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꼭지부터는 영어 공부를 어떻게 할 것인가에 대해서 다룬다. 사실 어떻게 영어 공부를 할지는 시중에 지천으로 깔려 있고, 실제로 영어를 잘 구사하는 사람들이 책을 쓰기 때문에 그렇게 믿지 못할 정보도 아니다. 뿐만 아니라, 이 칼럼을 읽을 정도의 사람이라면 이미 영어의 중요성에 대해서는 헬조선에서 살면서 귀에 딱지가 내려 앉도록 들었을 가능성이 아주 매우 높다. 따라서 가급적 필자의 경험에 의거하여 답없는 세상에서 그나마 공부로 탈조선을 노리는 이들을 위한 영어 공부법에 대해서 썰을 풀어 본다.

 영어를 잘 한다는 것은 과연 어떤 의미일까? 영어로 자기 이야기를 잘 실컷 하는 사람?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정확히 영어로 구사하는 사람? 영어를 딱히 잘 하는 것 같지 않은데 신기하게도 영어로 말이 통하는 사람? 영어는 못하지만 영어 점수가 높은 사람? 내 대답은, 모두 그렇다. 모두 영어를 잘 하는 것이다. 영어로 자기 이야기를 잘 실컷 할 수 있는 사람은 설명이 필요 없으리라고 생각 된다. 두 번째도 마찬가지이다. 대체 자기가 하고 싶은 말을 정확히 영어로 구사하는 사람보다 영어를 잘 한다는 설명이 어울리는 자가 있을까? 세 번째와 네 번째도 결국 영어에 관한 지식이 평범한 사람들보다는 분명 많을 가능성이 높다. 따라서 이 꼭지는 이러한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게 아니다.

 먼저, 영어를 왜 잘 해야 하는지를 본인에게 진지하게 자문해 보라. 여기서 진지하게 자문하라는 것은, 시쳇말로 각 잡고, 궁서체로, 자기 자신에게 질문을 던져보라는 의미이다. 당신은 왜 영어를 잘 해야 하는가? 

 사실 영어를 굳이 잘 하지 않더라도 사는 데는 큰 지장이 없다. 또 남들 다 다니는 토익/토플 학원에 비싼 돈 펑펑 쓰면서, 그리고 그곳에서 새로운 인연을 만나거나 카페에서 영어 스터디를 한답시고 시간을 보내는 것도 뭐 그렇게 '나쁜' 일은 아니다. 대관절 세상에 '나쁜' 일이란 사실 그렇게 많지 않다. 남에게 피해도 안 끼치고, 그저 자기 시간과 돈을 자기 마음대로 쓰는 게 뭐가 나쁘단 말인가? 헬조선의 공식어는 한국어이고, 우리는 조선말이 모어인 헬조서너이기 때문에 영어를 못하더라도 별 문제 없다. 아니, 이미 우리말에 영어는 상당수 들어와 있다. 놀랄 때 "오마이갓"이나 욕할 때 "갓땜" "뻑큐" 등을 쓰지 않는 이가 드물 정도니 말이다.

 하지만 그렇게 지내다 보면 그저 그렇게 지내면서 젊음을 낭비하게 된다. 젊음은 무엇보다 소중하다. 왜냐하면, 다시 돌아오지 않기 때문이다. 그렇게 해서 대표적으로 인생을 낭비한 예가 있으니, 바로 나의 이야기이다. 20대 어느 때고 영어를 해야겠다거나 또는 다음에 하지, 라고 생각하기 쉽다. 그런데 생각은 생각에 그칠 뿐이다. 행동, 즉 영어 공부에 나서는 자신의 신체가 없는 이상, 그 모든 생각은 단지 관념의 유희에 지나지 않는다. 관념의 유희 자체도 그렇게 나쁠 것은 없지만, 우리에게 주어진 젊음과 시간은 대단히 한정적임을 동시에, 철저히 알아두어야 한다. 왜냐하면, 누가 알려주지 않고, 누가 책임져 주지 않기 때문이다.

 본인에게 던진 진지한 질문, 당신은 왜 영어를 잘 해야 하는가, 에 대한 답을 당장에 바라지 않는다. 허나 빠르면 빠를수록 좋은 것이 본인의 답, 그리고 본인의 긍정적인 답인 것이다.

