 길을 포기하고 다른 길을 걷는 것이다. 포기라는 말의 어감이 좋지 않게 느껴질 수 있다. 하지만 문돌이의 길은 노력에 비해 성과가 극히 미미하게 주어진다. 그러한 미래를 감내할 수 있는가? 그렇다면 전진하시라. 그렇지 않다면? 조금이라도 더 빠른 결정을 내려 이공계로 틀든지, 아니면 다른 방식의 탈조선을 추구할 필요가 있다. 분명한 것은, 조선을 벗어나지 않으면, 도무지 할 수 있는 바가 적어진다는 것이다. 물론 조선에서도 진정으로 열심히 전진하는 연구자가 있다. 허나 이 글은 그런 특수한 사례의 연구자보다는, 공부로 탈조선을 꿈 꾸는 凡人, 즉 나 같은 사람들을 위해 썼다.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