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국 9시간 전이다. 방금 전에 명지대 우편취급사무소에서 우체국 EMS 5호 상자 5개로 전부 짐을 보냈다. 선(배)편으로 보냈다. 2달 정도 걸린단다. 세상에, 과연 내 책은 잘 도착할까? 이하에서는 미국으로 짐을 보낼 때 가장 저렴한 방법 중 하나인 우체국 배송(선편)에 관해 알아 본다.


1. 박스를 준비한다. 규격에 맞게 보내야 하기 때문에 아주 큰 건 안 된다. 우리가 흔히 볼 수 있는 사과상자나 채소상자, 직육면체 박스면 된다. 상식적인 선에서 준비하도록 한다.

2. 한 박스 당 20KG를 넘기면 안 된다. EMS, 즉 비행기로 안전하고 신속하게(미국까지 일주일 정도밖에 안 걸린단다) 보낼 땐 한 박스 당 30KG까지 탑재할 수 있다. 하지만 요금이 상상초월이다. 자세한 것은 국제우편 요금표를 참조할 것. 좌우간 20KG 약간 못 되게 박스에 책을 담고 포장을 한다. 선편으로 보낼 경우, 20KG에 74,000원이다. 미국은 3지역에 포함되기 때문이다. 자세한 가격은 국제소포 요금표(선편일반소포)를 참조할 것.

3. 우체국 또는 우편취급소까지 박스를 나른다. EMS의 경우, 방문픽업을 신청할 수도 있단다. 부유한 자는 그러한 선택지를 택할 수 있겠다. 좌우간 나의 경우, 아버지가 차를 운행해 주셔서 수고를 덜 수 있었다.

4. 해당 우체국에서 박스마다 일일이 서류를 작성해야 한다. 보내는 사람, 받는 사람, 박스 내용물, 배송에 실패했을 경우 반송 받을 것인가 포기할 것인가, 서명 등을 주구장창 적어내야 한다. 미리 서류를 좀 얻어다가 작성할 수도 있겠다. 무척이나 귀찮은 일이다.

5. 작성한 서류를 제출하고 대금을 지불하고 영수증을 받으면 된다. 나의 경우, 처음에 뭣도 모르고 EMS로 보낼 생각으로 룰루랄라 갔다가 총액이 130만원 가까이 나와서 허겁지겁 선편으로 선회했다. 박스를 뜯고 책을 빼고 다시 포장을 하고 등등. 이 과정에서 우체국에서 근무하시는 노동자분의 도움을 얻었다. 따라서 일을 본 후에 명지대 학생회관 3층 카페에 가서 망고스무디를 두 잔 사서, 하나는 그 노동자께 드리고 하나는 해당 사무소의 관리인인 분께 드렸다. 처음엔 사양하셨으나 내가 박박 우겨 우린 모두 웃는 낯으로 헤어졌다. 

6. 무신론자의 경우엔 할 일을, 신앙인의 경우엔 기도를 세게 하는 일이 남았다. 중간에 없어지는 소포도 있다고 들었다. 최근 미국 동부의 한 저명한 대학으로 박사과정 밟으러 가신 선생께서는 10상자 넘게 보내셨는데 전부 잘 도착했다고 한다. 난 5상자를 보냈다. 근대우편체계가 나의 배송 업무를 잘 마치게 도와줬으면 하는 바람과 함께 내 할 일을 하면 되겠다.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