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서울통신2017. 4. 8. 22:13

 돈이 제일 중요하다는 말은 상투적이지만, 진리가 담겨 있다. 먹고 입고 자려면 돈이 필요하다. 사회는 사회생활에 필요한 식주의를 기본적으로 제공하지 않기 때문이다. 이 지극히 당연한 역사적 사실 때문에 거의 대부분의 인민은 노동자로 규정된다. 노동력을 팔아 돈을 벌고, 그 돈으로 연명해야 하는 삶. 지겨운 소외의 연속이다.

 20대의 8할 이상을 과외에 쏟았고 그 돈이 있었기에 지금껏 생활이 가능한 것이다. "해로운 문돌이"라는 말이 심심찮게 도는 지금, 문돌이로 계속 살아갈 수 있는 물적 조건은 바로 과외였다. 과외를 하려면 학벌이 좋아야 하고, 그런 의미에서 나는 참 운이 좋았다.

 지겨운 삶이다.

'생각 > 서울통신'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모스크바통신 - 소녀, 뛰다  (0) 2017.04.26
모스크바통신 - 사회주의  (0) 2017.04.24
톰스크통신 - 돈  (0) 2017.04.08
톰스크통신 - 하하  (0) 2017.03.23
톰스크통신 - 여유  (0) 2017.03.01
서울통신 - 의미  (0) 2016.10.12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