 왜냐하면 영어는 당신에게 탈조선의 기회를 무조건 선사하기 때문이다. 무.조.건. 말이다. 영어로는 unconditionally. 즉 영어는 잘 하지 않아도 되지만, 영어를 잘 하면 탈조선을 할 수 있다. 조선에서 벗어나 살 수 있다는 이야기이다.

 만일 당신이 조선에서, 즉 조선반도에서 사는 데 만족하고 큰 불만이 없다면 내 칼럼은 더 읽을 것도 없다. 시간낭비이기 때문이다. 허나 조금이라도 불만이 있거나, 또는 불만에 가득차서 이를 어떻게든 해결해 보고 싶은데 벌써부터 피곤이 엄습해 온다거나, 아니면 무언가 불만인듯 불만 아닌 불만 같은 불만이 있는 이들에게 탈조선은 필수이다. 헬조선의 처참한 사정에 대해서는 그렇게 통제가 심한 네이버 뉴스만을 봐도 알 수 있다. 그렇다면 그곳에서 젊음과 인생을 낭비하고 싶은가, 아니면 조금이라도 나은 곳에서 당신을 배려하며 인생을 즐기고 여생을 보내고 싶은가?

 아직까지도 "나는 한국에 사는 게 괜찮은데?" "이런저런 문제들은 어느 사회나 다 있어" 등 헬조선에 살길 원하는 분들이 있다면, 더 읽을 필요가 없다는 사실을 알려드리고 싶다. 전적으로 시간낭비이다. 허나 그러한 헬조선에서 도무지 한 순간이라도 더 살아갈 수 없는 이들이라면, 바로 지금, 이 순간부터 영어 공부에 착수해야 한다.

 다시, 영어 공부란 무엇인가? 영어를 잘 하게 스스로를 다독이고 연습하는 일이다. 그렇다면 그건 왜 잘 해야 하는가? 바로 탈조선의 가장 빠른 방법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영어를 잘 하면, 조선을 벗어나 인생을 누리며 살 수 있는 것이다.

 그렇다면 대체 조선을 벗어나기 위해서 필요한 영어는 무엇일까? 크게 두 가지로 나눌 수 있으니, 생활 영어와 시험 영어이다. 전자는 당연히 영어권에서 살면서 늘려야 하는데, 위대한 헬조선에선 도무지 그럴 시간도 돈도 없게 마련이고, 또 위대한 전통과 위대한 문화 때문에 영어는 커녕, 적성도 못 찾는 경우가 허다하다. 후자는 전자보다 사정이 낫지만 그것도 어디까지나 조금 나은 것이다. 우리가 아무리 영어 시험에 강하거나 또는 익숙하다고 해도 어디까지나 조선 안에서만 그런 것이지, 그밖을 나가는 순간 자신의 무력함을 철저하게 깨닫게 될 것이다. 결국 탈조선에 필요한 영어는 조선에서 결코 배울 수 없다는 사실을 가급적 빨리 자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하지만 답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이제부터 방법을 제시하고자 한다. 더군다나 이는 인터넷과 스피커, 그리고 가장 중요한 의지만 있으면 누구든지 따라할 수 있고 탈조선이라는 행복한 결실을 가져다 주는 아주 좋은 방법이다. 전적으로 무료이며, 전적으로 널리 알려야 하는 것이다. 원래 지식이라는 것은 인류의 공통되고 집단적인 산물이지만, 우리가 살아가는 자본주의 아래서는 이 지식에도 딱지가 붙고 소유의 표식이 붙는다. 정말 답이 없다. 허나 답이 없다고 절망하고 있을 때가 아니다.

 우선은 Ielts라는 시험에 대해서 잘 숙지하라. 구제국이었던 영국에서 만든 영어 시험인데, 이게 왜 중요하냐면, 이 시험의 점수를 가지고 있어야 영어권으로 탈조선할 수 있고, 적어도 비영어권 북유럽으로 탈조선하는 데 필요한 영어를 갖출 수 있기 때문이다.

Posted by 사용자 Л

댓글을 달아 주세요